태백 맞선과 백령도의 첫 데이트에 이은 두 번째 데이트.

희열에 들떠 구름과 바람을 탔던 그 기분은 이어질 수 있을까?

 

구두를 닦고 양치질도 공들이며 정성껏 준비하는데 문득 엄습하는 불안감.

남도음식에 넘어가 이번의 만남이 이태백 달놀이가 되지 않을까 하는

불안인지 기대인지 헷갈리는 이 기분은 뭔가.

그렇지 않아도 좀 부실한 행색이 당신께 부담이 되던데

주지육림 속에서 나의 다양한 잿밥 욕심이 연사로 자동 노출되지는 않을까?

 

당신의 완벽한 데이트 장비 일습과 단정한 차림새

지나가던 새들도 불러 모으는 청량한 웃음소리를 떠올리면

난 뭐, 니꾸사꾸는 등산용이지

키가 크냐 지혜가 깊냐 머리숱이 많냐,

쓸데없는 코털은 또 왜 이리 빨리 자라고 ㅜㅜ

 

동행하는 사람들이 많았을 때는

부끄러운 낯짝을 묻어 은폐할 수나 있었는데

열여덟 명이 뭐냐, 열여덟 명이.

 

1 18x2.jpg

 

2생고생.jpg

 

3짜증.jpg

 

4악으로.jpg

 

5엇박자.jpg

 

6생색.jpg

 

7 스파르타쿠스.jpg

 

8 황당.jpg

 

9 달려라 하니.jpg

 

10 분노와 우려.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사진마을

2015.10.13 23:39:51

1착입니다. 수고 많으셨습니다.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