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이 나를 이끌었다

사진마을 2018. 06. 01
조회수 3188 추천수 0

pgm03.jpg » 155쪽, "나는 바람을 등지고 잠시 당신께 경배한다"



<한겨레> 사회2부 수도권팀 박경만(56·사진) 선임기자가 여행을 통해 삶을 성찰하는 사진 에세이 <바람의 애드리브>를 펴냈다. 30년 경력의 기자인 그는 10년 전부터 사진동호회 활동을 해왔고 이번 책에는 여행 중 촬영한 사진 160여 점과 여행 단상이 담겼다.
 세계적으로 널리 알려진 사진가 중의 한 명인 스티브 매커리의 홈페이지에는 ‘지구를 지키는 파수꾼’이란 테마가 있었다. (최근에 확인해보니 변경이 되었는지 보이지 않는다.) 그 테마를 클릭하니 이런저런 사진이 이어져서 나왔는데 “이게 왜 파수꾼 혹은 보초라는거지?”라는 의문이 줄줄 이어졌다. 어떤 사진이 있었을길래? 낚시하는 소년, 낮잠 자는 사람, 책 읽는 사람, 길을 가는 사람, 앙코르와트에서 누군가는 마당을 쓸고 있고 그 옆에선 개와 쭉쭉이를 하는 장면 등의 사진이기 때문에 나는 당황스러웠다. 가만 생각해보니 조금 이해가 될 법도 했다. 그때 기억을 확인하고 싶었으나 지금 홈페이지에선 찾아볼 수 없다. 현재 홈페이지에선 우아함(Grace)이라는 제목을 단 테마가 보이니 이걸 열어보면 내가 왜 ‘지구를 지키는 파수꾼’이란 제목에서 당황했는지 알 수 있을 것이다. ‘우아함’ 폴더 안에는 책을 읽는 여성, 암벽 등반하는 남성, 공을 차는 소녀들, 대화 중인 수녀들…. 뭐 이런 사진들이 이어진다.


pgm01.jpg » 26쪽 미국 조지아  

pgm001.jpg » 89쪽, 한국 해남

pgm04.jpg » 193쪽 체코

pgm05.JPG » 101쪽 네팔 무스탕


 박경만의 사진에세이집 <바람의 애드리브>를 보면서 그런 생각들이 떠오른 것은 이 책에 ‘우아함’이라는 제목을 붙여도 좋겠고 ‘지구 사랑’이란 제목을 붙여도 좋을 것 같기 때문이다. 스티브 매커리 생각에 낚시하고 일하고 낮잠 자고 책을 보는 모든 사람들이 각자 제자리에서 제 할 일을 하는 것이 지구를 지키는 몫을 한다는 것이며 공을 차거나 산을 오르거나 대화를 하는 일, 즉 일상을 영위하는 것에서 우아함이 묻어나고 발산한다는 것이다. 박경만의 사진들에는 네팔에서 찍은 몇 장을 예외로 치고 나머지 대부분엔 하늘이 들어있다. ‘바람의 애드리브’라고 했으니 바람이 불려면 하늘이 보여야 했을 것이다. 101쪽의 네팔 무스탕이나 155쪽의 캐나다, 그리고 89쪽의 한국 해남의 풍경 등을 보고 있노라면 그곳이 외국이든 한국이든 큰 풍경이든 작은 풍경이든 모두 지구별의 우아함을 간곡히 호소하고 있다. 긴 말이 필요 없을 것이다. 따라서 사진과 이에 따라붙는 글이 대단히 간략하고 군더더기가 없어 좋았다. 26쪽의 미국 조지아 사진 옆에는 이런 글이 있다.
 “물을 만나면 나는 두껍게 굳은 얼굴을 잠시 벗고 옹이 지고 외로운 마음을 씻었다.”
 책 뒤표지엔 소설가, 자전거레이서 김훈의 짧은 서평이 있다. 김훈은 193쪽의 사진을 인용하며 이렇게 묘사했다. “이 사진은 사진가가 찍었다기보다는 대상이 스스로 카메라 안으로 들어와 자리 잡은 것 같다. 이 자리 잡기가 바로 삶이다”
  에세이집에 실린 사진 35점을 선보이는 전시회도 경기 고양시 한양문고 주엽점 ‘갤러리카페 한’에서 4일까지 열린다. 주엽역 8번 출구에서 5분 거리에 있다.


출판사에서 보내온 보도자료를 열어보니 일문일답식의 인터뷰가 들어있었다. 읽어보니 책과 책의 사진, 그리고 박경만 본인의 생각을 만날 수 있는 알찬 내용이어서 전문 소개한다.
 

박경만 기자 일문일답


 -책의 내용을 소개해달라.
 =위기의 중년 남자가 여행을 통해 잃어버린 자아와 삶의 의미를 찾아가는, 일종의 구도여행서다. 남들보다 많은 곳을 여행했거나 남들이 못 가본 신비한 곳을 경험한 이야기를 담거나 내세운 것은 아니다. 평범한 여정 속에서 자연의 가르침을 받아들이면서 삶에 지쳐 피폐해져가는 나(중년 남자)의 삶이 변화하고 회복해가는 과정을 사진과 글을 통해 담아내려 했다. 그동안 많은 여행가나 작가들이 펴낸 여행에세이와 다른 점은 현지 에피소드나 정보 등은 생략하고 여백으로 남겨 독자의 상상력에 맡겼다. 독자가 자신의 감정을 실어 시처럼 읽어줬으면 좋겠다.
 
 -사진을 찍게 된 배경
 =10여 년 전 한겨레신문 편집부에 근무하면서 사진부 탁기형 선배가 이끄는 사진동호회에 들어 2년 정도 매주 사진을 찍으러 다니며 사진을 배웠다. 사진기자들이 쓰다 사용 연한이 지나 버린 무거운 카메라(캐논 1D)와 렌즈를 싸게 분양받아 지금은 아파트 숲으로 바뀐 공덕동 달동네나 초등학교 운동장, 효창공원, 명동 등을 거의 매주 쏘다녔다. 셔터 떨어지는 느낌은 좋았지만 너무 무거워 얼마 안 가서 큰 카메라는 처분했다. 이후 카메라 크기가 3~4년 주기로 계속 작아져 지금은 산행할 때는 똑딱이 카메라와 휴대폰을 자주 사용한다.
 pgm0001.jpg
 -여행을 통해 느낀 점
 =2005년 언론비평서인 <조작의 폭력>(개마고원)을 펴낸 뒤 백두대간을 비롯해 전국의 산을 쏘다니며 본격적으로 사진을 찍기 시작했다. 사진가들은 보통 사진을 찍기 위해 여행을 하지만, 나의 경우 주로 홀로 여행을 다녔고 카메라는 여행에 동행한 파트너였다고 표현하는 것이 맞을 것이다. 카메라의 앵글로 자연과 사람을 바라봤고, 사물을 대하는 나만의 시각을 갖게 된 것 같다. 미국 애팔래치아와 캐나다 록키, 네팔 히말라야, 제주 올레길 등을 걸으며 삶이란 게 자연의 일부이고, 자연의 가르침대로 살아야 한다는 것을 느꼈다.  
 
 -사진 전시회 소감
 =전 국민이 사진가인 시대에 작품이랍시고 사진을 내놓기가 망설여졌다. 아이들이 휴대폰으로 톡톡 터치해 찍은 사진이 DSLR카메라로 찍은 내 사진보다 실제로 좋은 경우도 많다. 이 같은 환경 변화가 직업적인 사진 예술가에게는 잔혹한 것이겠지만, 누구나 문화예술을 두루 향유할 수 있고 소질을 개발할 수 있다는 점에서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 많이 찍어봐야 안목이 생기고 안목 있는 아마추어가 많아야 예술가의 작품 수준도 높아질 것이다. 볼품없는 사진이지만 전시를 통해 지난 10여 년간 여행하면서 물처럼 바람처럼 살려고 애썼던 발자취와 느낌을 관객들과 나누고 싶다.
     pgm0002.JPG
 -추구하는 작품세계가 있다면
 =내가 추구하는 작품세계는 예쁘고 멋진 사진이 아니라 뭔가 이야기를 담고 있고, 이야기를 건네는 사진이다. 보는 사람마다 제각각 다른 느낌을 받는 의미가 풍성하고 살아있는 느낌의 사진을 좋아한다. 바람소리를 찍을 수는 없겠으나 바람의 몸짓, 바람이 전하려는 말은 사진으로 표현할 수 있다고 본다. 전시회의 제목인 <바람의 애드리브>도 그런 뜻을 담은 것이다. 
 
 -앞으로의 계획
 =남북관계가 좋아져 북녘 백두대간과 개마고원 트레킹이 허용되면 가장 먼저 도전해보고 싶다. 또 네팔 히말라야도 몇 차례 더 가고 싶고, 기회가 되면 중국 시안에서 시작해 중앙아시아를 거쳐 터키 이스탄불까지 실크로드를 걸어보고 싶다.
 직장 다닌 사람들에게 가장 어려운 것이 시간내기다. 다행히 한겨레신문사는 안식휴가 제도와 무급휴직을 사용할 수 있어 몇 차례 장기여행이 가능했다. 짧은 국내외 여행은 지금처럼 주말과 연월차 휴가를 이용해 계속 할 계획이다. 떠남을 통해 살아있음을 느낀다. 기회가 되는대로 떠나기 위해 지금도 지도 위를 서성이고 있다.
 


곽윤섭 선임기자 kwak1027@hani.co.kr  사진/파라북스 출판사 제공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전시회

눈물 같이 핀 배꽃

  • 사진마을
  • | 2018.08.09

김호영 작가의 개인전 ‘배꽃의 노래(梨花靜歌)’가 10일부터 서울 충무로 갤러리 브레송에서 열린다. 18일까지. 2년 전에 김호영 작가는 ‘고요의 ...

내 인생의 사진책

당신의 등 뒤에 지나온 삶이 있다

  • 사진마을
  • | 2018.08.06

 내 인생의 사진책/권혁재의 비하인드   이 책의 책장을 덮을 때쯤이면 번번이 가슴이 먹먹해지고 글자가 어룽거린다. 여러 번 들여다보고 여...

사진책

뉴욕의 모든 것, 사울 레이터 [2]

  • 사진마을
  • | 2018.08.03

흐릿한 물체, 유리나 거울을 통해 겹겹이 발생하는 반영과 투영 속의 거리, 마네킹처럼 보이는 사람, 회화에서 잘라내온 듯한 풍경, 영화의 한 ...

전시회

찍는 사람을 닮은 사진

  • 사진마을
  • | 2018.07.31

평양 6 차례 다녀온 임종진 사진전 ‘사는 거이 다 똑같디요’ 류가헌에서, 8월 26일까지 임종진의 사진전 ‘사는거이 다 똑같디요-북녘의 일상’...

사진책

꿈꾸면 이루어진다 [1]

  • 사진마을
  • | 2018.07.27

김녕만 사진집 '분단의 현장 판문점과 DMZ' 휴전후 65년. 그 중 35년 동안의 분단을 기록 현장을 떠났으나 접경지역에서 보이는 북녘 김녕만 ...

사진책

역주행하는 사나이, 스티브 맥커리

  • 사진마을
  • | 2018.07.20

세계적 사진가 집단 매그넘 포토스와 출판사 뒤피(Dupuis)가 함께한 그래픽 노블 사진가 시리즈 세 번째 책 ‘스티브 맥커리: 가까이, 더 가까이’...

전시회

부산을 바라보는 세 가지 시선

  • 사진마을
  • | 2018.07.18

부산에서 활동하고 있는 세 사진가 문진우, 김동진, 정남준의 3인전 <부산사견록>이 서울 충무로 갤러리브레송에서 열리고 있다. 7월 28일까지. 이...

전시회

양곡창고가 갤러리로

  • 사진마을
  • | 2018.07.17

양곡창고를 문화공간으로 개조 담양 '담빛예술창고'에서 사진전 전남 담양군 담양읍 객사리 6번지에 자리한 남송창고는 1968년에 지어져 2004년 국...

내 인생의 사진책

인간의 존재 증명, 25년이 지나도 현대적

  • 사진마을
  • | 2018.07.13

내 인생의 사진책/ 김남진 <폴라로이드 누드> 인상 깊었던 사진집을 손꼽는다면 늘 김남진의 ‘폴라로이드 누드(POLAROID NUDES)’를 기억하고 ...

전시회

이동준 개인전 <비열한 도시> [1]

  • 사진마을
  • | 2018.07.11

이동준 작가의 개인전 <비열한 도시>가 서울 충무로 ‘갤러리 브레송’에서 열리고 있다. 7월 14일까지. 이동준 작가는 한겨레 웹진 사진마을의 작...

취재

숲과 더불어 책이 숨쉰다 [4]

  • 사진마을
  • | 2018.07.10

 사진책만으로도 1만여 권 숲과 더불어 책이 숨쉰다 [고흥 폐교 빌려 도서관 연 최종규 씨] 본업은 사전 집필가이다 펴낸 책 33권 중 절반이...

사진이 있는 수필

꼭꼭 숨어라

  • 사진마을
  • | 2018.07.02

 프랑스의 후기인상파 화가 앙리 루소(1844~1910)는 정글을 소재로 그림을 여럿 그렸다. <꿈>(1910년 작)은 그중에서도 가장 널리 알려진 작품 중의...

전시회

눈 속에 내가 있었다

  • 사진마을
  • | 2018.06.27

이규철 개인전 <눈 속에서 참 진을 찾는다>가 7월 5일부터 8월 31일까지 ‘라이카 스토어 강남’에서 열린다. 관람 시간은 10시부터 18:30까지(월...

전시회

보일듯이, 보이지 않는

  • 사진마을
  • | 2018.06.22

차효중 작가의 개인전 <erased INERASABLE> (존재하지 않는 기억)이 거울 강남구 강남대로 강남역 1번 출구 바로 앞에 있는 스페이스22에서 열...

내 인생의 사진책

의미보다 그저 바라봤다, 사진은 그다음

  • 사진마을
  • | 2018.06.19

내 인생의 사진책/ 헬렌 레빗 <A Way of Seeing> 엘리베이터 없는 오래된 아파트의 꼭대기층에 있는 헬렌의 집 현관 앞에서 나는 언제나 숨이...

취재

사진에서 떠오르는 현대사 [2]

  • 사진마을
  • | 2018.06.19

미 문서기록보관청 뒤지다가 ‘1950 Korean War’에 번쩍     한국 근현대 희귀 사진 발굴 박도씨   애초엔 권중희 선생과 함께 백범 암살...

사진책

바람이 나를 이끌었다

  • 사진마을
  • | 2018.06.01

<한겨레> 사회2부 수도권팀 박경만(56·사진) 선임기자가 여행을 통해 삶을 성찰하는 사진 에세이 <바람의 애드리브>를 펴냈다. 30년 경력의 기자인 ...

게시판

희망과 미래 찾는 사진들

  • 사진마을
  • | 2018.05.31

청암언론재단과 한겨레신문사가 공동주최한 ‘제5회 송건호 대학사진상’ 수상작이 정해졌다. 모두 421점이 경쟁을 벌인 이번 공모전에서 영예의 대상...

취재

아이들 그림에서 바스끼야를 찾았다

  • 사진마을
  • | 2018.05.24

29년 경력의 의류 패션전문가 권오향씨는 지난해 성남의 대표적 복지단체 중 하나인 ‘(사)참사람들’의 무급 이사장이 됐다. 그는 지속 가능한 복...

전시회

한국적 풍경사진을 위하여

  • 사진마을
  • | 2018.05.18

신문, 잡지에서 사진기자 생활 현직 <퀸> 사진기자 김도형씨 30년만에 첫 개인전 열어... 풍경전문작가 데뷔 선언 대학에서 사진을 전공했고 졸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