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 아래 새로운 것이 있다

사진마을 2018. 02. 27
조회수 1968 추천수 0

사진가 허란의 첫 개인전 ‘꺾인 풍경’이 서울 종로구 청운동 류가헌에서 열린다. 2월 27일부터 3월 11일까지. 개막 하루 전인 26일 전시준비에 몰두하고 있는 허란 작가와 전화로 짧은 인터뷰를 했다. 허란씨는 상명대학교에서 사진영상미디어를 전공했다. 학생 시절부터 밀양, 강정 등 우리 사회의 치열한 현장에서 사진을 찍었고 졸업 후에도 현장을 기록해왔다.
  이번 전시에 걸리는 사진들은 현장에서 한 발짝 정도가 아니라 두세 발짝 떨어져 있는 것으로 보인다. 사진 제목이나 상세한 사진 설명이 없으면 이곳이 어딘지, 이곳에서 어떤 일이 벌어졌는지, 이 사진이 어떻게 기능을 하는지 알아낼 길이 없을 것이다. 그는 일간지와 통신사 등 매체에서 2년 넘게 사진기자로 일했으니 현장이 무엇인지 현장 사진이 어떤 것인지 잘 알고 있을 것이다. 그래서 첫 질문을 현재 본인의 정체성에 대해 물었다.
 그는 “2016년 복합적인 이유로 매체를 관두고 프리랜서로 전환하는 과정에 있다고 보면 된다. 내가 어떻게, 어떤 길을 찾아가고 있는지 나 스스로 지켜보는 중이다.”라고 답했다. 사진 내용이 현장과 동떨어졌다는 지적을 미처 하기도 전에 그는 이어서 “기존에 현장에서 보던 것이 너무 강렬했다고나 할까? 그래서 현장 너머를 보려고 했다. (구호나 깃발 같은) 텍스트로 현장을 보여주는 방식에서 벗어나려고 한다. 그렇지만 너무 생경한 나머지 현장이 하나의 풍경으로 빠져버릴 우려가 있어서 장소와 연도 등의 사진설명을 절반 정도의 전시작에 붙일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hr01.jpg hr02.jpg hr03.JPG hr04.jpg hr05.jpg hr06.jpg
   여기서 잠깐 사진을 보도록 하자. 이 여섯 장의 사진에 모두 공통으로 들어있는 것은 무엇인가? 밤 사진을 포함해 모든 사진에 하늘이 들어있다. 실내에서 벌어진 현장이 아니면 이 세상 어디에든 하늘이 있으니 사진에 하늘을 포함했을까? 아니면 어떤 의도가 있을까? “하늘 아래 새로운 것이 없다”는 것을 강조하려는 의도가 아닐까? 과거 현장에서 사진을 찍었던 나도 현장을 조금 알고 있다. 이런 생각을 한 적이 있다. “현장은 모두 비슷비슷하다” 밀양이든 강정이든 세월호가 잠겨있던 동거차도 앞이든 일본 오키나와의 전쟁 추모비 앞이든 현장은 동일한 냄새가 난다. 그 하늘 아래 서있는 사람이 다르고 자연이 조금 다를 뿐 현장은 모두 같다. 거기서 플래카드나 깃발을 빼버리고 나면 모든 현장은 같다. 이 여섯 장의 사진에서 모두 하늘이 있고 그 하늘 아래 새로운 것이 없다.
  현장에서 허란씨를 지켜본 적이 있는 현직 사진기자에게 기억을 물어봤다. 그는 “허란씨는 현장에서 한 발짝 더 들어가려고 했다. 눈에 보이는 것에 매몰되지 않으려고 했다. 프레임에 갇히지 않으려고 했다. 그가 따뜻한 감성을 가졌기 때문일 수도 있다. 한편으론 그가 사진을 전공한 사람이기 때문인지도 모르겠다”라고 답했다.
  다시 허란 작가의 말이다.
 “처음엔 무작정 현장이 있으니 현장으로 갔다. 그러다가 조금씩 주체적으로 호기심을 가지게 되었다. 의무감이 생겼다고나 할까?”
  전화를 끊고 다시 사진을 보기 시작했다. 처음에 봤을 때와 다른 것이 보였다. 이 사진들은 “하늘 아래 새로운 것도 있다”라는 말을 하려는 것이다. 현장에서 구호와 현수막과 깃발을 지우고 나니, 다시 말해 현장에서 사진을 찍을 때 구호와 현수막과 깃발을 피하고 나니 현장이 서로 달라졌다는 것이다. 현장에서 현장성을 지우니 비로소 모든 현장이 개별성을 획득할 수 있었다는 뜻이다. 마침 이틀 전에 전업 사진가가 아니면서도 광화문과 단원고와 용산과 쌍용자동차 앞과 팽목항을 열심히 기록한 아마추어(진정한 뜻의 아마추어) 사진가의 사진에 이런 글을 남긴 적이 있다. 그는 전업이 아니다 보니 치열하게 상황이 진행되는 현장을 자주 접하지 못했다. 하루 이틀 지난 현장, 한 달 두 달 지난 현장, 1년 2년이 지난 현장 사진이 많았다. 이렇게 이야기했다. “현장은 곧 스러진다. 세월은 그런 것이다. 흔적도 사라진다. 그럼에도 아직 우리 곁에 있다.” 집회장이 있고 사람들이 모였고 머리띠를 두르고 깃발과 현수막을 들었다 구호 소리가 온 천지에 진동했다. 하루 이틀, 한 달 두 달, 1년 2년이 지나고 사람들과 구호가 현장에서 사라졌다. 다시 가본 그 현장은 무심하다. 흔적이 조금 남은 곳도 있지만 아예 없어지고 새로운 건물이 들어선 곳도 있다. 그래서 그런 말을 해 준 것이다. 현장은 곧 스러진다. 세월은 그런 것이다. 그럼에도 그 곳은 우리 곁에 영원히 남아있다. 그게 현장이다. 사진가 허란의 현장사진이 눈앞에서 치열하게 벌어지는 현장보다 더 생명력을 가질 수 있다면 바로 이런 이유에서다. 새로운 가능성을 보고 있다.


곽윤섭 선임기자 kwak1027@hani.co.kr  사진/류가헌 제공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내 인생의 사진책

단 하나인 동시에 모든 것인 사진 [1]

  • 사진마을
  • | 2018.03.06

 내 인생의 사진책/ 한설희 <엄마>    사진 전문 출판사 눈빛에서 발행한 사진문고 시리즈인 ‘눈빛사진가선’의 출간 종수가 51종이 되었다. 이...

내 인생의 사진책

현대의 모순과 역설, 사진 그 이상으로

  • 사진마을
  • | 2018.03.06

내 인생의 사진책-퍼블릭 어드레스, 아키텍처 오브 앰니지아, 잇 이즈 디피컬트  예술가는 자신의 행위로 사적 가치나 공적 가치를 추구한다....

내 인생의 사진책

사진작업 해답 없을 때 음악처럼

  • 사진마을
  • | 2018.03.06

 내 인생의 사진책-롤랑 바르트 <밝은 방>      사진가로서 처음에는 사진작품집을 떠올렸으나 지금 내 작업실은 천장이 주저앉아 흙먼지가 덮...

취재

걸어 다니는 자료실

  • 사진마을
  • | 2018.03.06

걸어 다니는 자료실 모으고 모아 역사로   [아키비스트 김달진 김달진미술자료박물관장]   매주 금요일이면 쇼핑백 들고 인사동 등 돌며 전시...

취재

1957년 인간가족 좌담회

  • 사진마을
  • | 2018.03.06

1955년 미국 뉴욕 현대미술관(MOMA)에서 개막되었고 전세계 순회전이 열렸던 <인간가족>전이 한국에서도 열렸다. 당시 한국 사진계에서 비상한 관심...

전시회

전국 소녀상 한 자리에

  • 사진마을
  • | 2018.02.27

전국의 소녀상을 사진으로 찍어 한자리에서 전시하려는 사람들이 있다. 이들은 사회다큐사진집단 ‘비주류사진관’의 회원들이다. 비주류사진관은 지...

전시회

하늘 아래 새로운 것이 있다

  • 사진마을
  • | 2018.02.27

사진가 허란의 첫 개인전 ‘꺾인 풍경’이 서울 종로구 청운동 류가헌에서 열린다. 2월 27일부터 3월 11일까지. 개막 하루 전인 26일 전시준비에 ...

취재

큐팝! 아시나요?

  • 사진마을
  • | 2018.02.25

“큐팝 사랑 반년만에 카자흐스탄 초청 받았어요” [유튜브 채널 '지크루브' 디렉터 지민석씨] 케이팝 ‘뮤비’ 리액션 동영상 전문 ‘음악 비디오...

사진책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사진집 [1]

  • 사진마을
  • | 2018.02.23

<인간가족> 한국어판 출간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사진집은 무엇일까?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관객이 관람한 사진전은 무엇일까? 가장 많은...

전시회

'겨울이 겨울에게'

  • 사진마을
  • | 2018.02.22

사진가 남인근의 사진전 ‘겨울이 겨울에게’가 3월 1일부터 28일까지 서울 중구에 있는 갤러리 나미브_충무로(02-2269-7780)에서 열린다. 이...

전시회

백두산에서 20년, 통일 염원 [2]

  • 사진마을
  • | 2018.02.14

20년 동안 백두산을 찍어온 사진작가 안승일(72)씨가 평창 동계올림픽 성공을 기원하는 사진전 ‘평창에서 백두까지’를 강원도 강릉시 포남동에 ...

취재

상 받은 보도사진 보는 4가지 관전포인트 [5]

  • 사진마을
  • | 2018.02.09

2017년 찍어낸 보도사진 뉴스가치와 심미적가치 기분이 좋아지는, 나빠지는 사진 현장풀 사진 크레딧에 문제 있어 한국사진기자협회가 지난 5일 제54...

전시회

추가-가리왕산 나무를 위한 레퀴엠

  • 사진마을
  • | 2018.02.06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이 9일이니 코앞으로 다가왔다. 올림픽이 시작되면 전 세계의 이목이 집중될 것이고 어떻게든 한국 국민들은 올림픽이 성공리에...

전시회

길 잃은 신주쿠와 카메라 [4]

  • 사진마을
  • | 2018.02.05

환락·폭력 신주쿠 초점 18년 "그들도 미아, 나도 미아였다" [일본 도몬켄 사진상 수상 기념전 여는 양승우씨] 마이니치신문사 제정한 사진상 외국인...

전시회

한반도지형 지키기 18년 [3]

  • 사진마을
  • | 2018.02.05

강원도 영월군 한반도면에는 한국을 쏙 빼닮은 한반도지형이 있다. 동쪽이 높고 서쪽이 낮은 형태도 닮았거니와 삼면이 바다인 한국의 지형과 똑같...

전시회

개는 무엇으로 사는가 [1]

  • 사진마을
  • | 2018.02.01

박신흥의 사진전 ‘개네동네’가 2월 2일부터 13일까지 서울 충무로 갤러리브레송에서 열린다. 개막행사 2일 오후 6시. 박신흥 작가는 2년 전에 ...

취재

친구 같은 나라 한국의 설경

  • 사진마을
  • | 2018.01.28

평창올림픽 기념전시 ‘스노 랜드’ 핀란드 작가 펜티 사말라티와 2인전 평창 겨울산 찍은 ‘마운틴 워크’ 소개 2005년부터 열번째 방한…‘솔섬’...

취재

김담님 축하 드립니다. [4]

  • 사진마을
  • | 2018.01.22

소설책 한 권이 회사에 배달되어 왔습니다. 김담(김혜자)의 장편 소설 '기울어진 식탁'입니다. 김담님은 사진마을 참여마당의 단골 회원입니다. 참여...

전시회

"반가워라" 그 시절 집배원-사진 추가 [1]

  • 사진마을
  • | 2018.01.17

조성기 사진전 '집배원과 산골 사람들' 1994년 집배원 최동호씨 열흘의 기록 조성기씨의 사진전 ‘집배원과 산골 사람들’이 18일부터 24일까지 서...

취재

역사의 실마리 찾아 사진 속으로 [2]

  • 사진마을
  • | 2018.01.15

20년차 역사 교사 표학렬씨 '한 컷 한국현대사' 펴내 "학생들이 졸지 않는 수업" 위해 역사를 재미있게 풀어냈다 고등학교에서 역사를 가르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