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이름은 이혜수, 한국사람입니다

곽윤섭 2009. 12. 31
조회수 9533 추천수 7
 
 
이 사진과 글은 사진가 이기태씨의 작품입니다. 아래쪽에 이기태씨에 대한 소개글이 있습니다.
 
[포토스토리] ‘과거 자신’ 돕는 이혜수씨
베트남서 시집와 고생만…이혼 뒤 순댓국장사 
이주노동자 언어 장벽 허물며 마음 소통 도와
 
 
 
경기도 수원 화서동에서 화서순대국 식당을 운영하는 한국사람 이혜수(35).
 
이혜수씨는 베트남 하노이에서 태어난 베트남계 한국인이다. 한국에 온 지 15년이 됐다. 물론 국제결혼을 해 한국으로 왔다. 그녀의 결혼 생활은 순탄하지 않았다. 믿고 결혼했던 한국 남자는 경제적 능력이 없었다. 그녀에게 돌아온 것은 폭력과 경제적 부담감뿐이었다. 이내 합의이혼을 했다. 지금은 딸 혜림이와 함께 수원에서 살고 있다. 전세로 살고 있는 그녀의 집은 이층이다. 1층에 순댓국밥 식당이고, 둘은 2층 ‘베트남의 집’이라는 주거생활을 겸한 사무실이다.
 
화서순대국은 일용직노동자 한국인들의 쉼터다.
 
순대공장에 다니던 게 인연이 되어 순댓국밥 식당에서 일했다. 억척스럽게 일하며 한국사람의 입맛과 한국말을 익혔다. 그런 경력으로 지금은 직접 순대와 김치 등을 만들어 이혜수식 순댓국밥집 ‘화서순대국’을 운영하고 있다. 맛은 한국의 맛 그대로다. 맛있다는 이유로, 가격이 싸다는 이유로, 손님이 많다는 이유로, 지역 주민들로부터 따가운 시선을 받곤 한다. 그렇게 2~3년이 흘렀다. 생계수단인 순댓국밥집을 찾는 이들 역시 생계형 일용직 노동자가 대부분이다. 하루 벌어 하루 먹고사는 사람들이 한 잔의 막걸리를 마시는 쉼터가 된 셈이다.


1.jpg

 
2.jpg

 
3.jpg

 
4.jpg


Untitled-5 copy.jpg

 
6.jpg

 
7.jpg

 
8.jpg

1층 순댓국식당도 2층 집도 약자들의 ‘쉼터’
 
베트남의 집은 이혜수의 꿈이다.
 
그녀의 꿈은 개인적이기보다 사회적이다. 과거 자신에게 늘 필요로 했던 것들을 남들에게 나누는 일을 하고 싶다. 과거 자신과 같은 처지에 놓인 사람들을 돕고 싶다. 한국말이 서툴렀을 당시 가장 필요로 했던 건 언어표현 능력이었다. 한국말을 못해서 오는 수많은 오해와 갈등을 겪으며 한국말을 빨리 잘 배워야겠다고 느꼈다. 돈을 벌러 일하러 가야 하는데 아이를 맡길 곳이 없었던 상황을 생각하면 아찔하기까지 하다.
 
이혜수씨는 수원 화서동 성당 이주노동 사목 엠마우스(EMMAUS)에서 1주일에 3번 한글교실을 돕고 있다. 2차례는 국제결혼 이주여성을 위한 통역을 하고, 주일인 일요일에는 베트남 초급반 한글교실에서 역시 수업을 돕는 통역을 한다. 통역은 이혜수씨가 꿈을 실현하는 무기다. 수원종합고용안정센터에서 1주일에 2번 베트남 구직자들과 사업장을 엮어주는 취업상담을 하고 있다.
 
그녀의 꿈은 현실이 되고 있다.
 
그녀가 사는 전셋집 ‘베트남의 집’을 통해 그녀의 꿈의 일부를 알아차릴 수 있다. 소소하지만 행복한 꿈이다. 책상 하나뿐이다. 창문에는 ‘이주여성문화’란 글자가 쓰여 있다. 그의 꿈이 그것이다. ‘베트남의 집’은 국제결혼을 해 이주해온 여성들과 일하러 한국에 온 이주노동자들을 위한 소박하고 조그만 쉼터다. 일하고 싶어하는 이주여성 주부들을 위한 보육 지원 혹은 탁아시설을 겸한 이주여성 복지센터를 만들고 싶다.
 
사진, 글 / 이기태
 
이기태: 대학에서 시를 전공하고 낯선 향기를 담아 그 향기를 사진으로 전하고자 하는 사람입니다. 현재 EPA(european pressphoto agency) 사진기자로 일하고 있습니다.

 

9.jpg

 
10.jpg

 
11.jpg

 
Untitled-11 copy.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강의실

[미션 강의실 시즌2] 세상 모든 것의 또 하나의 이름 ‘꼴’

  • 곽윤섭
  • | 2010.03.25

<제6강> 얼굴 사람도 동물도 차도 제각각…세월 따라 변모 잘 드러나지 않는 뒷태에 되레 ‘생얼’ 없을까 사람의 머릿부분에서 앞면을 얼굴이라고 ...

취재

양심 버리는 곳

  • 곽윤섭
  • | 2010.03.24

점심을 먹고 서부지원 뒷길을 걸어나오다가 담장에 꽃을 걸어둔 것을 발견하고 카메라를 꺼내들었습니다. 꽃도 한 송이가 아니라 화환처럼 장식을 ...

강의실

[미션 강의실 시즌2] 들이거나 내치는 소통 여닫이로 ‘안-밖 두 얼굴’

  • 곽윤섭
  • | 2010.03.18

<제5강> 문 닫힌 문-열린 문, 나오거나 들어가는 장면 달라 문 넘어 문, 또 넘어 문, 문…, 생의 마지막 문은? 1990년대 중반에 이탈리아 로마에...

취재

대자연의 예술 ‘렌즈구름’ 순간포착, 마치 UFO

  • 곽윤섭
  • | 2010.03.12

기상사진공모전 기기묘묘한 찰나의 선물…상상력의 원천 ‘합성한 것 아니냐’라는 의구심이 들 정도 ▲ 최우수상, 양필호 <하늘의 전령사>. 2010년 ...

강의실

애정과 섬세한 관찰력이 관건

  • 곽윤섭
  • | 2010.03.11

[1~4강 클리닉] ▣ 1강 길을 찍어라 그림자가 만드는 길, 그리고 인생의 길 최옥선님과 김옥희님의 사진을 선정합니다. 두 분 다 길의 중의적 ...

강의실

경계하는 앙칼진 몸짓, 애정을 담아 다가간다

  • 곽윤섭
  • | 2010.03.04

<4강> 고양이 눈동자서 풍기는 ‘묘한’ 매력, 쉽게 안잡히는 애인같아  골목, 자동차 밑… 마음 다친 길냥이들 누가 만져 줄까 어떤 테마를 정해...

취재

깐깐한 사진가들과 안동 갑시다

  • 곽윤섭
  • | 2010.03.03

하니포토워크숍 2기 18일부터 안동에서 열려 이갑철 신미식 임종진 등 강사진 ‘거물’ 한겨레가 주최하는 하니포토워크숍 2기가 오는 3월 18일부터 ...

강의실

[미션 강의실 시즌2] 장소·지위·마음 따라 일과 쉼이 머물고 떠나고

  • 곽윤섭
  • | 2010.02.26

<제3강> 의자 임자 따로 있기도 하고, 앉으면 주인이기도 하고 나무토막·깡통이면 어떻고 맨바닥이면 어떠한가 지난해 연말 아도비사에서 주최한 포토...

강의실

[미션 강의실 시즌] 끊고 막는 담은 필요 악일까 악의 필요일까

  • 곽윤섭
  • | 2010.02.18

<제1강> 벽 옛 돌담은 꼬불꼬불, 지금의 콘크리트는 일직선 우리 삶에 금 그은 모습, 또 그 안과 밖은 어떨까 영화 ‘거룩한 계보’를 보면 운동...

강의실

[미션 강의실 시즌2] 세월은 가도 풍경은 남아 삶이 흐른다

  • 곽윤섭
  • | 2010.02.11

<제1강> 길 가야할 길, 가지 말아야할 길, 가지 않은 길… 선 따라, 형태 따라 느적느적…정이 따라온다 지난해 11월 말에 사진강의실 시즌1을 끝...

강의실

사진강의 개설 안내

  • 곽윤섭
  • | 2010.02.09

다음주 토요일 2월 20일부터 새로운 강의를 시작합니다. 기존에 해왔던 사진클리닉 수업은 지난 1월 말에 17기를 졸업시켰고 잠시 휴지기를 가집니...

취재

사진의 주인은 '찍힌 사람들'

  • 곽윤섭
  • | 2010.02.03

주영욱 인도에서 찍은 사진을 되돌려주러가는 주영욱씨 전문 사진작가가 아닌 주영욱(49·한국마크로밀코리아 대표)씨는 4일 인도 바라나시로 사진전을...

취재

낯선 땅에서 빛으로 쓴 시, 마음 찰칵

  • 곽윤섭
  • | 2010.01.29

사진전 연 시인 박노해 중동 분쟁지역 돌며 찍은 4만 컷 중 37장 전시 가까이 더 가까이, 아이들 울음소리까지 쟁쟁  1991년 3월12일 ‘노동의 ...

취재

‘버려졌기에’ 아름다운 대륙 눈앞에서 영화로…

  • 곽윤섭
  • | 2010.01.18

‘다큐멘터리 사진 전설’ 살가도의 아프리카전 리뷰 2012년 전시 ‘살아남은 자연’ 제네시스 미리 맛봐 대형 프린트 100장엔 ‘사회 문제’ 섬세하...

사진책

윤미네 집-복간

  • 곽윤섭
  • | 2010.01.07

<윤미네 집>구매하러가기 복간된 '윤미네 집' 전몽각선생의 사진집 '윤미네 집'이 20년 만에 복간됐다. 지난 1990년 전몽각씨의 동명사진전 '윤미네...

전시회

박노해 첫 사진전 ‘라 광야’전

  • 곽윤섭
  • | 2010.01.06

이라크, 레바논, 팔레스타인 등의 첨예한 분쟁 현장에서, 인류 문명의 시원지 알자지라와 쿠르디스탄에서, 카메라를 든 ‘사진가 박노해’를 만납니...

전시회

세바스티앙 살가도 ‘아프리카’전

  • 곽윤섭
  • | 2010.01.06

▲ 루에나시 교외의 학교. 학생 각자가 의자 대용의 물건을 가지고 온다. 앙골라, 1997. 다큐멘터리 사진계의 살아있는 전설인 세바스티앙 살가도...

취재

제사상에 김치? 아차! 족집게 편집자에 ‘꾸벅’

  • 곽윤섭
  • | 2010.01.05

한겨레 섹션 ‘건강 2.0’ 사진취재 후기 (3) 부랴부랴 후보정…자칫 ‘대형사고’ 터질뻔 같은 값이면 맛있게, 예쁜 그릇 빌려 ‘찰칵’ 9월1일치엔...

취재

내 이름은 이혜수, 한국사람입니다

  • 곽윤섭
  • | 2009.12.31

이 사진과 글은 사진가 이기태씨의 작품입니다. 아래쪽에 이기태씨에 대한 소개글이 있습니다. [포토스토리] ‘과거 자신’ 돕는 이혜수씨 베트남...

취재

모유 먹이는 엄마 찍으러 갔다가 ‘대략 난감’

  • 곽윤섭
  • | 2009.12.18

한겨레 섹션 ‘건강 2.0’ 사진취재 후기 민망함도 잠시, 4명의 엄마와 아기 절묘한 포즈 손 사진, 그래픽으로 어수선 ‘편집 위해서라면…’ 8월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