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를 위해 바쁜 아이들

곽윤섭 2014. 03. 12
조회수 6511 추천수 1

성희진 사진전 <비지키드>

우리보다는 더 즐겁게 살아라

 

BUSYKID, Sports Dance_inkjet print_76×56cm_2012.jpg » 비지키드, 스포츠댄스

 

 

성희진의 사진전 <비지키드(BUSYKID)>가 갤러리 류가헌에서 열리고 있다. 3월 23일까지. 류가헌은 종로구 통의동에 있는데 서울 지하철 3호선 4번 출구로 나와 청와대방향으로 올라오다가 진아트갤러리를 지나 식당 <메밀꽃 필 무렵>을 지나서 옆 골목으로 들어가고 <수갤러리>를 지나 오른쪽을 보면 찾을 수 있다.

 이번 전시는 6살부터 5학년 사이의 아이들을 찍은 사진 20여점으로 구성되었는데 사진 속의 아이들은 저마다 무엇인가를 배우고 있는 모습으로 등장한다. 성희진과 전화인터뷰를 했다.
 
 -사진을 언제부터 했는가?
 =고3때 사진과 진학을 위해 입시공부로 사진을 시작한 셈이다. 대학때는 다큐멘터리를 전공했는데 그때부터 아이들을 찍기 시작했다. 중형카메라로 철거촌의 아이들을 담았다. 대학생의 어린 마음에 그 아이들을 찍어서 사회에 알려 뭔가 도움을 주고 싶었다. 대학원에서 순수파트로 전환했는데 여전히 소재는 아이들이다.
 
 -예전 작업은 어디서 볼 수 있을까? SNS활동을 하는가?
 =블로그가 있긴 하지만 지난해에 전시했던 <어덜키드(ADULKID)>와 이번 전시의 내용 <비지키드>정도 밖에 없다. 홈페이지를 만들 생각도 하고 페이스북도 하고 싶으나 뭘 하든 완벽하게 준비해서 하고 싶어서 아직 시작을 못 하고 있는 상태다.
 
 -사진 외에 다른 업을 가지고 있는가?
 =한때 아르바이트로 영어강사를 한 적이 있으나 지금은 사진에 전념한다. 부모님의 도움으로…. 부모님께 감사하다.
 
 -지난번 작업 <어덜키드>와 이번 작업은 어떤 차이가 있는가?
 =4년 전 <어덜키드>는 영어강사 아르바이트를 할 때 만난 아이들을 보고 착안했다. 아이들의 말투나 옷차림 등에서 나이를 뛰어넘어 동년배 친구같이 어른스럽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이번 <비지키드>도 아이들을 찍었다는 점에선 연장선상에 있지만 내용은 많이 다르다. 요즘의 아이들은 평균 7~8개의 학원에 다닌다는 통계가 있을 만큼 바쁘다. 이들이 왜 바쁜지 객관적인 입장에서 생각해보고 찍게 된 것이 <비지키드>다. 이 사진들은 사료의 역할도 할 것으로 기대한다. 이전의 교육, 앞으로의 교육과 비교해서 현재의 아이들 교육을 통해 우리 사회를 이해해보자는 취지다.
 
 -다음번 작업도 아이들로 할 생각인가?
 =현재로선 그렇다. 다음엔 아이들과 소비문화에 대해 고찰해보고 싶다. 조카와 이야기해보면 요즘 아이들은 대형 백화점이나 대형 패스트푸드점에 관해 주로 이야기할 뿐이지 내가 어렸을 때처럼 공원같은 곳을 선망하지 않는다.
 
 -소비문화라고 하니 윤정미작가의 작업 <핑크 앤 블루 프로젝트>가 떠오른다.
 =대상이 아이란 점외엔 다르다. 내 작업은 아이들의 주말을 따라가는 식이 될 것이다.
 -섭외는 어떻게 했는가?
 =예전엔 지인들을 통해서 소개를 받기도 했고 주변에 없으면 학원을 찾아가 원장님들에게 설명하고 추천을 받았다. 사람 만나는 것을 좋아하다보니 크게 어려움이 없었다. 아이들이 잘되길 바라는 부모님들이 많아서 섭외가 잘 되는 편이다. 촬영을 한 다음에도 명절 같은 때가 되면 문자도 보내고 계속 연락을 하려고 한다. 그런데 이번 <비지키드>는 모두 모르는 사람들이다. 전시가 시작되었으니 주말엔 사진 속 아이들이 부모와 함께 올 것으로 기대한다.
 
 -요즘 아이들은 뭘 배우는가? 촬영 중 에피소드가 혹시 있으면?
 =승마, 태글리쉬(태권도+영어), 축구, 아이스하키 등이 있다. 아이들은 하나같이 씩씩하고 다부졌다. 부모들이 권해서 뭘 배우는 것이 아니라 자신들이 스스로 미래를 위해 준비해나간다는 느낌을 강하게 받았다. 촬영을 위해 “여러분이 진짜 선수처럼 포즈를 취해달라”라고 했더니 “저 전국 몇 위권이거든요!”라고 하더라. 아이들이 원해서, 하고 싶어서 하더라. 부정적으로 생각할 것이 아니다. 예전 아이들이 웅변, 태권도같은 것을 했다면 요즘 아이들은 시대에 맞춰 나가는 것이다. 물론 바쁜 것은 사실이라서 이 아이들은 평균 3~4개를 배우는데 어떤 경우엔 사진작가인 나보다 더 바쁜 아이들도 있긴 하다.
 
 -성희진 작가는 어릴 때 뭘 배웠는가? 지금도 이어지는 것이 있나?
 =피아노, 플루트, 웅변, 태권도, 볼링, 배드민턴, 영어, 속셈 등을 했다. 물론 한 시기에 다 했다는 것은 아니다. 지금? 볼링이나 배드민턴, 탁구 같은 것은 지금도 꾸준히 한다. 당연히 어릴 때의 경험이 도움이 되었다. 체육 같은 것은 특히 어릴 때 해두는 것이 좋다. 지금은 취미로 드럼을 배우고 있다.
 
 -결혼해서 아이가 생긴다면 뭘 가르치도록 할 것인가?
 =글쎄다. 그 무렵이라면 아이에게 영어와 중국어는 기본으로 가르쳐야할 것이고 피아노 같은 악기 한두가지, 운동도 한 두가지를 하는 것이 나중에 사회생활할 때 도움이 되겠다.

 

BUSYKID, Cello _inkjet print_76×56cm_2012.jpg » 비지키드, 첼로

BUSYKID, English _inkjet print_76×56cm_2012.jpg » 비지키드, 잉글리쉬

BUSYKID, Speech_inkjet print_76×56cm_2012.jpg » 비지키드, 스피치

BUSYKID, Yacht _inkjet print_76×56cm_2013.jpg » 비지키드, 요트     
 
 인터뷰를 마쳤다. 요즘 초등학교에선 방과후 교실, 창의적 체험활동 등을 통해 요리, 기타, 미술 등 다양한 활동을 교실에서 배우는 경우도 있다. 학원에서 배우는 것과 다를 수도 있으나 공교육을 통해 국·영·수가 아닌 문화활동을 하는 아이들이 늘어나는 것은 아주 바람직하다. 입시를 위한 스펙이 아닌 사회생활을 풍요하게 할 수 있는 기반이란 점에서 긍정적이라고 생각한다.
 

곽윤섭 선임기자 kwak1027@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10인 릴레이 사진 토크, 강사를 소개합니다.

  • 곽윤섭
  • | 2014.03.18

4월 2일 시작되는 <사진의 정체성을 찾아서-한국사진의 미래를 말하다> 접수 4일 만에 신청자가 애초 목표의 절반을 넘어섰습니다. 강사 10인의 얼굴...

전시회

어둠이 살린 빛, 오래된 미래로의 통로

  • 곽윤섭
  • | 2014.03.17

나카자토 카츠히토 <태초의 빛> 사진의 처음이자 끝...멈춘듯 흐르는 시간 원시의 풍경 틈으로 쏟아지는 기억의 빛깔  일본 사진작가 나카자토...

강의실

10인 10주 릴레이 사진 토크! [1]

  • 곽윤섭
  • | 2014.03.13

한겨레 사진마을은 한국의 유일한 사진전문출판사 ‘눈빛’과 함께 사진가, 비평가, 교수 등 사진계의 인사 10명을 모시고 <사진의 정체성을 찾...

미래를 위해 바쁜 아이들

  • 곽윤섭
  • | 2014.03.12

성희진 사진전 <비지키드> 우리보다는 더 즐겁게 살아라 성희진의 사진전 <비지키드(BUSYKID)>가 갤러리 류가헌에서 열리고 있다. 3월 23일까...

전시회

사진값을 관객이 정하는 전시 [1]

  • 곽윤섭
  • | 2014.03.12

김미옥, 유승광, 봉혜영 사진전 ‘프리(FREE)전-내가 만난 아름다운 순간’ 수익금 전액 유니세프 기부...아름다운 마음도 전시  사진전 <프리...

전시회

사진도 사진가도 관객도 온통 꽃

  • 곽윤섭
  • | 2014.03.11

박병원의 사진전 <꽃이 사랑이다> 북한어린이에게 백신을 보내기 위한 모금전시 “마음대로 복사해 쓰시되 그만큼 기부도 많이”   박병원의...

취재

50명 완료-한국 사진계에 없던 아주 특별한 사건 [4]

  • 곽윤섭
  • | 2014.03.06

‘한국의 재발견’ 사진가 임재천의 <50+1> 프로젝트 50명에게 1백만원씩 후원 받아 한해 동안 제주 촬영 나서 작가가 고른 365장 중 후원자가 선...

취재

3월 6일 아침

  • 곽윤섭
  • | 2014.03.06

참여마당에 새로운 사진이 올라오질 않았습니다. 이럴 때는 제 사진을 올려야죠. 미리 준비한 것은 아니고 오늘 아침 출근길에 휙 지나가면서 찍었...

전시회

여성 몸에 대한 탐구, 굴레 혹은 경계

  • 곽윤섭
  • | 2014.03.05

여지-안준 기획전 ‘포즈 앤드 포즈’ 여지-성형 권하는 사회, 내 밖-내 안의 시선과 욕구 틈새 안준-위와 아래 사이 허공, 현실이자 환상-거...

사진책

‘꽃보다 사진, 사진보다 꽃’ 이야기로 피어난 들꽃 [5]

  • 곽윤섭
  • | 2014.02.28

김민수 사진수필집 <들꽃, 나도 너처럼 피고싶다> 30가지 꽃마다 6장씩 요모조모…풀무학교 학생들 세밀화도 눈길 체험 바탕으로 설화, 그리스로마신화...

전시회

연과의 인연, 소멸이 잉태한 생성의 미 [1]

  • 곽윤섭
  • | 2014.02.27

김지원의 ‘Memory of Lotus’ 눈에 보이는 것 뒤의 내면 풍경, 명상하듯 생을 마감하는 잎이나 줄기에는 또다른 생  선우 김지원 첫 ...

뭘까요

2월 문제 나갑니다.(1월 당첨자 발표) [1]

  • 곽윤섭
  • | 2014.02.25

1월치 ‘뭘까요?’ 정답은 옷걸이입니다. 정답자 가운데 추첨으로 선정된 김강주, 송미경, 양광수, 이소은, 중전님에게 <각설하고>(한겨레출판)를 보내드...

한 컷 한 컷의 한국 현대사 그때 그 순간들

  • 곽윤섭
  • | 2014.02.25

한국보도사진전 50주년 특별전 <삶의 기억, 시대의 기록> 대연각 화재-아웅산 테러-5·18 광주항쟁 등 사건현장 생생 미스코리아 퍼레이드-미니스커트 단...

취재

기도가 노동이고 노동이 기도인 신앙의 맨얼굴 [1]

  • 곽윤섭
  • | 2014.02.25

기독교수도회 동광원 벽제분원 여신도들의 삶  언제나 불쑥 들러도 똑같은 정갈한 사랑 세례 한국건설기술연구원에서 근무하는 김원(49·공학박사)씨...

강의실

바르트-밝은방(카메라 루시다) 강의 안내 [2]

  • 곽윤섭
  • | 2014.02.21

강의 안내 올립니다. 제가 3월 18일부터 한겨레교육문화센터에서 롤랑 바르트의 <밝은방> 강의를 시작합니다. 바르트는 사진을 깊이 파고들었던 철학자...

전시회

가면 뒤에 숨은 폭력의 맨얼굴을 찾다

  • 곽윤섭
  • | 2014.02.19

엔피엔피 그룹사진전 <상식과 비상식>  자본 문화 성 트라우마 등 우리사회 그늘 포착  어떻게보다 왜에 초점 맞춰야 ‘숨은그림’ 보여   ...

전시회

사람이 머물다 간 빈 공간에 남은 욕망 [4]

  • 곽윤섭
  • | 2014.02.18

신은경 사진전 <당신의 필요와 요구>  나이와 생활 따라 초점 이동, 시간이 흘러 유행따라 소비 되는 곳, 풍속의 여러 얼굴  신은경의...

취재

이달의 작가를 찾습니다

  • 곽윤섭
  • | 2014.02.12

 <이달의 작가> 한겨레 사진웹진 <사진마을>(http://photovil.hani.co.kr)은 달마다 한 명의 사진가를 선정해 발표하는 ‘이달의 작가’를 신설합니...

전시회

시로 쓴 노동과 사진으로 쓴 노동, 30년 세월의 강 [7]

  • 곽윤섭
  • | 2014.02.10

박노해 <다른 길> 나눔과 평화 화두, 아시아 빈국 삶의 현장 담아 ‘사진’ 이외의 말로 하는 ‘전시 군더더기’ 아쉬움  박노해의 사...

전시회

내가 본 나, 낯설거나 낯익거나

  • 곽윤섭
  • | 2014.02.06

사진전 ‘셀프(Self), 나를 말하다’ 사진찍기의 가장 원초적 대상이며 테마 돌멩이 하나에도 나를 빗대보면 자화상  서울 종로구 통의동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