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과 더불어 노니는 ‘움직이는 섬’ 고래

곽윤섭 2012. 08. 07
조회수 23288 추천수 1

  장남원수중사진가 ‘혹등고래’ 작품전
  산소통 없이 10~20m까지 잠수 촬영

 

 

Whale4, 2011~2012 ⓒ Chang Nam Won.JPG

                                                                                                     

 Whale, 2011~2012 ⓒ 장남원

 
 7일은 입추이자 말복이었다. 주말쯤이면 더위가 한풀 꺾어질 것이라고는 하지만 그것은 주말이 되어봐야 아는 일. 아직 덥다. 정말 시원한 사진전시를 소개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 롯데갤러리 본점(02-726-4456)에서 8월 8일부터 8월 26일까지 한국 최고의 수중사진가 중 한 명인 장남원의 ‘고래, 움직이는 섬’이 열린다. 이번 전시는 혹등고래에 대한 기록이다. 장남원은 이번 전시를 위해 뉴질랜드에서 북동쪽으로 1,900km 떨어진 통가의 비바우섬 해역에서 약 5년에 걸쳐 혹등고래를 찍었다고 한다. 장남원은 사진기자 출신으로 1970년대에 수중사진을 시작했다. 본인 덩치도 약간 과장하면 고래만 하다.
 
 혹등고래는 긴수염고래의 한 종류이며 다 자라면 길이 12~16미터, 몸무게 36톤에 이른다. 수컷은 10분~20분짜리 노래를 부르는데 한번 시작하면 수 시간 동안 반복한다고 한다. 정확한 목적은 알려지지 않았으나 짝짓기를 위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한 해 동안 대략 2만 5천 킬로미터 정도 이동한다. 주로 크릴이나 작은 물고기를 먹는다. 다른 대형 고래들과 마찬가지로 혹등고래는 포경산업의 목표가 되어왔다. 남획으로 말미암아 1966년 고래잡이 일시중지가 내려질 무렵엔 그전 개체수의 10%밖에 남지 않은 것으로 추정되었다. 부분적으로 숫자는 증가하고 있지만 고기잡이 어망에 걸리거나 선박과의 충돌, 혹은 바닷속 소음 공해 등은 여전히 혹등고래를 위협하는 요소로 작용하고 있다. 현재 전 세계에 걸쳐 8만여 마리가 남아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위키피디아 영문판 요약)
 
 혹등고래를 찍는 사진가들은 소리에 예민한 고래를 배려하기 위해 공기통 없이 10~20미터까지 잠수해서 찍는다고 한다. 이번 장남원의 사진도 기록 차원의 다큐멘터리를 넘어서 고래의 육중함과 신비로움을 돋보이게 할 뿐 아니라 고래와 인간이 나누는 휴머니즘까지 느껴지게 한다. 아래 작가의 말을 읽으면 고래에 대한 애정이 물씬 느껴진다.

 

 

 
 나는 고래의 꿈을 간직하고 산다.
 나는 오늘도 생명의 본향, 평화의 바다로부터 너무 멀리 떠나 집채만 한 파도 속을 누빈다.
 검은 고래는 언뜻언뜻 황홀한 자태를 비추며 나에게 손짓한다.
 내가 다가가면 기다렸다는 듯이 애교를 부리며 악수를 하자고 손을 내민다.
 우아한 몸매를 좀 봐달라고 돌아서 보기도 한다. 그러다 수줍어서 이내 깊은 곳으로 몸을 숨기곤 한다.
 놈을 따라가면 위험하다며 가슴지느러미를 길게 뻗어주며 잡고 올라오라고도 한다. 눈물겹다.
 그를 따라 다시 올라오면 놈은 하늘로 솟구친다. 지느러미로 수면을 거세게 내려치며 박수를 보낸다.
 어떤 친구는 자기 자식을 데리고 나와 등에 업고 다니며 예쁘다고 자랑도 한다.
 또 어떤 친구는 ‘나는 가수다’며 노래를 불러댄다. 놈의 18번은 꼭 귀신소리 같기만 하다.
 나는 인생 열락과 슬픔의 순간들을 바다에서 겪었다.
 고래들과 천연덕스럽게 놀다가 놈들과 헤어질 때면 가슴앓이를 한다.
 놈들의 눈을 보면 까닭 모를 깊은 슬픔이 서려 있기 때문이다.
 바다에서 시원의 꿈을 간직한 고래와 한가로이 노니는 나의 소요유(逍遙遊)에도 별리(別離)의 아픔은 있다.
 그것이 모든 존재가 이면에 지닌 무거움이다.
 2만 5천 킬로미터나 되는 고래의 머나먼 여정에는 갖가지 위험이 도사리고 있다.
 엄마 등에 매달려 가는 아기고래는 잘 모르지만 엄마 고래는 안다.
 창해의 가장 큰 위험은 포경선을 타고 다가오는 인간들임을!
 
 “바다는 나에게 달성할 수 있을 정도의 작은 목표만 준다.
 그 이상의 목표도 이하도 안 준다.
 나는 바다에 있으면 항상 바다의 하인처럼 행동했다.
 바다의 뜻을 거스르려고 하지 않았고 바다를 이기려 하지도 않았다.
 나는 매 순간 최선을 다했다.
 언젠가 바다가 나보고 잘했다고 나의 이름을 불러줄 때
 나는 바다를 떠날 것이다.
 
 역시 고래는 대단하다. 그 커다란 놈이 눈을 끔뻑거리며 나를 보고 있는데 순진해 보이기도 하고 무섭기도 하고. 통가(TONGA)에서 돌아오는 길은 무척 멀지만 지루함을 느끼지 못했다. 마음속 가득히 행복하고 마치 세상을 다 얻은 듯한 기분이다. 사진이 좋고, 나쁘고는 나중 문제다.
 중요한 것은 그렇게 보고 싶었던 놈을 물속에서 만났다는 것이다. 혹등고래를 처음엔 무서워 도망도 갔었다. 나중엔 친해져서인지 그렇게 착할 수가 없다. 아마 그들의 모습은 영원히 내 마음속에 남을 것이다.                    장남원


 
 
 혹등고래와 함께 더위를 이기는 법
 
 우선 사진을 한 장 화면에 띄운다. 그리고 고래의 노래를 배경으로 듣는다. 마치 깊은 바다에서 고래를 만난 듯 소름이 오싹 돋으면서 더위가 싹 가신다. 한번 해보시라.                 고래의 노래 듣기

 

곽윤섭 기자 kwak1027@hani.co.kr

 

 

Whale3, 2011~2012 ⓒ Chang Nam Won.JPG

                                                                                                      Whale, 2011~2012 ⓒ 장남원

 

 

 

 

 

 

 

Whale6, 2011~2012 ⓒ Chang Nam Won.JPG

 

Whale, 2011~2012 ⓒ 장남원

 

 

 

 

 

 

 

Whale5, 2011~2012 ⓒ Chang Nam Won.JPG


Whale, 2011~2012 ⓒ 장남원

 

 

Whale, 2011~2012 ⓒ Chang Nam Won.JPG

 

Whale, 2011~2012 ⓒ 장남원

 

 

Whale2, 2011~2012 ⓒ Chang Nam Won.JPG

 

Whale, 2011~2012 ⓒ 장남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취재

비오는 날 사진 [1]

  • 곽윤섭
  • | 2012.10.30

27일~28일 1박2일에 걸쳐 제천, 단양, 영월에 다녀왔습니다. 토요일인 27일은 전국적으로 비가 왔고 제천도 예외가 아니었습니다. 비가 오면 사진 ...

전시회

‘야구-동창생’ 향수, 추억 속으로 던지고 치다

  • 곽윤섭
  • | 2012.10.26

박준수 사진전 ‘동대문운동장’환호성과 탄식, 만남과 헤어짐이 교차 그리움이 때론 직구로, 때론 변화구로 지하철 2호선의 역 이름 중에서 ‘동대...

전시회

새벽 1시~5시, 사진의 일-일의 사진 [2]

  • 곽윤섭
  • | 2012.10.02

 지하철 기관사 정태연의 사진전 <일터와 일벗>  자신의 삶터에 자신의 렌즈 들이댄 드문 사진 서울시도시철도공사에서 기관사로 일하는 정태...

강의실

곽기자 사진 특강-스티브 매커리 전시장에서 매주 목 오후 3시 [3]

  • 곽윤섭
  • | 2012.10.02

지난 번 특강에 이어서 다시 미니 특강과 도슨트를 준비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 이미지를 참고하십시오. 시간이 누락되어있는데 매주 목요일 ...

사진책

고3보다 더 한 고3엄마의 사진으로 쓴 응원일기 [1]

  • 곽윤섭
  • | 2012.09.27

소광숙 사진에세이집 <힘내라는 말은 흔하니까> 63개 에피소드마다 흔하지 않은 사랑 듬뿍 참 소개하기 힘든 책이 한 권 날아왔다. 저자를 보니...

전시회

시공간을 멈춰 세운, 빛의 어둠-어둠의 빛

  • 곽윤섭
  • | 2012.09.17

스티브 매커리 <빛과 어둠사이> 그때 거기. 그 순간만의 색채과 빛 포착 그 속에 사진 있고 사진 속에 그가 있다   이 기사에 삽입된 모든 ...

전시회

가슴에 곰삭은 어머니, 삶 일군 몸 속울음 켜켜이 [1]

  • 곽윤섭
  • | 2012.09.11

신미식 특별초대전 <삶의 도구> ‘아프리카 작가’ 딱지 떼고 ‘이제야 말할 수 있다’ 주름진 손발이 논밭, 고랑과 이랑마다 세월 녹아 ...

전시회

곽기자의 특강-스티브 매커리 [4]

  • 곽윤섭
  • | 2012.09.10

9월 12일부터 서울 예술의 전당 V갤러리에서 스티브 매커리의 사진전 <빛과 어둠사이>가 열립니다. 강의를 마련했습니다. 상세한 내용은 아래 이미...

취재

‘날개야 날 살려라’ 비둘기의 태풍 피신 [6]

  • 곽윤섭
  • | 2012.08.28

비둘기가 태풍을 이기는 방법 조금전 태풍 볼라벤이 서울을 지나간 것으로 뉴스가 전해지고 있습니다. 역대 5번째에 해당하는 강풍이었다고 하는군...

취재

당신의 사진은 좌파인가 우파인가 [3]

  • 곽윤섭
  • | 2012.08.24

[사진 뒤집어보기] 수평 맞추기 사진기자의 기본문법, 선택이 아닌 필수 광각으로 왜곡 생겨도 중앙 수직선 곧게  즐겨 카메라의 수평을 어기...

취재

13인의 눈 45년의 시간, ‘서울스타일’

  • 곽윤섭
  • | 2012.08.21

기획사진전 <서울에서 살으렵니다> 익숙하게 낯설거나 낯설게 익숙한 풍경 100 점 과거-현재-미래가 때론 대비로 때론 패턴으로 강운구, ...

전시회

자연 닮은 사람이 사람 닮은 자연을 찍다 [1]

  • 곽윤섭
  • | 2012.08.16

‘내셔널 지오그래픽전-아름다운 날들의 기록’  생명에 대한 애정과 끈기로 최고의 순간 포착 작가 60명 ‘순수’보다 더 순수한 다큐 180 점...

전시회

시인이 찍은 사진엔 시가 흐른다

  • 곽윤섭
  • | 2012.08.10

박노해 사진전 <노래하는 호수> ‘아픈 땅’ 버마에서 건져올린 ‘노동의 새벽’ 노래하는 다리. Lake Inle, Nyaung Shwe, Burma, 2011. ⓒ박노...

취재

사람과 더불어 노니는 ‘움직이는 섬’ 고래 [2]

  • 곽윤섭
  • | 2012.08.07

장남원수중사진가 ‘혹등고래’ 작품전 산소통 없이 10~20m까지 잠수 촬영 Whale, 2011~2012 ⓒ 장남원    7일은 입추이자 말복이었다...

전시회

불편한 진실, 편한 진실

  • 곽윤섭
  • | 2012.08.06

  ‘2011년 올해의 세계보도사진전’  124개국 5천247명의 10만여 점 중 고른 160점  충격적이고 직설적인 현장에 ‘긍정적인 눈’의 힘 대...

취재

‘순간’의 선택, ‘경기-환호’ 그것이 문제로다 [2]

  • 곽윤섭
  • | 2012.08.01

[사진 뒤집어보기]한국 여자양궁 단체전 올림픽 7회 연속 금  다 아는 뉴스 하루 늦게 실을 수밖에 없는 치명적 숙명  사진에 맞추자니 기사...

사진책

꿈꾸는 카메라, 꿈꾸는 아이들

  • 곽윤섭
  • | 2012.07.30

사진작가 고현주씨, 소년원 아이들과 4년 동안 함께한 기록. 앞으로 계속... 하얀 깃털의 여행 ⓒ혜원 (사진 크레딧에 나온 이름은 모두 가...

전시회

천국으로 가는 내 마음의 계단

  • 곽윤섭
  • | 2012.07.23

김혜경 사진전 ‘길을 찾아 떠나다-증도’ 김혜경 사진전 <길을 찾아 떠나다_증도>가 7월 24일부터 8월 5일까지 종로구 통의동에 있는 <류가헌>...

취재

사진 작품을 그림으로 그리면 도용일까 아닐까 [9]

  • 곽윤섭
  • | 2012.07.17

마크 리부 사진 <꽃을 든 여인>와 세오의 그림 <순간> “범죄” 비난 글에 화가와 갤러리 쪽에서 “명예훼손” 저작권과 공정이용 사이, 2차...

강의실

매주 금요일 오후 5시 마크 리부 특강

  • 곽윤섭
  • | 2012.07.17

매그넘의 1세대 원로 중 유일한 생존 작가인 마크 리부의 한국 첫 회고전이 열리고 있습니다. 8월 5일까지 열리니 이제 보름 남짓 남았습니다. 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