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마당

lcw01.jpg

 

5. 가지 않는 길

 

남들이 가지 않는 길을 간다는 것은 외롭고 두려우며 고통스러운 길입니다.  보편적인 사회적인 관습에 순응하며 평탄하고 안전한 길을 가는 대다수의 사람들의 외면도 견뎌야 합니다. 그래도 그 길을 가는 것은 자신만의 삶을 살아야 진정으로 행복할 수 있다고 믿기 때문입니다. 진짜로 길을 잃은 사람은 어느 쪽일까요?

 

이창환 작가 소개lcw001.jpg


쌍둥이 육아일기 ‘한비단비 이야기’를 연재하고 있지만, 제가 가장 좋아하는 것은 길거리 사진(street photography)입니다. 찍어온 사진으로 퍼즐 맞추듯 제 자신의 이야기를 풀어내는 것에 큰 희열을 느끼며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로스트 차일드’는 제 자신과 우리의 정체성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Facebook: https://www.facebook.com/thywings 
 
 Instagram: chad_lee_photography

 

 로스트 차일드 작업노트
 
공부를 잘하여 좋은 대학에 가서 번듯한 직업을 얻고 이상적인 배우자와 만나 결혼해서 집을 사고 아이를 낳는다. 우리나라에서 상당히 오랫동안 많은 사람들에게 똑같이 적용되었던 행복의 기준이자 삶의 가치이다. 사람마다 꿈과 원하는 삶, 성장의 속도, 성향, 환경이 다른 것은 외면된 체 누구에게나 적용되었던 ‘상식’이어 왔다. 이 상식을 나침반 삼아 열심히 걸어왔는데 내가 누구인지도, 여기가 어디인지도, 어디로 가고 있는지도 모르겠다. 나이는 먹어서 어른이 되었지만, 깊숙이 묻어 두었던 나의 일부를 더 이상 무시할 수가 없다. 이제는 오래된 나침반을 버리고 나만의 길을 가고 싶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