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마당

khh401.jpg khh402.jpg khh403.jpg khh404.jpg khh405.jpg khh406.jpg khh407.jpg khh416.jpg khh417.jpg khh419.jpg khh420.jpg khh425.jpg khh426.jpg khh427.jpg khh428.jpg khh429.jpg khh430.jpg





khh431.jpg khh431-1.jpg khh431-2.jpg khh432.jpg khh433.jpg khh436.jpg khh439.jpg khh440.jpg khh441.jpg khh442.jpg khh443.jpg khh444.jpg khh445.jpg khh446.jpg khh447.jpg khh448.jpg khh449.jpg khh450.jpg khh451.jpg khh452.jpg khh453.jpg khh454.jpg khh455.jpg khh456.jpg khh457.jpg khh458.jpg khh459.jpg khh460.jpg khh461.jpg khh462.jpg khh463.jpg khh464.jpg khh465.jpg khh466.jpg




khh467.jpg khh468.jpg khh469.jpg khh470.jpg khh473.jpg khh474.jpg khh475.jpg khh476.jpg khh477.jpg khh478.jpg khh479.jpg khh408.jpg khh409.jpg khh410.jpg khh411.jpg khh412.jpg khh413.jpg khh414.jpg khh415.jpg khh421.jpg khh422.jpg khh423.jpg khh424.jpg khh434.jpg khh435.jpg khh437.jpg khh438.jpg



아! 팽목항-2018년 4월 14일, 15일, 16일의 기록
 
새벽, 첫 발걸음부터 밤, 마지막까지 팽목항에 있었습니다.
15일은 많은 비가 내린 끝에 바람이 계속 불었습니다.
저녁 즈음 마무리하고 “나 간다”하고 뒤돌아서는데 기막힌 소리를 들었습니다.
그 ‘기막힌 소리’는
장대 끝에 매달려 있던 만장(輓章) 같은 깃발도 떨어 없어진 마른 대나무가 부는 피리소리였습니다.
산사람들 다 가버리고
등대 하나만 어둠을 밝히고 있는 팽목항 바람길에
대대손손 어울려 사는 산 대나무들처럼 어깨 어깨 나란하게 줄지어 서서
바람맞은 깃발소리와 풍경(風磬)소리에 맞춰 산사람 들으라고 마른 대나무가 피리를 불고 있었습니다.
 
고개를 돌립니다. 희미해지는 소리도 들립니다.
그러나 한 사람이라도 더 중심을 잡는 것이
하늘 별이 된 우리 아이들과 선생님들과 많은 또 다른 별들….
사랑하는 사람과 가족을 잃고 헤아릴 수 없는 고통을 감내하고 있는 가족들이 사는 이유이며
너와 나같이 우리 모두가 사람답게 사는 의미일 것입니다.

바람도 불고 비도 와 궂은 날씨임에도 불구하고 많은 사람들이 다녀갔습니다.
특히 어린아이들을 데리고 온 젊은 부부들이 많았습니다.
 
가족들끼리 왔던 길 집으로 뒤돌아 갈 때 아이들 손잡고 마음 꼭 잡은 모습들이 먹먹하고 뭉클했습니다.
손 잡고, 마음 잡은 부모들이, 아이들이 우리의 희망입니다.


  

 김형호 작가는 
 

khh01.jpg

카메라…. 찍고 찍히는 일련 과정인 ‘그 교감’의 매력에 빠져있다.
 에릭 클랩튼과 유서프 카쉬 파블로 카잘스풍 사진을 좋아하고…. 우리 소리와 鼓法을 들으면 심장 박동과 발걸음이 빨라진다.


  ‘진도, 진도사람들’, ‘대인동, 대인동사람들’, ‘사람들 사람들’에 관심이 많다.
청소년 자살 예방, 학교 밖 청소년에 관심이 있고 내가 더 깊어지면 나이 드신 분들의 영정 사진 촬영을 위해  재능기부를 할 계획이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태그
첨부
엮인글 :
http://photovil.hani.co.kr/717591/af2/trackback



유디

2018.04.18 23:45:57

잊지 않겠습니다.

함께 하겠습니다.

마지막 한사람까지 가족 품으로!!

 

3일 동안 쉽지 않았을텐데 사진 감사합니다.

해라

2018.04.23 20:53:24

진정성이 느껴지는 사진입니다

yi0903

2018.04.24 02:00:55

작가님께

저는 전주교육대학교 사회교육과 이경한 교수입니다

작가님의 팽목항 사진을 저의 책에 사용할 수 있을지 여쭙고 싶어서 글을 남깁니다.

감사합니다.

 

꺼벙이

2018.04.24 10:28:36

김형호입니다

교수님 사용 가능합니다

저를 떠난 사진은 사회 구성원의 것이라 생각하고 있습니다

곽윤섭선생님 비롯 많은 분들 도움으로 제가 여기에 있습니다

저도 보탬이 되고 싶습니다

고맙습니다

사진마을

2018.04.25 17:09:04

작가님이 오케이하면 아무 문제 없습니다.

보물섬

2018.04.24 18:18:32

사진이 다 말해줍니다 ㅠㅠ

루시아

2018.04.27 17:27:48

사회 구성원으로서의 역할과 책임성을 가지고 있는 작가님의 가치관이 멋집니다.

엄지척^^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