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마당

yso1.JPG

yso2.JPG

yso4.JPG

yso3.JPG

yso5.JPG



아버지-3


여러 가지 사정으로 친정아버지를 요양병원으로 모시게 되었다.
2014년 그 해 시아버님께서는 친정아버지께 혼자서도 병문안을 자주 가시곤 하셨다.  
동갑인데다 말씀은 많이 안 하셔도 서로 통하는 부분이 많았던 모양이다.
크리스마스날 병원에서 아들이 준비한 산타 이벤트를 두 분께서 즐겁게 동참하시어 행복한 추억을 만들었다.
다음해 시아버님께서는 급하게 천국으로 먼저 가셨다.
올해 겨울은 행복한 추억 속의 시아버님이 자주 그리워진다.




유소피아 작가는,pho02.jpg» 유소피아 작가
경운대학교 (디지털 사진 영상) 
대리점 대표



병원관련 업무를 10년 가까이 하면서 삶과 죽음은 동일하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아름다운 죽음을 맞이하기 위해서는 아름다운 삶을 살아야 한다.

사진이라는 도구로 ‘나’를 표현하는 ‘인생소풍’을 떠나고 싶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박호광

2018.01.24 08:37:51

 추억, 기억, 그리움 사진이 주는 선물이 아닐가요.?

sh5587

2018.03.19 17:20:09

지나고 난후에야, 그 소중함을 알게되는게 사람인가봅니다.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