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마당

lcw01.jpg lcw02.jpg lcw03.jpg lcw04.jpg lcw05.JPG lcw06.jpg lcw07.jpg lcw08.jpg lcw09.jpg lcw10.jpg lcw11.jpg lcw12.jpg


31. 한비와 단비의 이름


리처드 바크의 갈매기의 꿈은 제 인생을 바꾼 책 중에 한 권입니다. 단순히 먹고살기 위해 사는 게 아니라 비행이라는 고귀한 이상을 추구하는 갈매기 조나단 리빙스턴 시걸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이 책을 읽은 후 저는 조나단의 비행과 같은 삶을 살고자 했으며, 어려운 일이 있을 때마다 하늘과 새를 올려다보며 기운을 얻곤 했습니다.
 
 처음에는 아내가 비를 좋아하는 것을 이해할 수가 없었습니다. 보통 제 주위 사람들은 비를 불편하고 짜증나는 것이라고 생각하였고, 저도 그랬습니다. 그런데, 아내는 비 오기 시작할 때의 흙의 냄새, 비의 소리, 심지어 비 올 때 어두침침한 날씨까지도 좋아했습니다. 내리는 비를 보며, 빗소리를 들으며 행복하게 책을 읽는 아내의 모습은 제게 신비롭도록 아름다웠습니다. 당연히 저도 비를 좋아하게 되었습니다.
 
 쌍둥이가 태어나길 기다리던, 유독 가뭄이 심했던 어느 봄날, 기다렸던 단비를 바라보면서 우리 아이가 단비처럼 사람들이 반가워하는 존재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리하여 딸의 이름은 단비로 정했습니다. 수많은 글자와 비를 조합해 보다가 결국 아들의 이름은 한비로 하기로 했습니다. 한비는 옛말로 큰 비입니다. 한비와 단비는 한자로도 뜻이 있습니다. 한비(翰飛)는 높이 난다는 뜻이고 단비(亶飛)는 진실로 난다는 뜻입니다. 
 
 초여름 어느 날  한비와 단비와 외출했다가 소나기가 내렸습니다. 아이들은 순수한 경외심으로 비를 바라봅니다. 단비에게 요가 동작을  한참 전에 가르쳐 준 적이 있긴 하지만 왜 갑자기 비를 보며 저 동작을 취했는지는 지금도 의문입니다. 


 

이창환 작가 소개

 

lch.jpg

누가 정해준 삶이 아니라 스스로의 삶을 삽니다. 스펙이나 타이틀보다는 한 사람으로서 진정으로 성장하기 위해 삽니다. 그러다 보니 명예도 부도 얻지 못했지만 가족의 행복이라는 최고의 선물을 얻었습니다. 쌍둥이 한비와 단비가 태어나고 2년 동안 아내와 함께 육아에 전념했습니다. 올해 아내가 복직한 후부터는 아내가 근무하는 시간동안 제가 쌍둥이들을 돌보고 있습니다. 시작은 알지만 어디서 끝날지 모르는 여행 같은 육아의 묘미를 여러분과 사진을 통해 나누고자 합니다.

 

Blog: http://thywings.blog.me

Facebook: https://www.facebook.com/thywings

Instagram: thywings74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salim40

2018.01.01 23:28:28

추천
1
비추천
0

한비와 단비, 이제 이름의 의미를 알았네요. 의미가 깊네요.

비는 생명입니다.

비 내리는 소리는 심장 뛰는 소리입니다.

그래서 비를 좋아합니다.

Chad

2018.01.02 22:56:10

생각할수록 비는 매력적입니다. 한비와 단비도 그런 사람이 되었으면 합니다. ^^

청조

2018.01.03 21:02:36

추천
1
비추천
0

저도 비오는날  참 좋아합니다.

이 작가님께서 담으신 감성사진 참 좋네요..ㅎ

즐감했습니다..

 

그리고 한비 단비 이름도 참 예쁩니다.

Chad

2018.01.03 23:58:27

강미옥 작가님께서도 역시 비를 좋아하시는군요. ^^
'시공(時空)을 건너다'와 함께 있는 사진이 떠오릅니다. 잿빛 승복에 똑같은 검정색 우산을 쓰시고 돌다리를 건너시는 스님들의 사진, 제가 아주 좋아하는 사진입니다.

 http://photovil.hani.co.kr/?mid=photographer&category=489204&page=1&document_srl=659155

좋은 말씀 정말 감사해요.^^



청조

2018.01.04 07:32:47

IMGK9910.jpg

 


시공(時空)을 건너다


시냇물은 큰 강물 쪽으로
흘러흘러 가는데
푸르름 깊숙이 들어왔네

오늘도 비가 내리는데
또 하나의 시간과 공간을 넘는다

 

첨부

청조

2018.01.04 07:36:43

이 사진 참 힘들게 담은 사진 이랍니다.

스님이 지나갈 수도 있고
안지나 갈 수도 있고
비 오는 날 장시간 무작정 기다렸던 기억이 납니다.
이작가님 양산 오시는일 있으면 연락 주십시오
통도사 안내해 드릴게요.ㅎ

(통도사 근처 순두부 맛있게 하는 집도 있답니다 )

Chad

2018.01.04 14:17:45

역시 고생하시고 인내하셔서 찍으신 사진이군요. 제 눈에는 정말 신비롭게 보였습니다. 이런 장면이 있기나 한 것일까 생각했어요. 다시 봐도 참 좋네요. 제가 양산에 갈 일이 있다면 강 작가님 때문일 것입니다. 꼭 한 번 기회를 마련하도록 하겠습니다.^^ (두부류는 다 좋아합니다.^^)

전 재운

2018.01.07 22:54:42

추천
1
비추천
0

예쁘고 멋진 이름이네요.
이름처럼 예쁘고 씩씩하게 자라는 모습 너무 좋아요.


Chad

2018.01.08 16:31:02

좋은 말씀주시고, 언제나 한비 단비 예뻐해 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