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마당

jsk001.jpg jsk002.jpg jsk003.jpg jsk004.jpg jsk005.jpg jsk006.jpg jsk007.jpg jsk008.jpg jsk009.jpg jsk010.jpg


서울 남산골에서
ㅡ외로움에 대하여
 
남산 위에 저 소나무도 외로워서 철갑을 두른다
철갑을 두른 소나무들 외로워서 휘어져 자란다
 
남산의 첨탑도 외로워서 하얀 낮달을 바라본다
간판의 빌리 엘리어트도 외로워서 춤을 춘다
 
남산은 외로운 사람들을 부르고
외로운 사람들은 남산에 와서
외로움은 외로움을 위로한다
 
길 한가운데 노란 선은 길게 뻗어
시각장애인의 외로움을 배려한다
 
오후의 빗긴 햇살이 남산의
외로움을 부드럽게 토닥거린다

올해 세상을 떠난 정진규 시인의 시처럼
철저하게 혼자인 사람들을 위해
내연의 연인이 되어주는 남산골의 햇살….
 ----------------------
<어느 날의 나의 시법(詩法)>
정진규 (1939-2017)
 
되도록 철저한 혼자일 것,
심상의 깊은 그림자들과 만날 것,
단 젖을 것,
깊이 젖을 것
 
비를 내리게 하실 것,
꿈보다 더 꿈이실 것,
그러나 예의 그 눈물 목소리로부터
해방되어 있을 것,
 
사물이나 사태의 이행 변화를
뜨거운 감각으로 수용하되 의미를 버리지 말 것,
음악의 풀밭에서 돋아나는 싱그런 상추 한 잎
그걸 어렵게 따 물고 하늘로 올라가는
한 마리 새일 것,

그런 내연(內緣)의 여자 하날
 깊이 감추어 둘 것,“

 


 정석권 작가는pr20.jpg

 

전북대학교 영문과에 재직 중이며 
사진과 글을 통해서 일상의 모습들이나 여행지에서의 인상을 기록해왔다.


풍경사진을 위주로 찍으면서도 그 풍경 속에 사람이 있는,

사람의 생활에 대한 이야기가 있는 사진에 관심이 많다. 
길을 떠나서 길에서 만나는 풍경과 사람들의 모습과 인상을  전달하고자 한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