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마당

DSC_1204-1.jpg


고무통에 심었던 고추 모종 한 포기
결실이 장하다.
명색이 양념 노릇이라도 하려나
햇살 한 줌이 아쉬워 마당가에 눌러놓은
저 알뜰한 가을.


DSC_1274-1.jpg


 
농사는 올해가 마지막이다. 내사 이제 좀 편히 살란다.
몇 년째 들어온 노모의 다짐.
토방 앞에 널어놓은 가을걷이를 보니 내년에도 그 맹세 부도나겠다.


 


강옥 작가는 1994년에 문화일보 신춘문예로 등단했고 

1999년에 수필집 <내 마을의 금봉암>을 냈습니다. 

십 수년 넘게 다음에서 블로그 <지우당>을 연재하고 있습니다.

ko0001.jpg

http://blog.daum.net/kk5657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