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마당

111.jpg



읍내 나갔던 독거노인, 버스에서 함께 내린 삼동댁과 길가에서 수다판을 벌인다.
“고추 팔러 갔던가베. 한 근에 얼마나 쳐주던고?”
“올해는 가물어서 고추도 없는데 자꾸 싸게 묵을라캐서 몬 팔고 도로 갖고 들어온다요..”
 
 

112l.jpg



“내는 무릎이 아파 읍내 병원 갔다 오는 길 아이가. 허리도 션찮고, 무릎도 아푸고.....”
“두서댁은 인공관절 수술하고 펄펄 날라댕긴다 카던데, 행님도 고마 수술하소.”
“내가 아푸다 카이 며느리가 제사 음식 해온다 카는데, 올 명절에는 내 누워서 절 받게 생깄다.”
 

113l.jpg


십수 년 째 혼자 사는 할매, 볼일 생기면 한꺼번에 몰아서 보고 온다.
병원 가서 약 타고, 미장원 가서 머리 볶고 염색하고, 대목장은 그저 핑계일 뿐
휘적휘적 팔자걸음으로 들어서는 대문 앞에 배롱나무가 꽃등을 켰다.
나락이 익을 때까지 피고 지고 백일을 간다는 저 꽃, 할매보다 오래 살겠다.


 


강옥 작가는 1994년에 문화일보 신춘문예로 등단했고 

1999년에 수필집 <내 마음의 금봉암>을 냈습니다. 

십 수년 넘게 다음에서 블로그 <지우당>을 연재하고 있습니다.

ko0001.jpg

http://blog.daum.net/kk5657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