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마당

lsk01.JPG lsk02.JPG lsk03.JPG lsk04.JPG lsk05.JPG lsk06.JPG lsk07.JPG lsk08.JPG lsk09.JPG lsk10.JPG lsk11.JPG lsk12.JPG lsk13.JPG lsk14.JPG lsk15.JPG lsk16.JPG

 

 ‘맹 그새’….

 

우리나라를 찾는 새는 텃새, 철새, 나그네새를  포함해 대략 570여 종이라 한다.
이 중에 오늘 말하는 ‘맹 그새’는 없다.
조류독감으로 인해 이 계절에 찾곤 했던 철원의 두루미와 많은 새를 포기한다.
그러다 보니 어쩌다 찾는 새들이 똑같다.
맹 그새, 담아봐야 같은 장소에서 같은 새들을 담는다.

시간 제약이 많은 난 더욱 그렇다.
자주 찾는 깊은 산속 아지트 옹달샘터엔 오늘도 작고 귀여운, 그러나 흔하디 흔한
산새들이 많이 온다.
이마저도 올 겨울 초반의 이상기후로 인해 기대하고 있던 많은 새가 안 보인다.
 
멋쟁이, 양진이, 심지어 그 흔했던 검은머리방울새조차 보이질 않는다.
오늘도 ‘맹 그새’다,

고니, 노랑턱멧새, 쑥새, 오목눈이, 붉은오목눈이(뱁새), 되새…

 


 

lsk001.JPG     이석각 작가는

     1958년생

     건축을 전공했으며

     퇴직해 지금은 건축설계 디자인을 하며

     다인산업개발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취미로 생태조류 사진을 즐겨 촬영합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