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마당

pys01.JPG pys02.JPG pys03.JPG pys04.JPG pys05.JPG pys06.JPG pys07.JPG pys08.JPG pys09.JPG pys10.JPG pys11.JPG pys12.JPG pys13.JPG pys14.JPG pys15.JPG pys16.JPG pys17.JPG pys18.JPG

 

 


 밤엔 누구나 꿈을 꾼다


가끔 학생들과 함께 출사를 간다.
사진반 학생들과 갈 때도 있고 친한 학생들을 모델 삼아 함께 갈 때도 있다.
교실에서보다 훨씬 더 학생들과 가까워질 수 있고 분위기도 자유로워서 좋다.
사진을 찍다 보면 저 아이들의 내면에 저런 게 숨어있었구나 하고 놀랄 때가 많다.
 
이 날도 그랬다.

낮에는 얌전한 모범생이던 아이들이 골목에 어둠이 스며들자 자유롭고 숨김없는 내면을 드러내기 시작했고 몸에서 나오는 기운이 크게 달라졌다.
 
누구나 밤에는 꿈을 꾼다.
낮과 밤의 모습이 확연히 다르다.
이 아이들이 강요된 규범인이 아니라 자유로운 영혼으로 행복하게 살 수 있기를 나는 늘 바란다.

 


박영신작가는,

pr09.jpg
서울에서 나고 자라 서울의 여러 공립고교에서 국어교사를 했다.

 

현재는 수도여고에 재직 중이며 인물 사진과 풍경 사진을 즐겨 찍는다.

 

한겨레 포토워크샵 5기와 12기의 우수상을, 14기의 최우수상을 수상했으며 사진동호회 VAAN 등에서 단체전시회를 여러 번 하였다.

 

블로그 ‘물길의 사진갤러리 ( http://blog.naver.com/oursir )를 운영하고 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iforyun

2016.10.13 13:07:43

사진 정말 재밌게 잘 찍으시네요.

제자들을 보면서 사진 찍으시면 항상 웃음이 끊어지질 않겠네요

박영신

2016.10.14 08:35:25

예, 사진도 찍고 제자들과 교감도 하고

늘 행복한 시간입니다.

고맙습니다. 즐거운 가을날 이어지시길 바랍니다.^^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