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마당


bbm01.jpg bbm02.jpg bbm03.jpg bbm04.jpg


 38, 광부의 눈빛


지상의 무게를 온전히 견뎌내는 것은 

아무래도 벅찬 듯하다.

천장에 붙어 갱 안을 유지하던 동발이 깨어졌다.

숨을 

턱~ 하고 놓아 버린 것처럼 

갱 여기저기서 수시로 나무가 

툭 툭 부러지곤 한다..

지켜야만 한다.

견뎌내게 해야만 한다

흐트러짐 없는 광부의 눈빛에 

강열함이 불꽃처럼 일어난다.

집중된 눈동자에 매료된 저 공간에

분진이 멈춘 듯한 시간이 

광부의 주위를 맴돈다.


 

박병문 작가는b.jpg

 

태백 출생, 현재 오투리조트에서 근무.

 

2010년 제 24회 강원도 사진대전 대상, 2013년 제 1회 최민식 사진상 특별상 대상 등 여러 수상경력.

 

2014년 ‘아버지는 광부였다’ 개인전. 2013년 성남시청 초대전 '태백의 사계', 2014년 대한민국 국회초대전

'웅비하는 대한민국 그러게 말이다' 등  여러 단체전.

 

저서로 ‘금대봉의 야생화’, ‘아버지는 광부였다’ 사진집이 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