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마당

ysj01.JPG ysj02.JPG ysj03.JPG ysj04.JPG ysj05.JPG ysj06.JPG ysj07.JPG ysj08.JPG ysj09.JPG ysj10.JPG ysj11.JPG ysj12.JPG ysj13.JPG ysj14.JPG ysj15.JPG ysj16.JPG ysj17.JPG ysj18.JPG ysj19.JPG

 


 

겨울은 동백의 계절이다. 황량한 겨울을 빨갛게 견디는 동백꽃을 보며 사람들은 마음의 위안을 얻는다. 동백은 강인한 꽃이다. 나무에 있을 때는 물론이고 땅에 떨어졌을 때조차 그 꼿꼿한 자태를 잃지 않는다. 그래서 동백은 무사들의 상징 문장으로 많이 사용되기도 했다. 한국의 동백아가씨가 ‘그리움에 지쳐서 울다가 지쳐서 꽃잎도 빨갛게 멍이 드는’ 소녀감성이라면 이 땅의 츠바키오토메는 눈보라 속에 피어나 제 몫을 감당하는 당찬 이미지라 할까.

 

옆 동네 쿠사노 마을 사람들도 동백의 씩씩한 기상을 사랑했다. 동백은 이 지역의 대표적인 정원수다. 오래된 민가에 300살이 넘은 고목이 흔할 정도다. 매년 3월에 개최되는 구루메 동백 페어에서는 오래 묵은 고목이나 이름난 명목을 공개하는 오픈 가든이 열린다. 수 세기를 이어온 동백의 장한 아름다움을 다 함께 공유하기 위해서다. 거리마다 피어있는 동백꽃을 순례하는 동백 워킹이 열리는 것도 이 마을만의 독특한 문화다.  
 
마을에는 동백정원도 있다. 메이지 시대부터 전해 내려온 유서 깊은 정원이다. 정원에는 500여 종 2천여 본의 동백이 실내외로 나뉘어 전시되어 있다. 일본 고유의 동백을 비롯해 베트남 원종 두툼한 꽃부터 중국원종의 여름에 피는 동백까지 두루 갖추고 있다. 빨갛게 피는 동백만 있는 줄 알았더니 그게 아니다. 분홍과 흰색, 노란색 동백꽃까지 있다는 걸 이곳에 와서야 알았다. 색색의 동백들은 이국땅에서 산 넘고 바다 건너 시집 온 새색시들 같다.
 
동백은 희망의 상징이다. 겨울을 견디노라면 봄이 멀지 않았음을 온몸으로 알려주는 고마운 존재다. 이 동네는 지금 동백 세상이다. 씩씩한 동백아가씨들은 봄이 오는 길목까지 어둡고 긴 겨울을 환하게 밝혀줄 것이다.

 

 


유신준 작가는

ysj0001.JPG

 

가깝고도 먼 이웃 일본을 깊이 알고 싶어 조기퇴직하고 백수가 됐다.

 

지인의 소개로 다누시마루 산기슭의 오두막을 거처로 정했다.

 

자전거를 벗삼아  보고 느낀 것들을 기록하며 유유자적하게 살고 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