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러 적어놓지 않으면 잊힐 일상들처럼 조용히 바람이 불었습니다. 2019년 1월 중순.

 

 

_XT12660_190122-1200px.jpg

 

 

 

 

_XT12626_190119-1200px.jpg

 

 

 

 

_XT12650_190119-1200px.jpg

 

 

 

 

_XT12640_190119-1200px.jpg

 

 

_ 아파트 베란다, 도서관 깃대봉, 매지저수지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