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잎 하나

유치원 아이들이 가을 나들이를 왔습니다

그냥 지나가다 아쉬운 마음이 들어 선생님께 여쭙고 카메라를 준비하고 있는데...
"은행잎 하나로 아이들이 저렇게 신나게 논다" 지나가는 말로 선생님이 혼자 한 말이 머릿속에 오랫동안 맴돌았습니다
생각이 얼굴이 누구처럼 박제가 되어가는 내가 언제 저렇게 은행잎 하나에 웃었는가?

세상 모르고 웃고 있는 아이들이 민망해서 나도 따라 웃고 말았습니다.

참여마당1.jpg 참여마당2.JPG 참여마당3.jpg 참여마당4.JPG 참여마당5.JPG 참여마당6.JPG 참여마당7.JPG 참여마당8.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해밀

2018.11.16 13:36:08

아이들따라 함께 행복 해집니다.^^~

사진마을

2018.11.16 14:23:15

해맑은 표정이란게 바로 이런 거.

dhan2480

2018.11.16 15:53:15

어린이의 맑은 표정을 보면 세상이 정화되는 느낌입니다.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