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성애

렌즈로 본 세상 조회수 803 추천수 1 2018.11.13 07:59:39

나는 6.25때 종군하여 철원을 지난 일이 있다. 막 격전이 끝난 철원 시가지는 완전 폐허가 되어 연기만 무럭무럭 피어오르고 있었다. 길만 훤히 트인 시가지를 지나다가 문득 타 죽은 닭을 보았다. 그런데 웬일인지 그 타 죽은 닭은 선 자세로 있었다. 이상하게 여긴 나는 무심코 건드려 보았다. 그랬더니 그 타 죽은 어미 닭의 날개 밑에서 병아리 몇 마리가 울며 나왔다. 코가 시큰해지고 눈물이 핑 돌았다. -김충열 교수의 『유가윤리강의』, 45-46쪽.

45887238_1130151563805321_2928157154491760640_o.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사진마을

2018.11.13 13:52:01

장한 일입니다.

무일빈빈

2018.11.14 17:28:50

요즘 암닭보다 못한 인간이 적지 않네요.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