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에 연꽃들도 지치나 봅니다...연분홍 색깔이 바래 가는군요..연꽃대들의 키가 훌쩍 커버려 연꽃이 파묻혀 갑니다...서서히 몸뚱이의 껍질이 바람이 불지 않는데도 여기저기서 옷을 벗습니다. / 박래윤  전북 전주시 덕진동1가


KakaoTalk_20180717_090325369.jpg KakaoTalk_20180717_090334121.jpg KakaoTalk_20180717_090337746.jpg KakaoTalk_20180717_090346175.jpg KakaoTalk_20180717_090351410.jpg KakaoTalk_20180717_090354973.jpg KakaoTalk_20180717_090405631.jpg KakaoTalk_20180717_090421620.jpg KakaoTalk_20180717_090432224.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