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일 폭염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더위를 피해 바닷가에 온 사람들의 실루엣이 그림자 연극처럼 읽히는 순간입니다.

SAM_0903.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