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21_105519_1200px.JPG

 

 

민들레가 핀 길가의 풍경입니다. 콘크리트나 아스팔트 틈을 비집고 매년 새로 꽃과 잎을 피워내는 민들레를 보면 아직 겨울일지 모를 나를 살살 깨우는 속삭임이 느껴집니다. 신기합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