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바라기

렌즈로 본 세상 조회수 110 추천수 0 2018.01.08 21:39:24

SJ4_9259_bk.jpg



해바라기


뜨거운 여름날의 햇살속에서
나는 꽃을 피우지 못했습니다
그리운 님의 얼굴 조차 보지 못하고
차가운 겨울속에 버려진 처량한 신세가 되었습니다

나는 해바라기입니다.
활짝 웃은 모습을 보여주지도
님의 발자취를 따라 가는 삶은 살지도 못했습니다
그러나 나는 해바라기이고 싶습니다.


아름답게 피우지 못하고 졌지만.
나의 몸속엔 뜨거운 피가 흐릅니다.
님을 향한 마음도 변함이 없습니다
나는 해바라기 입니다

뜨거운 피는 식었습니다
차가운 서리에 나의 몸은 말라 버렸습니다
나는 미련을 버릴수가 없습니다..
해바라기 이기 때문입니다.

나는 해바라기 입니다.



촬영:경남 창원시 의창구 동판저수지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사진마을

2018.01.09 14:27:51

시든 해바라기를 다시 아름답게 부활시켰습니다.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