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겨레 사진전문웹진 ‘사진마을’이 주관하는 한겨레포토워크숍 제22기 ‘지질공원-진안편’이 지난 4월9~10일 열렸다. 진안군청이 후원하고 한겨레 이티아이가 진행한 이번 워크숍은 마이산을 비롯하여 구봉산, 운일암 등 진안군이 자랑하는 지질 명소를 중심으로 이루어졌다. 배영씨의 작품 ‘이방인 생활상’이 최우수작에 선정되었는데 차점자와 큰 차이가 나지 않았음을 밝힌다. 워크숍에 강사로 참여한 박태희 작가와 곽윤섭 선임기자가 심사했다.


심사평/ 박태희 작가·안목출판사 대표
1박2일의 일정으로 촬영을 했다. 여러 장소를 들렀고 참가자들은 자신만의 주제를 찾아 대상을 찾고 셔터를 눌렀다. 배영의 사진들은 한 장소(예를 들면 마이산)에 머무르지도, 한 주제(예를 들면 시장 사람들)를 쫓지도 않는다. 그렇다고 장소마다 사진을 골고루 뽑아내서 1박2일의 여정을 다이제스트판으로 보여주는 것도 아니다.


 배영의 사진이 불러내는 시각적인 동시에 정서적인 강렬함은 어떤 장소를 막론하고 어떤 순간을 무의식적이고 본능적으로 포착해내는 순간수집자로서의 역량과 그 결과물들을 편집해서 자신만의 작업으로 만들어내는 스토리텔러로서의 역량을 동시에 보여주는 결과물이다.


 배영의 사진들은 이상하기도 하고 슬프기도 하다. 한가지 표현으로 말해질 수 없는 모호함과 복잡성을 지니고 있다. 철창 속에서 이빨을 드러내며 맹렬하게 짖어대는 엄마 개와 의연한 표정으로 이방인을 바라보는 새끼들의 대조는 기괴하기조차 하다. 그들은 쇠창살 안에서도 분리된 공간에 갇혀 있다. 사진은 이 처참하고 일그러진 장소가 바로 주인의 얼굴이며 또한 이 사진을 바라보는 우리의 얼굴일 수 있다는 것을 정면으로 직시하게 만든다.


 두 번째 사진의 분홍빛 꽃잔디는 즉각적으로 사진에 대한 인상을 좌우하지만 결국 우리의 시선을 고정시키는 것은 나무 아래 천연덕스레 기대서 있는 소주병이고 병에 붙은 모델의 존재다. 화사한 분홍 꽃잔디로 덮인 무덤가에 원형 탈모증의 머리통을 보는 듯 휑하게 드러난 맨땅의 민낯과 초록 병에 빨간 뚜껑을 달고 정체 모를 여인이 광고모델로 나온 사진을 라벨로 단 저 병의 존재는 분홍, 초록, 빨강의 대조로 배가된 인공적으로 꾸며진 아름다움을 조롱하는 블랙코미디를 보는 듯 머리 뒤통수를 계속 잡아당기며 불편한 감정을 불러일으킨다.


 그리고 마침내 나무에 피어난 걸레에 이르면 배영의 사진들이 모여 증거가 되는 하나의 체계를 목도하게 된다. 아마도 이 나무에 핀 걸레 사진이 이 시리즈의 클라이맥스일 것이다. 나무에 핀 걸레라니…. 우스꽝스럽기도 하고 슬프기도 하다. 이 사진을 보기 전까진 도저히 상상할 수조차 없었던 조합이다. 하지만 그녀의 사진들은 현실에서 추출한 장면이므로 모두가 사실일 수밖에 없고 중요한 것은 이 사실의 총합이 이루어낸 ‘실재’다. 배영의 사진들을 주목하게 하는 것은 바로 이 ‘실재’를 보여주고 편집을 통해 해석하는 방식이다. 침몰하는 배처럼 스러져가는 우리의 삶, 그 불안과 두려움을 냉정하면서도 풍부한 감성으로 보여주는 것이다.


 끊임없는 유혹과 허상으로 우리를 마비시키는 쓸모없는 광고 같은 이 세계에 맞서 우리의 ‘실재’를 대면하게 해주는 배영의 사진들은 용감하다. 그녀가 의도했든 안 했든, 그녀의 사진을 보는 사람들에게 ‘우리가 살고 있는 이 세계는 어떤 세계인가?’라는 질문을 선명하게 남긴다. 그저 멋지게 찍힌 사진이 아닌 것이다.

 

by01.jpg by02.jpg by03.jpg by04.jpg by05.jpg by06.jpg by07.jpg by08.jpg by09.jpg by10.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전체 2019 하반기 사진여행 전주시편 imagefile 사진마을 2019-09-23 1536
공지 전체 곽윤섭 기자, 윤정 작가와 함께하는 사진여행 imagefile 사진마을 2019-05-27 4986
공지 29기-광주광역시편 [29기] 심사평-말 걸면서 셔터 누르니 사진에서 이야기가 두런두런 imagefile 사진마을 2018-08-06 40040
공지 29기-광주광역시편 [29기]최우수, 우수상 수상소감 imagefile 사진마을 2018-08-06 36392
공지 29기-광주광역시편 [29기] 이광수 교수 참관기 imagefile 사진마을 2018-08-06 37230
공지 사진기행 마감했습니다-29기 광주광역시편 참가자 모집 안내 imagefile [1] 사진마을 2018-06-08 43771
공지 28기-대한사협,담양편 [28기 심사평, 최우수상 소감] ‘삶과 죽음’ 주제 완성도 높은 편집 imagefile 사진마을 2017-10-31 58509
공지 27기-익산야시장편 [27기] 익산 야시장편 심사평 imagefile 사진마을 2017-08-02 70958
공지 26기 한산모시문화제편 [26기 수상작 발표] 사람과 풍경 흐드러진 축제, 사진이 춤추게 하려면 imagefile 사진마을 2017-06-20 70637
공지 26기 한산모시문화제편 [26기 서천군수상 박남희 수상소감] imagefile 사진마을 2017-06-20 69465
공지 26기 한산모시문화제편 [26기 워크숍 참가기- 정세환, 배영] imagefile 사진마을 2017-06-20 71094
공지 25기-경부선편 [25기 심사평2] 참가자 전원 개별 리뷰 imagefile 사진마을 2017-06-01 72765
공지 25기-경부선편 [25기] 우수상 김은영 수상소감 imagefile [1] 사진마을 2017-05-31 68260
공지 25기-경부선편 [25기 심사평] 마법같은 순간 상상의 공간으로 확대 imagefile 사진마을 2017-05-31 70855
공지 23기-서울편 [23기 심사평 2] 참가자 전원 개별 리뷰 imagefile [2] 사진마을 2016-08-17 90026
공지 23기-서울편 [23기 심사평 1] 과감한 구성과 걸러지지 않은 투박함은 동전의 양면이다 imagefile [2] 사진마을 2016-08-17 87966
» 22기-진안편 [22기 심사평] 우스꽝스럽고 슬픈 사실의 총합이 이루어낸 ‘실재’ imagefile [2] 사진마을 2016-04-29 89409
공지 22기-진안편 [22기 최우수상 배영 수상소감] 숨어있는 작은 일상을 주인공으로 imagefile [2] 사진마을 2016-04-29 86887
공지 20기-전주 나주편 대상의 완벽한 재현보다 나를 찾아가는 길 imagefile [12] 사진마을 2015-10-26 117354
공지 20기-전주 나주편 빛과 그늘 사이, 부제 없이 주요소만 imagefile [2] 곽윤섭 2015-10-26 120129
공지 19기-시모노세키 [19기 우수상 소감] 김제숙-정태경 imagefile [1] 사진마을 2015-09-22 124092
공지 19기-시모노세키 [19기 참가기] 스스럼 없는 정 맘껏 imagefile [1] 사진마을 2015-09-22 124182
공지 19기-시모노세키 [19기 심사평] 반복은 금물, 급변도 곤란 imagefile 곽윤섭 2015-09-21 130412
공지 전체 공지-공지에 올라온 글, 각 기수 카테고리에서 찾을 수 있습니다. 사진마을 2015-09-15 125099
50 5기 하늘과 땅 imagefile [3] pkclsj 2011-08-05 6001
49 5기 나도사진사다. imagefile [10] pkclsj 2011-08-05 6340
48 5기 고를것도없는 사진 imagefile [7] i29i29 2011-08-05 6608
47 5기 곽윤섭 선생님 imagefile [1] bonamana 2011-08-04 6843
46 5기 스탭 안정민님 imagefile [3] bonamana 2011-08-04 6808
45 5기 스탭 전현주님 imagefile [2] bonamana 2011-08-04 6586
44 5기 스탭 권우태님 imagefile [2] bonamana 2011-08-04 9909
43 5기 처음은........... imagefile [6] pkclsj 2011-08-04 5482
42 5기 사랑해 시리즈 - 한겨례 포토워크숍 사랑해 imagefile [1] hwangjai 2011-08-04 7501
41 5기 그림자로서 빛이 된 사람 imagefile [2] ekamoon 2011-08-04 5866
40 5기 뭐가 허전한가 했더니... imagefile [3] dach 2011-08-04 5666
39 5기 별난 휴식 imagefile [2] ssogari1120 2011-08-04 5729
38 5기 높은 곳에 계신분들 imagefile [2] hwangjai 2011-08-04 5860
37 5기 바람의 언덕 imagefile [7] parkknoc 2011-08-04 19897
36 5기 Good Boys and Bad(?) Girls imagefile [3] hwangjai 2011-08-04 6268
35 5기 태안에서 만난 고양이 (2) imagefile [4] josumida 2011-08-04 9093
34 5기 태안에서 만난 고양이 (1) imagefile [2] josumida 2011-08-04 7718
33 5기 ^^ 박작가님 스토커.. 헤헤.. imagefile [7] josumida 2011-08-04 6941
32 5기 메꽃 imagefile [2] dach 2011-08-04 10337
31 5기 노익장 imagefile [4] saam 2011-08-04 58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