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강정마을(테마)

5기 조회수 10096 추천수 0 2011.08.15 10:44:35

001.jpg

 

그날아침 강정마을 앞바다는 해무로 가득했다.

희미한 강정마을의 미래처럼, 해무가 그렇게 음울한 느낌으로 다가올 수도 있다는 것을 처음 알았다.

 

002.jpg

 

바당으로 나갔던 배들이 줄지어 포구로 돌아오는 아침

본능 혹은 동물적인 육감으로 포구로 돌아오기도 하지만, 표식을 삼아 들어오는 것들이 있을 터이다.

 

003.jpg

 

해무에 갇힌 강정마을, 그들은 지금 제국주의라는 큰 폭압에 갇혀있다.

독립국가의 한 마을이 아니라 식민지에서 신음하는 한 마을과 다르지 않다.

대대로 바당을 어멍삼아 살아온 그들의 삶의 터전을 돈 몇 푼 던져주고 다 되었다고 하는 이들과 박수치는 이들

 

004.jpg

 

고작 코쟁이들 밑딱아주고 배설하게 해줄 술집이나 혹은 홍등가를 열면

돈이나 좀 벌것이라고 단꿈꾸는 넋빠진 것들

얼싸쿠나, 강경진압 잘 한다하고, 얼싸쿠나 육지의 경찰지원 잘한다 한다.

 

005.jpg

 

아직은 이어지는 일상

그 일상이 언제 깨어질지 아무도 몰라

아니

이미 그 일상 멀찌감치 깨어진 이들도 많다.

 

006.jpg

 

하늘도 바다도 구름도 슬퍼서 일어나고 싶지 않단다.

그냥 이렇게 잠들어 버리면 안 되겠냐고 한다.

 

007.jpg

 

강탈당한 우리 땅

해군이 불법으로 점령한 군사지역

 

징집영장 한 장으로 젊은 청춘들을 무상으로 군대에 데려가는 나라가

젊은 청춘들 반값 등록금 주장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한다.

강탈당한 우리 젊은들과 우리 땅과 역사와....

 

008.jpg

 

그렇게 끊어져 버린 것 같다.

이어져 있어야 하는데, 끊어져 버린 것 같다.

 

009.jpg

 

철조망으로 가로막히고, 분단되어 서로 총부리를 겨누는 땅이

또 여기 평화의 섬 제주 강정마을에 생기는구나.

 

이제,

이 땅도 해군기지가 들어오는 순간부터 남의 나라 땅이 되겠구나.

구럼비 바위,

어디에도 없는 그 바위는 이제 볼 수 없겠구나.

 

010.jpg

 

구럼비바위 틈에서 피어나는 풀꽃들도 보고 싶어도 보지 못할지 몰라.

 

2011년 66주년 광복절 혹은 이틀 뒤 사흘 뒤

적도 아닌 우리 경찰이 그곳을 강제로 접수하려고 한단다.

 

그 땅을 지키려는 마을 사람들과 활동가들을 모두 내몰겠다고 한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전체 2019 하반기 사진여행 전주시편 imagefile 사진마을 2019-09-23 15156
공지 전체 곽윤섭 기자, 윤정 작가와 함께하는 사진여행 imagefile 사진마을 2019-05-27 15553
공지 29기-광주광역시편 [29기] 심사평-말 걸면서 셔터 누르니 사진에서 이야기가 두런두런 imagefile 사진마을 2018-08-06 53838
공지 29기-광주광역시편 [29기]최우수, 우수상 수상소감 imagefile 사진마을 2018-08-06 49875
공지 29기-광주광역시편 [29기] 이광수 교수 참관기 imagefile 사진마을 2018-08-06 52135
공지 사진기행 마감했습니다-29기 광주광역시편 참가자 모집 안내 imagefile [1] 사진마을 2018-06-08 59505
공지 28기-대한사협,담양편 [28기 심사평, 최우수상 소감] ‘삶과 죽음’ 주제 완성도 높은 편집 imagefile 사진마을 2017-10-31 72475
공지 27기-익산야시장편 [27기] 익산 야시장편 심사평 imagefile 사진마을 2017-08-02 85368
공지 26기 한산모시문화제편 [26기 수상작 발표] 사람과 풍경 흐드러진 축제, 사진이 춤추게 하려면 imagefile 사진마을 2017-06-20 85115
공지 26기 한산모시문화제편 [26기 서천군수상 박남희 수상소감] imagefile 사진마을 2017-06-20 84703
공지 26기 한산모시문화제편 [26기 워크숍 참가기- 정세환, 배영] imagefile 사진마을 2017-06-20 88063
공지 25기-경부선편 [25기 심사평2] 참가자 전원 개별 리뷰 imagefile 사진마을 2017-06-01 88791
공지 25기-경부선편 [25기] 우수상 김은영 수상소감 imagefile [1] 사진마을 2017-05-31 83438
공지 25기-경부선편 [25기 심사평] 마법같은 순간 상상의 공간으로 확대 imagefile 사진마을 2017-05-31 85917
공지 23기-서울편 [23기 심사평 2] 참가자 전원 개별 리뷰 imagefile [2] 사진마을 2016-08-17 104157
공지 23기-서울편 [23기 심사평 1] 과감한 구성과 걸러지지 않은 투박함은 동전의 양면이다 imagefile [2] 사진마을 2016-08-17 102756
공지 22기-진안편 [22기 심사평] 우스꽝스럽고 슬픈 사실의 총합이 이루어낸 ‘실재’ imagefile [2] 사진마을 2016-04-29 104472
공지 22기-진안편 [22기 최우수상 배영 수상소감] 숨어있는 작은 일상을 주인공으로 imagefile [2] 사진마을 2016-04-29 101713
공지 20기-전주 나주편 대상의 완벽한 재현보다 나를 찾아가는 길 imagefile [12] 사진마을 2015-10-26 132452
공지 20기-전주 나주편 빛과 그늘 사이, 부제 없이 주요소만 imagefile [2] 곽윤섭 2015-10-26 135718
공지 19기-시모노세키 [19기 우수상 소감] 김제숙-정태경 imagefile [1] 사진마을 2015-09-22 139376
공지 19기-시모노세키 [19기 참가기] 스스럼 없는 정 맘껏 imagefile [1] 사진마을 2015-09-22 138589
공지 19기-시모노세키 [19기 심사평] 반복은 금물, 급변도 곤란 imagefile 곽윤섭 2015-09-21 144823
공지 전체 공지-공지에 올라온 글, 각 기수 카테고리에서 찾을 수 있습니다. 사진마을 2015-09-15 139749
183 5기 대천의 일몰과 새벽 imagefile [4] dach 2011-08-22 5612
182 5기 저녁 노을 imagefile [4] ssogari1120 2011-08-22 10755
181 5기 천리포 해수욕장의 아침 imagefile [2] dach 2011-08-20 6491
180 5기 잊혀진 사람들 imagefile [5] otang84 2011-08-19 5375
179 5기 아침하늘 imagefile [5] ssogari1120 2011-08-18 16495
178 2기 봉포(2)-작은 사이즈 imagefile dach 2011-08-18 7481
177 2기 봉포해수욕장 imagefile [4] dach 2011-08-17 6681
176 5기 아침풍경 imagefile [6] ssogari1120 2011-08-17 10174
175 전체 8월 21일 출사 안내 imagefile [8] 곽윤섭 2011-08-17 12433
174 5기 천리포 연정 imagefile [2] saam 2011-08-17 6081
173 5기 다녀왔어요. 청년생태학교. ^^ imagefile [5] josumida 2011-08-17 6809
172 5기 [공지] 그리운 얼굴, 당신은 누구십니까 imagefile [32] admin 2011-08-16 14886
171 5기 손자와 강아지 imagefile [3] ssogari1120 2011-08-16 6616
170 5기 갯벌서정3 imagefile [2] saam 2011-08-16 16249
169 5기 갯벌서정2 imagefile [1] saam 2011-08-16 11525
» 5기 제주 강정마을(테마) imagefile [5] dach 2011-08-15 10096
167 5기 강정마을 imagefile [6] dach 2011-08-14 7522
166 5기 뛰어 든 매미 imagefile [9] saam 2011-08-14 10231
165 5기 장계장날 imagefile [7] pkclsj 2011-08-13 12552
164 5기 한림의 밤 imagefile [9] dach 2011-08-13 61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