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면에도 스스럼 없는 정 맘껏...사진의 답도

/전재운


jj001.JPG매일매일 인터넷을 통해 접하는 한겨레신문과 사진마을.
어느 날 한겨레포토워크숍이 일본 시모노세키에서 열린다는 공지를 보았습니다.
순간 가슴이 쿵쾅쿵쾅 뛰었습니다.
잠시의 망설임도 없이 신칸센 요금과 호텔을 검색해 보았습니다.
그리곤 바로 전화를 했죠. 참가하고 싶다고!
전화통화와 메일로 환영한다는 답을 얻고,
오사카에서 시모노세키 신칸센 왕복표, 미리 가서 하룻밤 잘 호텔 예약. 모든 게 준비 끝.
그런데, 태풍이 올라온다는 소식에 아~ 안 돼!!!
국가태풍센터 홈페이지에 들어가 매일매일 태풍의 진로를 확인하고 또 확인하였습니다.
역시 저의 정성이 통했나 봅니다. 다행히도 태풍은 이틀 전에 동해안으로 빠져나가 졸이던 가슴을 쓸어내릴 수 있었습니다.
 
시모노세키.
익히 알고 있는 지명인데, 지명 외에는 아는 게 없었습니다. 청일전쟁, 시모노세키 조약, 부관페리 등. 누군가는 유학으로, 누군가는 징용으로, 누군가는 돈을 벌기 위해 배를 타고 건너 닿았던 곳 시모노세키.
시모노세키는 임진왜란으로 왜에 끌려간 이들을 데리고 오기 위해 사행길(쇄환사)에 오른 사명대사가 일본 본토에 첫 발을 디딘 곳이기도 합니다. 이후로 10번의 통신사 일행이 사행길에 발을 딛고, 귀국 길에는 마지막으로 발을 뗀 곳이기도 하죠. 몇 해 전 1719년 통신사 제술관(製述官)으로 함께했던 신유한의 ‘해유록’을 읽은 적이 있습니다. 

임진왜란의 고통에 대한 증오, 일 년 가까이 사행길의 길 안내와 접대를 맡은 일본인들과 이별에 서로 눈시울을 붉히는 장면, 사행길의 조선 문사들을 만나기 위해 먼길을 마다하지 않고 찾아와 며칠을 밤새워 문답을 나누며 교류했던 이들이 귀국길에도 몇 날 며칠을 뒤따르며 작별의 아쉬움에 소리치고 손 흔들고 눈물 흘리던 모습. 그 모습이 저의 뇌리에 스치곤 합니다.
헤아릴 수조차 없는 피해를 준 “오랑캐의 나라”와 “믿음”으로 통하겠다는 통신사의 마음가짐에 옷깃을 여미었습니다. 답답했던 마음도 통신사의 마음을 생각하며 조금은 누그러졌습니다.
 
카메라를 지니고 산 지는 꽤 되었지만, 폼만 잡고 다닐 뿐이었습니다. 사진마을을 통해 촌장님의 글과 동영상, 클리닉을 보며 조금씩 사진에 다가갈 수 있었습니다. 그래서 매일매일 사진마을에 들르고, 마음을 주었는지 모르겠습니다.
 
이번 시모노세키 한겨레 포토워크숍은 제가 아주 많은 추억을 남겨주었습니다.
일본에서 버스투어로 출사를 나가면 서로 서먹서먹하고 데면데면한데, 역시나 한국 사람들은 다르더군요. 초면에도 스스럼없이 말을 걸고, 담배를 건네고, 서로 더 먹으라 권하는 모습에 새삼 정을 느꼈습니다. 아마도 오랜 일본 생활에서 굶주렸던 정이라 더욱 따듯하게 느껴졌는지 모르겠습니다. 낯 설고 물 선 외국에서 사진으로 만난 인연이라 더 각별했는지도 모르지요.

 
오래 전 친구의 물음이 아직 귓가를 맴돌고 있습니다.
“너는 사진을 왜 찍냐?”라는 물음 말입니다. 답이 나오질 않았습니다. 아니 답을 할 수 없었습니다. 멍했었습니다.
그런데, 이번 한겨레포토워크숍에서 저만의 답을 얻은 것 같습니다.
“그냥 나만의 느낌을 담아두고 싶어서”라는!
함께 해주신 여러분 고맙습니다. 

 

jjw01.JPG

jjw02.JPG

jjw03.JPG

jjw04.JPG

jjw05.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28기-대한사협,담양편 [28기 심사평, 최우수상 소감] ‘삶과 죽음’ 주제 완성도 높은 편집 imagefile 사진마을 2017-10-31 1435
공지 29기-쿠바편 한겨레포토워크숍-쿠바편 모집 안내 imagefile 사진마을 2017-10-20 2658
공지 27기-익산야시장편 [27기] 익산 야시장편 심사평 imagefile 사진마을 2017-08-02 10348
공지 26기 한산모시문화제편 [26기 수상작 발표] 사람과 풍경 흐드러진 축제, 사진이 춤추게 하려면 imagefile 사진마을 2017-06-20 11584
공지 26기 한산모시문화제편 [26기 서천군수상 박남희 수상소감] imagefile 사진마을 2017-06-20 10345
공지 26기 한산모시문화제편 [26기 워크숍 참가기- 정세환, 배영] imagefile 사진마을 2017-06-20 10483
공지 25기-경부선편 [25기 심사평2] 참가자 전원 개별 리뷰 imagefile 사진마을 2017-06-01 11627
공지 25기-경부선편 [25기] 우수상 김은영 수상소감 imagefile [1] 사진마을 2017-05-31 11164
공지 25기-경부선편 [25기 심사평] 마법같은 순간 상상의 공간으로 확대 imagefile 사진마을 2017-05-31 12269
공지 23기-서울편 [23기 심사평 2] 참가자 전원 개별 리뷰 imagefile [2] 사진마을 2016-08-17 27392
공지 23기-서울편 [23기 심사평 1] 과감한 구성과 걸러지지 않은 투박함은 동전의 양면이다 imagefile [2] 사진마을 2016-08-17 26768
공지 22기-진안편 [22기 심사평] 우스꽝스럽고 슬픈 사실의 총합이 이루어낸 ‘실재’ imagefile [2] 사진마을 2016-04-29 29741
공지 22기-진안편 [22기 최우수상 배영 수상소감] 숨어있는 작은 일상을 주인공으로 imagefile [2] 사진마을 2016-04-29 28743
공지 20기-전주 나주편 대상의 완벽한 재현보다 나를 찾아가는 길 imagefile [12] 사진마을 2015-10-26 59310
공지 20기-전주 나주편 빛과 그늘 사이, 부제 없이 주요소만 imagefile [2] 곽윤섭 2015-10-26 58915
공지 19기-시모노세키 [19기 우수상 소감] 김제숙-정태경 imagefile [1] 사진마을 2015-09-22 65119
» 19기-시모노세키 [19기 참가기] 스스럼 없는 정 맘껏 imagefile [1] 사진마을 2015-09-22 64503
공지 19기-시모노세키 [19기 심사평] 반복은 금물, 급변도 곤란 imagefile 곽윤섭 2015-09-21 68024
공지 전체 공지-공지에 올라온 글, 각 기수 카테고리에서 찾을 수 있습니다. 사진마을 2015-09-15 68149
1780 5기 압구정 허수아비 imagefile 박호광 2017-11-21 61
1779 5기 기대어 잠들다 imagefile 박호광 2017-11-05 318
1778 5기 외국인 쉼 imagefile [1] 박호광 2017-10-25 504
1777 5기 나랏말씀 imagefile [2] 박호광 2017-09-24 1050
1776 5기 백일홍 imagefile [1] 박호광 2017-09-01 1364
1775 5기 세 월 imagefile [3] 박호광 2017-08-27 2790
1774 5기 독바위 이야기 imagefile [2] 송영관 2017-08-19 2970
1773 5기 투 혼 imagefile [2] 박호광 2017-08-06 1790
1772 5기 멀리보기 imagefile 박호광 2017-07-30 2309
1771 5기 초보운전 imagefile 박호광 2017-07-16 2040
1770 5기 수락산을 다시 오르다 imagefile 송영관 2017-06-28 2094
1769 5기 불암산을 오르다 imagefile [2] 송영관 2017-06-14 2531
1768 5기 다시 백운대에 오르다 imagefile [7] 송영관 2017-06-05 2411
1767 5기 베스트 드레서 imagefile [2] 박호광 2017-05-28 1139
1766 5기 2017 재난사진공모전 대상 수상 imagefile [10] 박호광 2017-05-01 1486
1765 5기 나 잡아보개 imagefile [2] 박호광 2017-04-24 2457
1764 5기 밥 수 저 imagefile [1] 박호광 2017-03-27 4401
1763 5기 두물머리 해가 뜨다 imagefile [1] 송영관 2017-03-23 2798
1762 5기 박근혜 탄핵심판 현장 TV로 보기 imagefile [2] 송영관 2017-03-15 3195
1761 5기 미륵산에서 본 통영 앞바다 파노라마 imagefile 송영관 2017-03-04 24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