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사화 + 시

12기 조회수 9581 추천수 0 2015.08.07 10:54:22

                                                     상사화

 

                              산사(山寺)에서 하룻밤을 보냈다.

                              오죽(烏竹)이 작은 연못의 가장자리에 둘러서서,

                              그 이름만 들어도 아픈 상사화(相思花)를 그느르고 함께 있었다.

                              보자마자 짧게 숨이 막혔다.

                              이 대[竹]는 60년이 되는 해 꽃이 피고,

                              이파리도 없는 상사화는 눈물 같은 자줏빛을 뿌린다.

                              둘이 나직한 귀엣말을 주고받지만 한구석에 시린 그늘이 보인다.

                              그 이야기가 궁금하다.

 

▶◀

_MG_6524c.jpg

▶◀

_MG_6546c.jpg

            ♣♣♣♣♣

        다음 글은

            http://www.daum.net/ 카페 ‘창작문예수필 Creative Essay’에서 활동하는, 

           정희자 님이,

           위 사진을 보면, 6·25전쟁터에서, 새색시를 뒤로 하고 죽은 넋들이 떠오른다며,

           그 느낌을 보내와 원문대로 게재한 것임.(2015.08.08 저녁)

  

                          그 질펀하던 몸짓을

                          끈끈한 우무질에 담았소.

                          드디어

                          쏘옥 고개 들고 올라온 상사화

 

                          당신은 소곤거려 주었소.

                          뜨거운 심장을 쏟은 땅에서

                          분홍빛 희망이 대견하다고.

 

                          그 총성 들리던 골짝에서

                          붉은 심장은

                          까만 오죽 되어

                          애처로운 상사화를 품어 줌이여.

            ♣♣♣♣♣

▶◀

_MG_6551c.jpg

 

                                                        ※  참고   ※

 

                        더러 ‘꽃무릇’을 ‘상사화’로 부르고 있으나 잘못된 것이다.

 

                       * 잎이 없는 상태(花葉不相見)에서 꽃을 피우는 것은 두 꽃이 같다.

                            그러나 화엽(花葉)의 선후(先後) 관계는 상이하다. 

 

                       * 꽃이 피는 시기도 상이하다.  

                               (‘상사화’가 7월 즈음에, ‘꽃무릇’은 9월 즈음에 핀다.)

 

                       * 색깔, 꽃잎, 수술, 형태 등이 뚜렸하게 다르다.

 

▶이하 '꽃무릇'◀

_MG_0026축.jpg

▶◀

IMG_0025.JPG

▶◀

IMG_9999축.jpg

kng774@naver.com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공지 전체 연천 포토워크숍 후기-김정현 imagefile 사진마을 2020-11-14 9260
공지 전체 2020 한겨레포토워크숍 연천편 imagefile 사진마을 2020-11-14 9141
공지 전체 2019 하반기 사진여행 전주시편 imagefile 사진마을 2019-09-23 31777
공지 전체 곽윤섭 기자, 윤정 작가와 함께하는 사진여행 imagefile 사진마을 2019-05-27 32257
공지 29기-광주광역시편 [29기] 심사평-말 걸면서 셔터 누르니 사진에서 이야기가 두런두런 imagefile 사진마을 2018-08-06 73079
공지 29기-광주광역시편 [29기]최우수, 우수상 수상소감 imagefile 사진마을 2018-08-06 69444
공지 29기-광주광역시편 [29기] 이광수 교수 참관기 imagefile 사진마을 2018-08-06 72369
공지 사진기행 마감했습니다-29기 광주광역시편 참가자 모집 안내 imagefile [1] 사진마을 2018-06-08 83629
공지 28기-대한사협,담양편 [28기 심사평, 최우수상 소감] ‘삶과 죽음’ 주제 완성도 높은 편집 imagefile 사진마을 2017-10-31 93825
공지 27기-익산야시장편 [27기] 익산 야시장편 심사평 imagefile 사진마을 2017-08-02 107483
공지 26기 한산모시문화제편 [26기 수상작 발표] 사람과 풍경 흐드러진 축제, 사진이 춤추게 하려면 imagefile 사진마을 2017-06-20 106953
공지 26기 한산모시문화제편 [26기 서천군수상 박남희 수상소감] imagefile 사진마을 2017-06-20 108014
공지 26기 한산모시문화제편 [26기 워크숍 참가기- 정세환, 배영] imagefile 사진마을 2017-06-20 110248
공지 25기-경부선편 [25기 심사평2] 참가자 전원 개별 리뷰 imagefile 사진마을 2017-06-01 111525
공지 25기-경부선편 [25기] 우수상 김은영 수상소감 imagefile [1] 사진마을 2017-05-31 106082
공지 25기-경부선편 [25기 심사평] 마법같은 순간 상상의 공간으로 확대 imagefile 사진마을 2017-05-31 108265
공지 23기-서울편 [23기 심사평 2] 참가자 전원 개별 리뷰 imagefile [2] 사진마을 2016-08-17 125428
공지 23기-서울편 [23기 심사평 1] 과감한 구성과 걸러지지 않은 투박함은 동전의 양면이다 imagefile [2] 사진마을 2016-08-17 125666
공지 22기-진안편 [22기 심사평] 우스꽝스럽고 슬픈 사실의 총합이 이루어낸 ‘실재’ imagefile [2] 사진마을 2016-04-29 126564
공지 22기-진안편 [22기 최우수상 배영 수상소감] 숨어있는 작은 일상을 주인공으로 imagefile [2] 사진마을 2016-04-29 123972
공지 20기-전주 나주편 대상의 완벽한 재현보다 나를 찾아가는 길 imagefile [12] 사진마을 2015-10-26 154926
공지 20기-전주 나주편 빛과 그늘 사이, 부제 없이 주요소만 imagefile [2] 곽윤섭 2015-10-26 158030
공지 19기-시모노세키 [19기 우수상 소감] 김제숙-정태경 imagefile [1] 사진마을 2015-09-22 161160
공지 19기-시모노세키 [19기 참가기] 스스럼 없는 정 맘껏 imagefile [1] 사진마을 2015-09-22 161187
공지 19기-시모노세키 [19기 심사평] 반복은 금물, 급변도 곤란 imagefile 곽윤섭 2015-09-21 166238
공지 전체 공지-공지에 올라온 글, 각 기수 카테고리에서 찾을 수 있습니다. 사진마을 2015-09-15 161925
115 12기 물든 강가 + 시 imagefile [2] 청허당 2015-06-15 4872
114 12기 활공(滑空) 둘. imagefile 청허당 2015-07-14 4197
113 12기 새순(무주 전통시장) imagefile [2] 청허당 2015-07-30 4866
» 12기 상사화 + 시 imagefile [2] 청허당 2015-08-07 9581
111 12기 어떤 불꽃 imagefile [2] 청허당 2015-08-16 3972
110 12기 분수쇼 imagefile [1] 청허당 2015-09-06 5070
109 12기 꽃무릇을 찾은 손님 imagefile 청허당 2015-09-14 4124
108 12기 꽃무릇 더 보기 imagefile [5] 청허당 2015-09-18 3947
107 12기 실낱같은 불씨 imagefile [1] 청허당 2015-09-28 4417
106 12기 밤이 보낸 손짓 imagefile 청허당 2015-10-01 4552
105 12기 천변 억새 imagefile [2] 청허당 2015-10-08 5321
104 12기 아쉬움 imagefile 청허당 2015-11-26 5697
103 12기 창작문예수필작가회 기념행사 imagefile [1] 청허당 2015-12-10 6771
102 12기 눈[雪] 속에 그대 imagefile [2] 청허당 2016-01-16 4661
101 12기 설날 진경(珍景) imagefile [8] 청허당 2016-02-09 4465
100 12기 설중홍매(雪中紅梅) imagefile 청허당 2016-02-16 5817
99 12기 비나이다, 사르나이다 imagefile [4] 청허당 2016-02-23 5178
98 12기 황톳길 imagefile [3] 청허당 2016-03-08 3865
97 12기 coordination imagefile 청허당 2016-03-30 3708
96 12기 고독한 바람 imagefile [3] 청허당 2016-04-04 38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