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가자 전체를 세 차례에 나눠서 개별 리뷰를 한다. 첫편으로 1번 참가자부터 6번까지. (번호는 임의대로 붙였다)

 

 

   최우수상을 발표하고 심사평과 당선자의 소감을 기사로 올리고 나니 20회 특집 포토워크숍은 일단 마무리됐다. 16명이 참가했는데 최종적으로 16명이 모두 포트폴리오를 제출하는 진기록을 세웠다. 이에 보답하기 위하여 제출한 모든 참가자들의 작품에 대해 평을 쓰기로 한다. 최우수상의 평만큼 길게 쓰진 않는다. 여기 올리는 평은 어떻게든 흠을 잡는 이야기가 될 터이니 길다고 해서 다 좋을 리가 없다. 참고로 최우수상의 평은 원고지 7매였다.

 평을 시작하면서: 1. 기간이 짧았고 2. 동선이 제한되었기 때문에 찍기 어려웠다는 것은 모두에게 해당하는 조건이다. 따라서 앞으로 펼쳐질 평에서도 이런 제약에 대해선 두 번 다시 반복하지 않을 것이다. 포토워크숍은 제한된 시간과 공간 안에서 각자 테마를 잡아 숙련도와 완성도를 키워나가는 훈련과정이다. 또한 시간과 공간이 제한되어 있다는 것을 알면 그에 맞게 테마를 잡는 것도 필요하다. 또는 이번 과정에선 완벽한 작품을 제출하는 것을 목표로 삼지 않았고 견문을 넓히는 기회로 삼았던 분들이 많이 있음도 잘 알고 있으니 그에 대한 얘기도 따로 하지 않겠다. 어떻게든 도움이 되길 희망할 뿐이다.  

 


    

rive0011.jpg rive0012.jpg rive0013.jpg rive0014.jpg rive0015.jpg rive0016.jpg rive0017.jpg rive0018.jpg rive0019.jpg rive0020.jpg  
  1. 현금만 되는데…. 돈이 힘이랑께!!! (박재남)
 작가노트를 읽어보면 제목에서 보이듯, 자식들을 위해서 한 푼이라도 벌어보겠다는 시장상인들의 노고에 대한 서술이다. 우선 테마의 소재 (촬영의 대상)가 좋다. 시장은 사고파는 사람들의 만남이 이루어지는 곳이지만 특히 전통시장에서 상인은 ‘을’이고 소수자다. 낮은 곳을 어루만지는 것이 다큐멘터리의 본령이니 (찍기 힘들지만) 상인을 쳐다보는 것은 잘한 일이다. 첫 장에서 환하게 웃는 인물로 시작해 2번부터 10번까지 모두 손으로만 처리했다. 2번과 5번에 얼굴이 보이긴 하지만 대동소이. 시장에서 일하는 사람들의 손을 중심으로 하겠다는 뜻이다. 그렇다면 핵심은 손의 동작, 손에 들고 있는 도구, 전체적으로 말해서 손의 표정이다. 3, 4번이 잘 된 사진이다. 6, 7번은 빼는 것이 좋다. 손님에게 뭘 건네준다는 뜻이나 비닐봉지는 영 그림이 안된다. 8번부터는 이해가 되지만 역시 부족하다.
 8번-손님에게 돈을 받고, 9번-세어 보고, 10번에서 하루를 결산하는 것이다. 그렇지만 앵글이 너무 비슷비슷하다 보니 시각적 흥미가 뚝 떨어졌다. 2번 5번은 더 클로즈업했으면 됐다. 요약하자면 손의 표정으로 시장상인 이야길 할 수 있으나 손도 얼굴의 클로즈업만큼 표정이 나왔어야 하는데 그게 부족, 그림이 안 되는 상황 피할 것, 반복도 피할 것.


 

 

 

rive0021.jpg rive0022.jpg rive0023.jpg rive0024.jpg rive0025.jpg rive0026.jpg rive0027.jpg rive0028.jpg rive0029.jpg rive0030.jpg  
 2. 쉬, 시선 집중 (정태경)
 정태경은 “나뿐만 아니라 많은 사람들의 시선을 집중 시킬 수  있는 것들(행동, 피사체)”이라고 밝혔다. 좋은 시도다. 직접 보여주는 것보다 한 단계 위에 있는 수준이 시선이다. 특히 1번에서 보여주는 것이 시선 집중의 좋은 사례인데 딱 그거 한 장 말고는 아무것도 없다. 2번부터 9번도 시선이라고 주장할 수 있지만 그건 차원이 다른 시선이다.
 1번 사진은 왼쪽 사람이 윷을 던지려는 참이다. 등장하는 세 명의 시선은 이제 곧 윷이 착지할 곳인 가운데로 몰려있고 사진을 보는 독자의 시선도 그쪽으로 향한다. 이게 잘하는 사진이다. 다른 사진은 그런 상황 자체가 별로 없다. 2번에서 핵심은 오른쪽에 있는 손등이다. 이미 등장인물의 모든 시선은 거기 몰려있고 독자의 시선도 그렇다. 더 끌고나가질 못한다. 1번처럼 ‘시선의 확장’까지 욕심을 내지 않고 그냥 시선 집중만 하겠다면? 그렇다고 하더라도 2번 사진은 잘못 찍었다. 왼쪽의 손은 아무 일도 없다. 3번이 조금 선방한 편이다.. 4번은 필요 없고 5번은 건조하다. 6번도 시선을 끌 뿐이다. 7번은 이제 다른 참가자들이 계속 보여줄 실버패션쇼의 참가자 중 한 명인데 시선 사진은 아니고 직접 보여주고 있는데 어쨌든 썩 잘 찍었다. 8번도 산만하고 9번은 아마추어도 이런 아마추어가 없다. 10번도 시선이 아니다. 직접 보여주고 말았다. ‘시선’ 작업이 뭔지 기초부터 다시 배워야겠다.

 

 


 

rive0031.jpg rive0032.jpg rive0033.jpg rive0034.jpg rive0035.jpg rive0036.jpg rive0037.jpg rive0038.jpg rive0039.jpg rive0040.jpg    
 3. 청춘 (insookega1798)
 아주 상세한 리뷰를 원하지 않을 것 같으므로 살짝 넘어간다. 앞으로 다가올, 앞으로의 살아갈 모습의 청춘이라 하였으니 충분히 짐작이 된다. 세속적 나이 상관없이 자신의 일을 젊게 한다는 점에서 청춘이란 뜻이다. 2번과 3번으로 시작하여 나이 어린 청춘을 보여주고 점차 연령별 청춘을 보여주려고 했다. 그러므로 1번은 뒤로 돌리든지 빼야한다. 2번은 잘 안보이니 키워야 한다. 3번으로 시작하고 4번도 좋다. 이어서 등장하는 본론인 5~9번은 참 잘 찍었다. 이 모델들의 표정을 주목하라. 자신감이 넘치는 청춘들이란 점에서 일관성도 있고 순간 포착이 좋았다. 나도 이 현장에서 봐서 알지만 모델들의 표정이 다 자신에 넘치는 것은 아니었다. 10번은 1번과 수미쌍관법으로 배치한 것 같은 의도는 알겠으나 나머지 사진과 흐름이 다르므로 곤란하다. 같이 클로즈업으로 가든지 아니면 실버패션쇼의 전경으로 가는 게 나았다.

 


 

 

 

rive0041.jpg rive0042.jpg rive0043.jpg rive0044.jpg rive0045.jpg rive0046.jpg rive0047.jpg rive0048.jpg rive0049.jpg rive0050.jpg  
 4. 내 생애 최고의 날 (solhong)
 실버패션쇼 자체를 테마로 삼았다. 워크숍 현지에서 몇 차례 말을 했지만 테마는 좁힐수록 좋다. 좁고 깊게. 두루뭉술하지 않고 쏙쏙 들어오게. 겉치레가 아니고 속내를 읽을 수 있게.
 그러므로 대단히 볼거리가 많았다. 그런데 왜 높은 점수를 못 받았는가? 이거 중요한 대목이니 잘 새겨보자. 패션쇼. 모델, 무대, 관객, 디테일(주로 클로즈업이지만 아닐 수도 있다. 8번이 좋은 예다), 훌륭한 마무리(클로져, 마무리투수란 표현이 적절하다)가 기본이며 흐름, 맥락의 연결 또한 필수적이다. 1번은 도입부로 좋았다. 더 멀리서 찍은, 무대 전경이 나와도
 나쁘지 않았을 것이다. 참가 모델들의 워킹, 표정, 호응 등을 섞어서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는 본론이 5장~8장 정도 있으면 된다. 3번 좋고 4번 좋다. 클라이맥스는 몇 번인가? 4번이 인상적이니 이걸로 정점을 찍어도 좋겠다. 순서도 중요하니 4번 다음에 7번이나 9번이 제격이다. 6번은 2번과 비슷하다. 물론 본론의 구성에서 할아버지 할머니가 같이 나온 6번은 주요 줄거리에 해당하는데 그렇다면 확 당겼어야 한다. 종합하면 이렇게 된다. 1번 그대로 두고 2, 3, 6(수정 필요), 5번 정도 나오고 8번 살리고 바로 이어 8번과 비슷한 디테일 하나를 추가한 다음 4번 넣고 7이나 9를 잇고 10번 비슷한 것으로 마무리한다. 10번이 현재 보여준 10장 중에서는 가장 적절한 마무리 투수지만 딴 게 있으면 좋았다.


 

 

 

rive0051.jpg rive0052.jpg rive0053.jpg rive0054.jpg rive0055.jpg rive0056.jpg rive0057.jpg rive0058.jpg rive0059.jpg rive0060.jpg  
 5. 오늘 하루도 (유동희)
   시장의 희로애락이라 했다. 전반적으로 고르게 잘 찍었다. 이런 표현만큼 애매모호한 것이 없을 것 같아서 보충해 설명하자면, “뭘 찍는지 알고 찍은 사진이며 본인이 찍고 싶은 것을 결과물로 옮기는 데 성공했으며 완성도도 높은 편이다”
 그럼 문제점은 무엇인지 본다. 희로애락을 찍으려면 어떻게 해야 하겠는가? 첫 조건은 무조건 표정이다. 기쁘고 슬픈 내막은 속에서 출발하지만 결국 얼굴로 표출된다. 손으로도, 뒷모습으로도, 발의 모양으로도 표현할 수 있지만 아주 드문 경우다. 행주치마에 대충 훔치는 아낙의 손이라면 얼굴 없이 표정이 보이겠다. 저잣거리에 나가 어른들의 큰 신발 뒤로 슬쩍 파고들어 숨는 어린 신발이라면 표정이 보이겠다. 그렇지 않은 대부분 얼굴에서 표현이 나온다. 4, 5, 7, 8, 9번은 어느 정도 성공했다. 테마 제목처럼 희로애락 다양하게 나오진 않았지만 꾸밈도 없고 누군가를 의식하지도 않은 삶의 순간적 표정이 스쳐 지나가서 좋았다. 2번은 얼굴이 잘 보이지 않지만 역시 나름대로 괜찮았다. 3번은 뭘 읽을 수가 없다. 발과 손에서 읽게 하려면 앵글이 더 낮았어야 한다. 6번 또한 읽을거리가 없다. 어린아이가 보이지만 시장상인과 무슨 상관이 있겠는가? 9번 사진의 울림이 오래간다. 여럿 말고 하나만 떼서 본다면 저 심드렁하지만 진지한 모습이 넘어가는 해를 받아 퍼져나간다. 한 장만 좋아도 그게 어딘가. 다시 보게 하는 사진이다.


 

 

 

rive0061.jpg rive0062.jpg rive0063.jpg rive0064.jpg rive0065.jpg rive0066.jpg rive0067.jpg rive0068.jpg rive0069.jpg rive0070.jpg
 6. 기다림과 만남 (임철진)
 ‘이야기가 있는 사진, 마음이 담긴 사진’이 익숙지 않다고 미리 밝혔다. 풍경을 즐겨 찍던 분들에게 사람이 들어있는 스냅사진은 낯설기 그지없다. 그건 누구에게나 마찬가지다. 아무 연고도 없는 낯선 동네에서 낯선 사람에게 카메라를 들이대는 것은 정말 뻔뻔스러운 일이다. 그걸 잘한다는 것은 얼굴이 두껍다는 뜻이 아니라 대상에 대한 이해심이 있다는 뜻이다. 목례든 헛기침이든 눈인사든 정식으로 양해를 구하든, 또는 찍고 나서 말을 붙이든 간에 찍히는 사람을 이해하려는 사람들은 사람사진을 잘 찍는다. “내가 저 사람을 찍고 도망가겠다.”,  “내가 저 사람을 몰래 찍겠다.”라는 것이 아니라 “저 사람에 대해 알고 싶다. 저 사람의 이야길 듣고 싶다.”는 자세를 가져야 한다는 것이다. 이것은 자세의 문제이지만 사진의 목적, 사진을 찍는 목적과도 관계가 있다. 무슨 말씀인지 다 아실 것이다.
 1, 2번 조심스럽게 사람에게 렌즈를 들이댔다. 아직 이해단계로 넘어가질 못한다. 그러다 보니 그 이후의 3, 4번은 거리가 멀어졌다. 5, 6번은 사람이 없으니 맘이 편한 듯 정확하게 찍어냈다. 사진을 구성하는 실력이 있음을 여실히 보여준다. 7번, 8번, 9번 애써 접근하려고 했다. 다가가려는 노력이 눈에 보이는듯하다. 이 단계를 넘어서야 한다. 찍고 말 붙이고, 혹은 찍다가 한 소리를 들어도 뭐 어떻겠나. 어쨌든 먼저 말을 붙여라. 찍기 전이든 찍고 난 후든 내가 먼저 말을 붙여라. ‘안녕하세요’면 족하다. 10번은 외국인들이다. 찍어보니 알았을 것이다. 한국사람들은 카메라 앞에서 얼마나 불안해하는지. 내숭, 가식, 체면…. 이런 관념 때문에 우리는 카메라를 싫어한다. 그래도 찍어야 한다면 나도 바뀌어야 하고 우리도 바뀌어야 하는데 순서상 내가 먼저 나서야겠다. 그래서 “다가가야 한다”라는 금언이 나온 것이다. 

 

 

 곽윤섭 선임기자 kwak1027@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태그
첨부
엮인글 :
http://photovil.hani.co.kr/468513/820/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전체 2019 하반기 사진여행 전주시편 imagefile 사진마을 2019-09-23 1620
공지 전체 곽윤섭 기자, 윤정 작가와 함께하는 사진여행 imagefile 사진마을 2019-05-27 5073
공지 29기-광주광역시편 [29기] 심사평-말 걸면서 셔터 누르니 사진에서 이야기가 두런두런 imagefile 사진마을 2018-08-06 40180
공지 29기-광주광역시편 [29기]최우수, 우수상 수상소감 imagefile 사진마을 2018-08-06 36528
공지 29기-광주광역시편 [29기] 이광수 교수 참관기 imagefile 사진마을 2018-08-06 37369
공지 사진기행 마감했습니다-29기 광주광역시편 참가자 모집 안내 imagefile [1] 사진마을 2018-06-08 43920
공지 28기-대한사협,담양편 [28기 심사평, 최우수상 소감] ‘삶과 죽음’ 주제 완성도 높은 편집 imagefile 사진마을 2017-10-31 58661
공지 27기-익산야시장편 [27기] 익산 야시장편 심사평 imagefile 사진마을 2017-08-02 71136
공지 26기 한산모시문화제편 [26기 수상작 발표] 사람과 풍경 흐드러진 축제, 사진이 춤추게 하려면 imagefile 사진마을 2017-06-20 70777
공지 26기 한산모시문화제편 [26기 서천군수상 박남희 수상소감] imagefile 사진마을 2017-06-20 69633
공지 26기 한산모시문화제편 [26기 워크숍 참가기- 정세환, 배영] imagefile 사진마을 2017-06-20 71236
공지 25기-경부선편 [25기 심사평2] 참가자 전원 개별 리뷰 imagefile 사진마을 2017-06-01 72942
공지 25기-경부선편 [25기] 우수상 김은영 수상소감 imagefile [1] 사진마을 2017-05-31 68404
공지 25기-경부선편 [25기 심사평] 마법같은 순간 상상의 공간으로 확대 imagefile 사진마을 2017-05-31 71018
공지 23기-서울편 [23기 심사평 2] 참가자 전원 개별 리뷰 imagefile [2] 사진마을 2016-08-17 90182
공지 23기-서울편 [23기 심사평 1] 과감한 구성과 걸러지지 않은 투박함은 동전의 양면이다 imagefile [2] 사진마을 2016-08-17 88133
공지 22기-진안편 [22기 심사평] 우스꽝스럽고 슬픈 사실의 총합이 이루어낸 ‘실재’ imagefile [2] 사진마을 2016-04-29 89556
공지 22기-진안편 [22기 최우수상 배영 수상소감] 숨어있는 작은 일상을 주인공으로 imagefile [2] 사진마을 2016-04-29 87018
공지 20기-전주 나주편 대상의 완벽한 재현보다 나를 찾아가는 길 imagefile [12] 사진마을 2015-10-26 117520
공지 20기-전주 나주편 빛과 그늘 사이, 부제 없이 주요소만 imagefile [2] 곽윤섭 2015-10-26 120264
공지 19기-시모노세키 [19기 우수상 소감] 김제숙-정태경 imagefile [1] 사진마을 2015-09-22 124233
공지 19기-시모노세키 [19기 참가기] 스스럼 없는 정 맘껏 imagefile [1] 사진마을 2015-09-22 124332
공지 19기-시모노세키 [19기 심사평] 반복은 금물, 급변도 곤란 imagefile 곽윤섭 2015-09-21 130556
공지 전체 공지-공지에 올라온 글, 각 기수 카테고리에서 찾을 수 있습니다. 사진마을 2015-09-15 125227
7 30기-군산시편 30기 한겨레포토워크숍 군산편 공지 imagefile [1] 사진마을 2018-11-29 11135
6 25기-경부선편 25기 한겨레포토워크숍 경부선편 공지 imagefile 사진마을 2017-04-19 13365
5 20기-전주 나주편 전체 참가자 개별 리뷰(마지막회) 13번~16번 imagefile [2] 곽윤섭 2015-11-01 15984
4 21기-북유럽편 한겨레포토워크숍-북유럽편 안내 imagefile 사진마을 2015-10-30 10505
3 20기-전주 나주편 전체 참가자 개별 리뷰(2) 7번~12번 imagefile [6] 곽윤섭 2015-10-28 17384
» 20기-전주 나주편 전체 참가자 개별 리뷰(1) imagefile [4] 곽윤섭 2015-10-27 15506
1 19기-시모노세키 한겨레포토워크숍 19기 시모노세키편 imagefile [1] 사진마을 2015-07-15 188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