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시적 이미지 너머 보이지 않는 현실 포착



 한겨레포토워크숍 27기 익산 야시장 편 
 
한겨레포토워크숍 27기 전북 익산 야시장 편이 지난달 22일부터 23일까지 익산 야시장 개막과 때를 맞춰 열렸다. 이 행사는 한겨레 웹진 사진마을과 한겨레교육문화센터가 함께 진행했으며 익산 중앙매일서동시장 문화관광형시장 육성사업단이 후원했고 온라인 인화업체 찍스와 사진전문 출판사 눈빛이 협찬을 했다. ‘야시시 으시시 배시시’를 모토로 내건 2017년 익산 야시장은 매주 토요일 저녁마다 열린다. 전통시장의 대표적 축제인 야시장을 주축으로 익산 청소년수련관과 함께 청소년들이 귀신 분장을 하고 운영하는 ‘귀신의 집’, 그리고 추억의 고고장을 비롯해 프리마켓 체험과 시장 갤러리 등 여러 이벤트와 공연이 펼쳐진다.
 
 익산 현장을 동행한 박태희 작가가 워크숍 참가자들이 제출한 사진을 심사해 박광철씨의 사진을 최우수작으로 선정했다.


pgc01.jpg pgc02.jpg pgc03.jpg pgc04.jpg pgc05.jpg pgc06.jpg pgc07.jpg pgc08.jpg pgc09.jpg pgc10.jpg » 최우수상 박광철



 시대가 변화했다. 대형마트와 온라인시장의 팽창으로 인해 전통시장의 존립이 위태로운 시대에 우리는 살고 있다. 그런데 시장의 존립 가능성은 단지 시장이라는 특정 공간의 문제는 아니다. 사고판다는 기본적인 구매 행위의 장소가 개인과 개인이 아니라 개인과 거대 기업 혹은 가상의 공간으로 변모했다는 것은 전통적인 우리 삶의 해체를 의미한다. 우리는 더 이상 거래를 위해 서로의 얼굴을 볼 필요가 없다. 컴퓨터에서 상품의 이미지를 보고 댓글이나 검색으로 얻은 정보를 통해 구매창의 결제 버튼을 누른다. 그게 전부다. 그런데 과연 이것은 바람직한 변화인가? 시장에서 물건을 살 때, 밀고 당기는 흥정, 눈앞에 놓인 상품에 대한 직접적인 체험, 현장에서만 가능한 소통이 사라진 자리 대신 편리함과 익명성이 대체된 생기 없는 공간에서 우리의 인간성은 어떻게 변형되어가고 있는가? 이것은 거대한 질문이다. 그러므로 급격하게 진행 중인 시장의 쇠퇴 속에서 익산의 야시장 개장이 갖는 울림은 특별하다. 옛 백제의 유적이 풍요로운 이곳에서 야시장 개장은 사라져가는 과거의 가치를 의욕적으로 되살리려는 의지의 실현이고 희망의 울타리를 짓는 일이기 때문이다.
 한겨레포토워크숍은 바로 이 지점에서 지난 7월22일, 익산 야시장 개장날을 각자의 카메라로 기록했다. 시장이 지닌 본래의 생기를 기록한 사진도 많았고 규모가 줄어들고 빈 점포가 늘어가는 현실의 공간을 담담하게 기록한 사진도 좋았다. 개장 기념행사 모습, 방문객들의 즐거운 모습을 담은 사진들은 야시장의 개장을 홍보하는 사진들로 유용해 보인다. 하지만 무엇보다도 ‘시장’이 소멸하는 시점에서 그 근본적인 고뇌를 사진으로 포착한 박광철씨의 사진에서 눈을 뗄 수 없었다.
 그의 사진 속에서 시장이란 공간은 여전히 인화액 속에서 정착되지 않고 변해가는 이미지의 모습처럼 흔들려 보인다. 시장의 주체인 상인들은 이 ‘흔들리는 공간’ 속에서 어수선하게 진열된 상품의 일부처럼 사진 속 어딘가에 묻혀 있다. 그런데 그들은 분명 공간의 ‘안쪽’에 존재하는데도 이상하게 ‘바깥’에 존재하는 것처럼 보인다.
 눈에 보이는 가시적인 이미지 너머 심정적인 느낌을 전달하는 것! 이것이야말로 눈에 보이는 명백한 현실 속에서 보이지 않는 현실을 목도하게 하는 사진의 힘이라고 믿는다.
 그렇다. 2층을 가득 메웠던 점포들이 텅 빈 폐허의 공간으로 변모했듯이 지상으로 내려온 그들은 곧 ‘안’에서 ‘밖’으로 추방당할 운명을 맞이할 것이다. 점점 소중한 삶의 기반이 사라져간다는 것은 어떤 경험일까? 그들은 바로 우리 자신이기에 그가 사진으로 한결같이 집착하고 있는 이 감정은 슬프고 안타깝다. 
 박광철씨의 사진이 빼어난 것은 그들을 또한 우리를, 눈에 보이지 않는 존재로 만들어버리는 거대 시장 즉 자본의 식민지화라는 물음을 자문하게 하는 현실의 상황이 그의 카메라를 통해 정확히 포착되었기 때문이다. 바로 거기에서 고민도 시작된다. 시대조류와 동떨어진 고민이라고 해도 좋다. 단순한 대답은 없다.


심사평/박태희 사진가·안목출판사 대표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공지 전체 2019 하반기 사진여행 전주시편 imagefile 사진마을 2019-09-23 4297
공지 전체 곽윤섭 기자, 윤정 작가와 함께하는 사진여행 imagefile 사진마을 2019-05-27 7927
공지 29기-광주광역시편 [29기] 심사평-말 걸면서 셔터 누르니 사진에서 이야기가 두런두런 imagefile 사진마을 2018-08-06 43965
공지 29기-광주광역시편 [29기]최우수, 우수상 수상소감 imagefile 사진마을 2018-08-06 39943
공지 29기-광주광역시편 [29기] 이광수 교수 참관기 imagefile 사진마을 2018-08-06 40938
공지 사진기행 마감했습니다-29기 광주광역시편 참가자 모집 안내 imagefile [1] 사진마을 2018-06-08 47469
공지 28기-대한사협,담양편 [28기 심사평, 최우수상 소감] ‘삶과 죽음’ 주제 완성도 높은 편집 imagefile 사진마을 2017-10-31 62346
» 27기-익산야시장편 [27기] 익산 야시장편 심사평 imagefile 사진마을 2017-08-02 74927
공지 26기 한산모시문화제편 [26기 수상작 발표] 사람과 풍경 흐드러진 축제, 사진이 춤추게 하려면 imagefile 사진마을 2017-06-20 74578
공지 26기 한산모시문화제편 [26기 서천군수상 박남희 수상소감] imagefile 사진마을 2017-06-20 73481
공지 26기 한산모시문화제편 [26기 워크숍 참가기- 정세환, 배영] imagefile 사진마을 2017-06-20 75088
공지 25기-경부선편 [25기 심사평2] 참가자 전원 개별 리뷰 imagefile 사진마을 2017-06-01 76927
공지 25기-경부선편 [25기] 우수상 김은영 수상소감 imagefile [1] 사진마을 2017-05-31 72213
공지 25기-경부선편 [25기 심사평] 마법같은 순간 상상의 공간으로 확대 imagefile 사진마을 2017-05-31 74737
공지 23기-서울편 [23기 심사평 2] 참가자 전원 개별 리뷰 imagefile [2] 사진마을 2016-08-17 94119
공지 23기-서울편 [23기 심사평 1] 과감한 구성과 걸러지지 않은 투박함은 동전의 양면이다 imagefile [2] 사진마을 2016-08-17 92067
공지 22기-진안편 [22기 심사평] 우스꽝스럽고 슬픈 사실의 총합이 이루어낸 ‘실재’ imagefile [2] 사진마을 2016-04-29 93332
공지 22기-진안편 [22기 최우수상 배영 수상소감] 숨어있는 작은 일상을 주인공으로 imagefile [2] 사진마을 2016-04-29 90860
공지 20기-전주 나주편 대상의 완벽한 재현보다 나를 찾아가는 길 imagefile [12] 사진마을 2015-10-26 121489
공지 20기-전주 나주편 빛과 그늘 사이, 부제 없이 주요소만 imagefile [2] 곽윤섭 2015-10-26 123984
공지 19기-시모노세키 [19기 우수상 소감] 김제숙-정태경 imagefile [1] 사진마을 2015-09-22 128025
공지 19기-시모노세키 [19기 참가기] 스스럼 없는 정 맘껏 imagefile [1] 사진마을 2015-09-22 128012
공지 19기-시모노세키 [19기 심사평] 반복은 금물, 급변도 곤란 imagefile 곽윤섭 2015-09-21 134472
공지 전체 공지-공지에 올라온 글, 각 기수 카테고리에서 찾을 수 있습니다. 사진마을 2015-09-15 128803
3294 5기 낮 산책 imagefile [2] pkclsj 2011-08-06 5903
3293 5기 어디로 가십니까? imagefile [2] pkclsj 2011-08-06 5690
3292 5기 어떻게 할까??? imagefile [3] ssogari1120 2011-08-06 6259
3291 5기 non stop !!! imagefile [2] rightway1019 2011-08-06 5120
3290 5기 갯벌풍경 1 imagefile [2] zelkovian 2011-08-06 7082
3289 5기 갓 잡은 물고기 imagefile [2] rightway1019 2011-08-06 6514
3288 5기 갯벌풍경2 imagefile [1] zelkovian 2011-08-06 7180
3287 5기 갯벌풍경 3 imagefile [3] zelkovian 2011-08-06 5402
3286 5기 조수미, 슘님 사진... imagefile [9] sapril 2011-08-06 6189
3285 5기 리뷰어(reviewer)의 관점은 역시 다를 수 있나 봅니다. imagefile [2] hwangjai 2011-08-06 5482
3284 5기 무서운 사진 imagefile [6] otang84 2011-08-06 6487
3283 5기 서해의 대어는 제가 낚았습니다. imagefile [2] hwangjai 2011-08-06 5539
3282 5기 먹잇감 앞에 질서상실 imagefile [1] hwangjai 2011-08-06 6322
3281 5기 신진도항에서. imagefile [1] josumida 2011-08-06 5715
3280 5기 전천후 진사들 imagefile [2] ssogari1120 2011-08-07 5989
3279 5기 누가 등용될까 imagefile [3] ssogari1120 2011-08-07 5610
3278 5기 발도 모델 imagefile [2] ssogari1120 2011-08-07 5585
3277 5기 이건 약간 다른 이야기 인데... ^^ 놀이터니까..써도 되겠죠?? imagefile [2] josumida 2011-08-07 5898
3276 5기 이런 단체사진은 어떨까요? ㅋㅋ imagefile [3] sapril 2011-08-07 6427
3275 5기 지켜줄게요.... imagefile [2] dkdlfjq 2011-08-07 55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