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리는 것이 힘들지만, 그래도 혼자서 띄엄띄엄

 제19기 한겨레포토워크숍 우수상 김제숙     


   김제숙 작품 10장 바로가기

 

 살아오면서 잘한 일 중의 하나가 어렸을 때 보았던 아버지 손에 들려 있던 카메라를 기억해 낸 일일 듯합니다.
 학창시절엔 소풍 때마다 김밥이나 맛있는 간식을 다 그만두고 카메라만 들고 가곤 했습니다. 하굣길, 긴 그림자를 드리우며 집으1901.jpg로 가는 친구들의 뒷모습을 찍던 장면이 아득하고 아련합니다. 가정을 이루어, 저 역시 아버지처럼 어린 남매의 사진을 찍으며 즐거워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그보다 더 오랜 시간을 앞에 놓인 삶을 살아내느라 골몰하였습니다.
 원인을 알 수 없는 헛헛한 마음으로 살아가던 어느 날 문득, 사진을 찍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러나 사진을 어떻게 시작해야 할지 막막했습니다.
 2008년 7월 11일, 처음으로 사진마을의 사진클리닉에 노크를 했습니다. 세 장의 사진을 올리고 ‘이런 사진들도 객관적인 사진이 될 수 있는지요?’ 제가 했던 질문입니다. 저 혼자 보기에만 좋은 사진이 아니라 다른 사람들도 공감할 수 있는 사진인지 물었던 것 같습니다.
 그때 곽윤섭 기자님은 이것저것 신경 쓰지 말고 그냥 편하게 찍으라는 조언을 하셨는데 저는 아직까지 거기에서 한 발짝도 나아가지 못한 것 같아서 스스로 민망합니다. 대상에 가까이 다가가지도, 쉽게 포기하지도 못한 채 가슴앓이를 할 때가 잦습니다.
 사진을 선별하는 일은 찍는 일보다 더 어려웠습니다. 열다섯 장을 인화해서 책상에 늘어놓고 오며 가며 들여다보았습니다. 욕심을 내려놓기가 쉽지 않았고 미련은 아무리 떨쳐버려도 물러앉지 않았습니다. 다섯 장을 버리는 것이 힘들었습니다.
 아마 우리의 삶도 그러할 듯합니다. 무엇을 채우기에 급급하지만 사실은 잘 비우는 것이 한결 홀가분한 삶을 사는 비결이 아닐까 합니다. 그런 의미에서 사진은 제게 인생 공부에 다름없습니다.
 이 상을 주신 것은 오래전에 제가 했던 질문의 답을 이제 실천하라는 의미로 받아들입니다. 혼자서 띄엄띄엄 가고 있는 저에게 주신 격려에 감사 드립니다. 

 


 이제 막 품은 사진가 꿈, 머무르지 않고 한 걸음 더
 제19기 한겨레포토워크숍 우수상 정태경  


  정태경 작품 10장 바로가기

1902.jpg
 사진을 사랑하는 분들과 2박3일 동안 여행하며 사진에 푹 빠져 보냈던 것만으로도 행복한 시간이었는데 이렇게 우수상까지 받게 되니 쑥스럽고 너무 영광이다. 더불어 취미로 사진을 시작하여 이제 막 사진가의 꿈을 품은 저에게 늘 부족하게 느껴졌던 나의 사진으로 처음 상을 받게 되어 더욱 기쁘다.
 3박4일 동안 일본여행을 하면서 짧은 일정 속에서 시모노세키의 모든 것을 카메라에 담기에는 턱없이 부족하다고 생각했기에 나의 작품 ‘시선…. 그리고 또 다른 시선’은 그들의 소소한 이야기와 시선들을 통해 나만의 다른 시선으로 그들만의 일상을 담고자 노력했다.
 아직 많이 부족한 작품이지만 좋게 봐주셨으면 좋겠다. 앞으로 여기에서 머무르지 않고 노력하여 한 걸음 더 나아가는 여행사진가가 되도록 노력하겠다.    
 마지막으로 신미식작가님과 곽윤섭기자님 그리고 함께한 모든 분들과 사진 그리고 여행으로 소통할 수 있어 나에게 너무 소중한 시간들이었고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
 
 경북 포항출신이며 학창시절 축구선수였고 대구가톨릭대학교 경영학과를 졸업하였다
 현재 여행사진가를 꿈꾸며 차근차근 준비중에 있다. 11월부터 3개월 동안 남미를 여행할 계획이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공지 전체 곽윤섭 기자, 윤정 작가와 함께하는 사진여행 imagefile 사진마을 2019-05-27 1920
공지 29기-광주광역시편 [29기] 심사평-말 걸면서 셔터 누르니 사진에서 이야기가 두런두런 imagefile 사진마을 2018-08-06 34996
공지 29기-광주광역시편 [29기]최우수, 우수상 수상소감 imagefile 사진마을 2018-08-06 31556
공지 29기-광주광역시편 [29기] 이광수 교수 참관기 imagefile 사진마을 2018-08-06 32323
공지 사진기행 마감했습니다-29기 광주광역시편 참가자 모집 안내 imagefile [1] 사진마을 2018-06-08 38602
공지 28기-대한사협,담양편 [28기 심사평, 최우수상 소감] ‘삶과 죽음’ 주제 완성도 높은 편집 imagefile 사진마을 2017-10-31 53507
공지 27기-익산야시장편 [27기] 익산 야시장편 심사평 imagefile 사진마을 2017-08-02 65808
공지 26기 한산모시문화제편 [26기 수상작 발표] 사람과 풍경 흐드러진 축제, 사진이 춤추게 하려면 imagefile 사진마을 2017-06-20 65598
공지 26기 한산모시문화제편 [26기 서천군수상 박남희 수상소감] imagefile 사진마을 2017-06-20 64182
공지 26기 한산모시문화제편 [26기 워크숍 참가기- 정세환, 배영] imagefile 사진마을 2017-06-20 65813
공지 25기-경부선편 [25기 심사평2] 참가자 전원 개별 리뷰 imagefile 사진마을 2017-06-01 67627
공지 25기-경부선편 [25기] 우수상 김은영 수상소감 imagefile [1] 사진마을 2017-05-31 63020
공지 25기-경부선편 [25기 심사평] 마법같은 순간 상상의 공간으로 확대 imagefile 사진마을 2017-05-31 65619
공지 23기-서울편 [23기 심사평 2] 참가자 전원 개별 리뷰 imagefile [2] 사진마을 2016-08-17 84878
공지 23기-서울편 [23기 심사평 1] 과감한 구성과 걸러지지 않은 투박함은 동전의 양면이다 imagefile [2] 사진마을 2016-08-17 82704
공지 22기-진안편 [22기 심사평] 우스꽝스럽고 슬픈 사실의 총합이 이루어낸 ‘실재’ imagefile [2] 사진마을 2016-04-29 84218
공지 22기-진안편 [22기 최우수상 배영 수상소감] 숨어있는 작은 일상을 주인공으로 imagefile [2] 사진마을 2016-04-29 81840
공지 20기-전주 나주편 대상의 완벽한 재현보다 나를 찾아가는 길 imagefile [12] 사진마을 2015-10-26 112257
공지 20기-전주 나주편 빛과 그늘 사이, 부제 없이 주요소만 imagefile [2] 곽윤섭 2015-10-26 115184
» 19기-시모노세키 [19기 우수상 소감] 김제숙-정태경 imagefile [1] 사진마을 2015-09-22 118920
공지 19기-시모노세키 [19기 참가기] 스스럼 없는 정 맘껏 imagefile [1] 사진마을 2015-09-22 118998
공지 19기-시모노세키 [19기 심사평] 반복은 금물, 급변도 곤란 imagefile 곽윤섭 2015-09-21 125225
공지 전체 공지-공지에 올라온 글, 각 기수 카테고리에서 찾을 수 있습니다. 사진마을 2015-09-15 120183
3346 5기 첫 모델(김선희님) imagefile [4] dach 2011-08-03 10417
3345 5기 바람꽃 imagefile [1] dach 2011-08-03 8891
3344 5기 조수미님 사진입니다. imagefile [4] dach 2011-08-03 8720
3343 5기 숙제방도 게시물 등록 가능합니다. [2] 곽윤섭 2011-08-03 6496
3342 5기 안녕하세요 송영관 입니다 imagefile [7] ssogari1120 2011-08-03 7511
3341 5기 전현주님 입니다. imagefile [8] ssogari1120 2011-08-03 6671
3340 5기 아름다운 됫모습 imagefile [1] ssogari1120 2011-08-03 8087
3339 5기 오빠 손잡아 imagefile [1] parkknoc 2011-08-03 9282
3338 5기 학상들^^ imagefile [7] parkknoc 2011-08-03 6589
3337 5기 과연 누구의 전투력이 막강할까요? imagefile [7] hwangjai 2011-08-03 5923
3336 5기 노익장 imagefile [4] saam 2011-08-04 5784
3335 5기 메꽃 imagefile [2] dach 2011-08-04 10311
3334 5기 ^^ 박작가님 스토커.. 헤헤.. imagefile [7] josumida 2011-08-04 6928
3333 5기 태안에서 만난 고양이 (1) imagefile [2] josumida 2011-08-04 7685
3332 5기 태안에서 만난 고양이 (2) imagefile [4] josumida 2011-08-04 9057
3331 5기 Good Boys and Bad(?) Girls imagefile [3] hwangjai 2011-08-04 6247
3330 5기 바람의 언덕 imagefile [7] parkknoc 2011-08-04 19800
3329 5기 높은 곳에 계신분들 imagefile [2] hwangjai 2011-08-04 5842
3328 5기 별난 휴식 imagefile [2] ssogari1120 2011-08-04 5719
3327 5기 뭐가 허전한가 했더니... imagefile [3] dach 2011-08-04 56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