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암~1.JPG

 

 한산한 내 pc에 메일이 들어왔다. ‘한겨레 제5기 태안 포토워크숍’ 소식이다. 2천 년대로 넘어오던 몇 해 사이 한겨레문화센터의 사진 초급반 강좌를 전후 두 차례나 들었으니, 예우해서 소식을 알린 것은 있을 법한 일이다. 가족이 서둘러 참가비를 내고 등록을 끝내 버렸다. 아마도 할망구의 오랜 병치레를 하면서 한결같이 간병인 구실을 잘했다고 이를테면 포상휴가를 보내는 셈일 것이다. 그래서 카메라를 둘러메고 꿈에도 그리던 출사 여행이려니 쭐레쭐레 따라나섰다.
 
 첫날은 숙소를 배정하는 것으로 마쳤지만 이튿날 아침, 일정은 천리포수목원 견학 겸 사진 작업으로 시작되었다. 수목원에 도착하니 미인 안내원이 수목원 지리부터 안내를 했고 이내 안내원의 안내를 따라 희귀하고도 다양한 나무를 구경하면서 “민병갈 선생님은 결혼도 하지 않고 이 수목원에 평생을 바치셨습니다. 한국인보다 한국을 더 사랑하신 분입니다”라는 말을 거듭거듭 들으며 수목원 끝자락에 자리 잡고 있는 아름답게 잘 가꾸어진 꽃밭에 당도했다. 안내원은 자유롭게 사진을 많이 찍으라고 당부하면서 우리를 꽃밭에 남겨두고 가버렸다. 꽃밭은 농약을 쓰지 않은 탓인지 나비들의 천국이었다. 나도 한 마리 나비가 되어 한참 나비를 따라다니다가 주변을 살피니 일행이 아무도 보이지 않는다. 꽃밭에서 미아가 된 것이 분명하다. 꽃밭을 벗어나려는데 꽃밭의 또 다른 한쪽에서 패랭이꽃이 무리 지어 내 발길을 막아서는 것이 아닌가. 내게는 분명 놀라움이었다. 패랭이꽃이 무리지어 나타나는 것은 풍쿠툼이라 할 감흥이었다.
 
 풍쿠툼. 전혀 개별성 감흥이라 했던가. 어찌 이런 감흥이 도상이 된 연후에야 일어난다는 것인가. 지금 저 패랭이꽃은 어느 꽃의 도상보다도 더 강렬한 감흥을 내게 일깨워 주고 있다.
 
 스물일곱 살, 무기력한 청년은 시골에 내려와 여름을 보내고 있었다. 소나기가 지나간 뒤 허리를 조르는 허름한 군용 점퍼를 우비 삼아 걸치고 금강의 미호천 둑길에 마음을 버리러 나서면 시오리 둑길 가득히 허리까지 차는 패랭이꽃이 군락을 이루어 환한 웃음을 보내는 것이다. 그 후 서른일곱, 나는 서울의 한 고등학교 국어교사가 되어 시골을 찾아가는 길에 미호천 둑길을 다시 찾았다. 빨간 패랭이꽃이 반겨야 할 강둑에 난데없이 하얀 개망초가 바람에 물결치고 있는 것이 아닌가. 그 후 방송 대담에서 “개망초는 어느 미군 병사의 UN백 자루에 묻어온 씨앗이 지금 이 나라 천지를 뒤덮고 있는 것입니다.”라는 화훼학자의 말을 들은 뒤 그날부터 어디서나 패랭이꽃을 찾으려는 버릇이 생겼다.
 
 패랭이꽃의 무리, 정말 반가웠다. 벌만 날아드는 패랭이 꽃밭에서 꽃사진을 찍다가 이제 내가 미아가 되었나 왕따가 되었나 생각하며, 겨우겨우 길을 더듬어 일행을 찾아가서 버스에 올랐다.
 
 “꽃밭에 패랭이꽃이 많았거든요. 이 꽃 말이지요, 다른 데서는 전혀 볼 수가 없습니다.” 시간에 늦은 변명이나 하듯 지꺼려 댔다.
 
 “작년에 몽골에 갔더니 거기 패랭이꽃이 많더라구요.” 옆에서 신미식 작가가 편이라도 들듯 거들어 주었다.
 
 아하, 그렇구나. 몽골의 초원에는 지금도 패랭이꽃이 많이 피는구나. 그러고 보니 몇 년 전 광개토대왕비를 보러 장군총(광개토대왕릉이 분명하다)이 있는 만주 지안에 갔을 때 지안의 산하 언덕에도 패랭이꽃이 많이 피어 있었다. 몽골과 만주는 우리 먼 조상들이 거쳐 이주해 온 고토가 아니던가.
 
 개망초는 20세기에 들어 이 땅에 들어온 귀화식물이다. 패랭이꽃은 귀화식물인 개망초에 밀려나 이 땅의 산하에서 자취를 감추고 있는 것이다. 그 패랭이꽃을 귀화인 민병갈 선생님의 천리포수목원에서 무더기로 만나다니,이 또한 무슨 아이러니인가.....
 윤철중/상명대 명예교수

장진숙-2.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공지 전체 2019 하반기 사진여행 전주시편 imagefile 사진마을 2019-09-23 15246
공지 전체 곽윤섭 기자, 윤정 작가와 함께하는 사진여행 imagefile 사진마을 2019-05-27 15680
공지 29기-광주광역시편 [29기] 심사평-말 걸면서 셔터 누르니 사진에서 이야기가 두런두런 imagefile 사진마을 2018-08-06 53990
공지 29기-광주광역시편 [29기]최우수, 우수상 수상소감 imagefile 사진마을 2018-08-06 50043
공지 29기-광주광역시편 [29기] 이광수 교수 참관기 imagefile 사진마을 2018-08-06 52300
공지 사진기행 마감했습니다-29기 광주광역시편 참가자 모집 안내 imagefile [1] 사진마을 2018-06-08 59677
공지 28기-대한사협,담양편 [28기 심사평, 최우수상 소감] ‘삶과 죽음’ 주제 완성도 높은 편집 imagefile 사진마을 2017-10-31 72639
공지 27기-익산야시장편 [27기] 익산 야시장편 심사평 imagefile 사진마을 2017-08-02 85580
공지 26기 한산모시문화제편 [26기 수상작 발표] 사람과 풍경 흐드러진 축제, 사진이 춤추게 하려면 imagefile 사진마을 2017-06-20 85284
공지 26기 한산모시문화제편 [26기 서천군수상 박남희 수상소감] imagefile 사진마을 2017-06-20 84893
공지 26기 한산모시문화제편 [26기 워크숍 참가기- 정세환, 배영] imagefile 사진마을 2017-06-20 88231
공지 25기-경부선편 [25기 심사평2] 참가자 전원 개별 리뷰 imagefile 사진마을 2017-06-01 88985
공지 25기-경부선편 [25기] 우수상 김은영 수상소감 imagefile [1] 사진마을 2017-05-31 83634
공지 25기-경부선편 [25기 심사평] 마법같은 순간 상상의 공간으로 확대 imagefile 사진마을 2017-05-31 86101
공지 23기-서울편 [23기 심사평 2] 참가자 전원 개별 리뷰 imagefile [2] 사진마을 2016-08-17 104335
공지 23기-서울편 [23기 심사평 1] 과감한 구성과 걸러지지 않은 투박함은 동전의 양면이다 imagefile [2] 사진마을 2016-08-17 102931
공지 22기-진안편 [22기 심사평] 우스꽝스럽고 슬픈 사실의 총합이 이루어낸 ‘실재’ imagefile [2] 사진마을 2016-04-29 104658
공지 22기-진안편 [22기 최우수상 배영 수상소감] 숨어있는 작은 일상을 주인공으로 imagefile [2] 사진마을 2016-04-29 101919
공지 20기-전주 나주편 대상의 완벽한 재현보다 나를 찾아가는 길 imagefile [12] 사진마을 2015-10-26 132660
공지 20기-전주 나주편 빛과 그늘 사이, 부제 없이 주요소만 imagefile [2] 곽윤섭 2015-10-26 135898
공지 19기-시모노세키 [19기 우수상 소감] 김제숙-정태경 imagefile [1] 사진마을 2015-09-22 139532
공지 19기-시모노세키 [19기 참가기] 스스럼 없는 정 맘껏 imagefile [1] 사진마을 2015-09-22 138765
공지 19기-시모노세키 [19기 심사평] 반복은 금물, 급변도 곤란 imagefile 곽윤섭 2015-09-21 144984
공지 전체 공지-공지에 올라온 글, 각 기수 카테고리에서 찾을 수 있습니다. 사진마을 2015-09-15 139910
3223 5기 천리포 해수욕장의 아침 imagefile [2] dach 2011-08-20 6492
3222 5기 저녁 노을 imagefile [4] ssogari1120 2011-08-22 10755
3221 5기 대천의 일몰과 새벽 imagefile [4] dach 2011-08-22 5614
3220 5기 들꽃 imagefile [5] dach 2011-08-22 6780
3219 5기 태안의 사진가들 imagefile [4] 곽윤섭 2011-08-23 5607
3218 5기 외로운 사람들? imagefile [1] dach 2011-08-23 5398
3217 5기 뒷 베란다 하늘 imagefile [2] ssogari1120 2011-08-23 5309
3216 5기 시베리아 유배 (1) ... imagefile [3] i29i29 2011-08-24 6444
3215 5기 시베리아 유배 (2) ... imagefile [1] i29i29 2011-08-24 6561
3214 5기 수상자들 모두 축하드립니다 imagefile [4] dach 2011-08-24 5953
3213 5기 축하드립니다. imagefile [3] ssogari1120 2011-08-24 5334
3212 5기 ‘제3의 눈’, 팔딱팔딱한 빛과 색을 낚다(신미식 작가 사진 첨부) imagefile ekamoon 2011-08-24 11431
3211 5기 [심사평] 사진과 현실 사이, 생각이 찍다 imagefile ekamoon 2011-08-24 12386
3210 5기 최우수상 당선 소감/송석현 imagefile [6] ekamoon 2011-08-24 15519
3209 5기 우수상 당선 소감/박영신 imagefile [4] ekamoon 2011-08-24 11889
3208 5기 우수상 당선 소감/박호광 imagefile [2] ekamoon 2011-08-24 12331
3207 5기 우수상 당선 소감/허순임 imagefile [5] ekamoon 2011-08-24 13060
» 5기 [참가후기] 패랭이꽃 재회, 이 무슨 아이러니인가 imagefile [1] ekamoon 2011-08-24 13840
3205 5기 [참가후기] 첫 경험의 연속, 살아있음을 확인했다 imagefile [1] ekamoon 2011-08-24 14306
3204 5기 나에게 사진은 그 무엇! imagefile [5] ekamoon 2011-08-24 13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