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기 포항 한겨레포토워크숍]

 

테마라…, 이야기라…, 도대체 무슨?

풍광 탓이었다, 그것도 빼어난

그냥 눌렀다, 늘 그래왔던 것처럼

 

그딴 것 모른다고 당당히 말하리라

 

그런데 다시 은근히 발목을 잡았다

셔터가 뻑뻑했다

대게한테 물어본들 그들이 뭘 알겠나

 

집어내 내 사진에서 공포를 봤단다

그런가? 그것도 괜찮을 듯 싶다

말과 술로 사진을 찍으며 날밤을 샜다

 

날이 채 밝기도 전부터 강행군이다

새벽처럼 다가온 풍경의 바다

상쾌했다, 눈도 입도 풍요로웠

 

줄줄이 꿰어 꾸덕꾸덕 말린 테마 10장

억지도 있지만 어쩔 수 없는 노릇

한 분은 칭찬 톡톡, 한 분은 비판 콕콕

 

어떻게 찍어야 할지 그림이 새벽빛이다

신난다, 기분 좋은 일이다

 

 

과메기덕장3.jpg

박태희 사진작가 <과메기 덕장>

 

 지난 11월 25일부터 3일 동안 포항에서 열린 제7기 한겨레 포토워크숍에 참가했다. 요사이 목표 없이 셔터를 누르던 일이 많았던 터라, 내 스스로 사진 찍는 일에 근거를 마련하고 싶었기 때문이다.
 버스 안에서 워크숍 안내 자료를 훑어 봤다. 재미있는 구절이 눈에 띄었다. “테마를 정해 사진을 찍고, 그 중 열 장의 사진으로 이야기를 구성하여 제출할 것!” 도대체 사진으로 어떻게 이야기를 구성하고, 무슨 테마를 정해 사진을 찍으란 말인가?
 이런 고민에 빠져 있을 무렵, 어느새 포항에 들어섰다. 처음 향한 곳은 오어사. 신라 진평왕 때 세워졌다 하니, 아주 오랜 시간을 곱게 견뎌 온 절이었다. 주변 저수지에는 가을을 이기지 못한 낙엽들이 가득했다. 이곳의 빼어난 풍광 탓이었을까? ‘이야기’니 ‘테마’니 하는 것들은 까마득하게 잊고 늘 그래 왔던 것처럼 목표 없이 셔터를 눌러대며 몸을 풀었다. 내 앞에 여전히 유효한 역사의 흔적과 청신한 물줄기를 담을 수 있다면, 그것만으로도 이미 충분하지는 않을까?
 죽도시장으로 자리를 옮겼을 때, 다시 ‘이야기’니 ‘테마’니 하는 것들이 살짝 떠올랐다. 오어사와 죽도시장의 분위기가 영 딴판인데, 어떻게 테마를 잡고 무슨 이야기를 구성하란 말인가? 은근히 발목을 잡기 시작하는 이 질문 때문에 셔터를 누르는 일이 쉽지 않았다. 밀고 밀치면서 나아가는 사람들 다리 밑에서 탈출을 꿈꾸며 꿈틀거리는 활어나 대게에게 물어본들, 그 녀석들이 무엇을 알겠는가.
 첫날 리뷰 시간 때, 그럴 듯하게 나온 몇 장의 사진을 과감하게 내밀었다. 테마가 뭐냐 물으면, 그딴 것 모른다고 당당하게 말하면 되지 하는 생각이었다. 그런데 사진을 찬찬히 살펴보던 워크숍 강사님은 내 사진에서 ‘공포’를 읽어내셨다. 물론 나는 ‘공포’를 염두에 두고 사진을 찍지 않았다.
 하지만 강사님이 사진에서 이런저런 요소를 섬세하게 짚어 내며 공포의 느낌을 설명해 주셨을 때는, 고개가 끄덕여지는 면이 적지 않았다. 이번 워크숍에서 테마를 ‘공포’로 잡는 것도 괜찮을 듯 싶었다.
 그렇다고 사진으로 엮는 ‘이야기’나 ‘테마’에 대한 궁금증이 사라진 것은 아니었다. 밤 늦게까지 이어진 뒤풀이 시간에 다른 까칠한(?) 강사님을 붙들고 그동안 궁금했던 것을 쏟아 붓기 시작했다. 나의 집요한 질문에 다소 난처해하는 그 강사님의 모습이 재미있기도 했다. 그렇게 ‘말’로 찍는 사진 이야기가 밤새도록 이어졌다.
 날이 채 밝기도 전에 활어 경매가 열리는 죽도 시장에 다시 갔다. 분명 같은 곳임에도 불구하고, 어제 오후와는 또 다른 삶의 열기가 생생하게 전해졌다. 신호를 은밀하게 주고받으며 이루어지는 시끌벅적한 거래의 현장은 경이롭게 다가왔다. 새벽 하늘이 붉게 물들어 올 무렵, 숙소로 돌아와 잠시 휴식을 취하고 과메기 덕장을 찾았다. 강행군이다.
 하지만 기분은 좋았다. 바닷가 덕장을 보면, 그곳의 먹을거리가 모두 내 것이나 된 듯 마음이 풍요로워지곤 하니까. 그 풍요로움을 만끽하며 사진을 찍으니, 이보다 즐거운 시간을 갖기도 쉽지 않을 듯했다.
 그런데 이런 곳에서 어떻게 ‘공포’ 따위를 읽을 수 있단 말인가. 해풍을 받아 가며 건조되고 있는 과메기들 곁에서 연방 셔터를 눌러대고 있는데, 인심 좋은 덕장 주인이 과메기를 내왔다. 포항의 자글거리는 햇살과 경쾌한 바닷바람을 잔뜩 머금은 과메기 맛은 과연 잊을 수 없을 만큼 중독성이 강했다.
 숙소로 돌아오자마자 리뷰를 위해 다시 사진을 골랐다. 하지만 아무리 사진을 들여다보고 있어도 ‘공포’에 어울릴 만한 사진들은 보이지 않았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공포’를 테마로 이야기를 구성하는 일은 가당치도 않았다. 짜증이 치밀었다. 하는 수 없이 이렇게 저렇게 끼워 맞춰 열 장의 사진을 간신히 제출했다. ‘공포’의 의미를 확장하여 ‘폭력’으로 테마의 가닥을 잡았다. 다소 억지스러운 면이 없지는 않았지만 어쩔 수 없는 노릇이었다.
 둘째 날 리뷰 시간의 분위기는 분명 첫날과 달랐다. 첫날처럼 조별로 리뷰를 하는 것이 아니라 이날은 전체 참가자들이 한자리에 모여 리뷰를 했다. 아기자기한 분위기는 온데간데 없고 긴장된 분위기가 방 안 가득했다.
 하지만 나를 ‘공포’로 안내하셨던 강사님은 나의 사진들을 치켜세우며 칭찬을 아끼지 않으셨다. 쾌재를 불렀다. 그동안 쌓았던 내공이 헛되지 않은 것 같아 마음이 들떠 있는데, 다른 한 강사님이 사진의 문제점을 콕콕 짚어 가며 나의 사진들을 무장해제 시켰다. 지난밤 나의 짓궂은 질문에 곤혹스러운 표정으로 답을 했던 바로 그 강사님!
 워크숍을 마치고 돌아가는 길, 발걸음이 가벼웠다. ‘테마’니 ‘이야기’니 하는 것들의 힘을 조금은 깨달았다. 이 때문에 사진 찍는 일에 목표가 생겼고 이제부터 어떤 사진을 어떻게 찍어야 할지, 어렴풋하게나마 그림이 그려졌다. 신난다. 기분 좋은 일이다.
 이지훈/제7기 포항 한겨레포토워크숍 참가자·교수

 

오어사2.jpg

박태희 사진작가 <오어사>

 

 오어사.jpg

박태희 사진작가 <오어사>

 

과메기덕장2.jpg

박태희 사진작가 <과메기 덕장>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공지 전체 연천 포토워크숍 후기-김정현 imagefile 사진마을 2020-11-14 10113
공지 전체 2020 한겨레포토워크숍 연천편 imagefile 사진마을 2020-11-14 9982
공지 전체 2019 하반기 사진여행 전주시편 imagefile 사진마을 2019-09-23 32771
공지 전체 곽윤섭 기자, 윤정 작가와 함께하는 사진여행 imagefile 사진마을 2019-05-27 33224
공지 29기-광주광역시편 [29기] 심사평-말 걸면서 셔터 누르니 사진에서 이야기가 두런두런 imagefile 사진마을 2018-08-06 74099
공지 29기-광주광역시편 [29기]최우수, 우수상 수상소감 imagefile 사진마을 2018-08-06 70447
공지 29기-광주광역시편 [29기] 이광수 교수 참관기 imagefile 사진마을 2018-08-06 73411
공지 사진기행 마감했습니다-29기 광주광역시편 참가자 모집 안내 imagefile [1] 사진마을 2018-06-08 84946
공지 28기-대한사협,담양편 [28기 심사평, 최우수상 소감] ‘삶과 죽음’ 주제 완성도 높은 편집 imagefile 사진마을 2017-10-31 95058
공지 27기-익산야시장편 [27기] 익산 야시장편 심사평 imagefile 사진마을 2017-08-02 108729
공지 26기 한산모시문화제편 [26기 수상작 발표] 사람과 풍경 흐드러진 축제, 사진이 춤추게 하려면 imagefile 사진마을 2017-06-20 108146
공지 26기 한산모시문화제편 [26기 서천군수상 박남희 수상소감] imagefile 사진마을 2017-06-20 109296
공지 26기 한산모시문화제편 [26기 워크숍 참가기- 정세환, 배영] imagefile 사진마을 2017-06-20 111473
공지 25기-경부선편 [25기 심사평2] 참가자 전원 개별 리뷰 imagefile 사진마을 2017-06-01 112840
공지 25기-경부선편 [25기] 우수상 김은영 수상소감 imagefile [1] 사진마을 2017-05-31 107299
공지 25기-경부선편 [25기 심사평] 마법같은 순간 상상의 공간으로 확대 imagefile 사진마을 2017-05-31 109495
공지 23기-서울편 [23기 심사평 2] 참가자 전원 개별 리뷰 imagefile [2] 사진마을 2016-08-17 126667
공지 23기-서울편 [23기 심사평 1] 과감한 구성과 걸러지지 않은 투박함은 동전의 양면이다 imagefile [2] 사진마을 2016-08-17 126950
공지 22기-진안편 [22기 심사평] 우스꽝스럽고 슬픈 사실의 총합이 이루어낸 ‘실재’ imagefile [2] 사진마을 2016-04-29 127796
공지 22기-진안편 [22기 최우수상 배영 수상소감] 숨어있는 작은 일상을 주인공으로 imagefile [2] 사진마을 2016-04-29 125162
공지 20기-전주 나주편 대상의 완벽한 재현보다 나를 찾아가는 길 imagefile [12] 사진마을 2015-10-26 156183
공지 20기-전주 나주편 빛과 그늘 사이, 부제 없이 주요소만 imagefile [2] 곽윤섭 2015-10-26 159327
공지 19기-시모노세키 [19기 우수상 소감] 김제숙-정태경 imagefile [1] 사진마을 2015-09-22 162415
공지 19기-시모노세키 [19기 참가기] 스스럼 없는 정 맘껏 imagefile [1] 사진마을 2015-09-22 162479
공지 19기-시모노세키 [19기 심사평] 반복은 금물, 급변도 곤란 imagefile 곽윤섭 2015-09-21 167427
공지 전체 공지-공지에 올라온 글, 각 기수 카테고리에서 찾을 수 있습니다. 사진마을 2015-09-15 163135
116 11기 봄 땅은 imagefile [1] 박광철 2013-03-16 20563
115 전체 진실은 현실의 가상일까 가상의 현실일까 imagefile 사진마을 2012-02-22 20730
114 전체 사진마을 송년회 [13] 곽윤섭 2011-11-30 20791
113 7기 한반도에서 가장 먼저 해가 뜨는 호랑이꼬리 imagefile 사진마을 2011-12-19 20808
» 7기 햇살과 갯바람이 말린 사진, 이야기가 쫄깃 imagefile 사진마을 2011-12-19 20826
111 5기 꽃술 imagefile [1] 김민수 2013-09-01 20829
110 전체 나만의 색깔을 찾아온 길, 짜릿한 두려움 imagefile [13] 사진마을 2012-02-22 20939
109 7기 군더더기 없는 뺄셈과 덧셈 imagefile 사진마을 2011-12-19 21142
108 5기 바람의 언덕 imagefile [7] parkknoc 2011-08-04 21207
107 5기 눈쌓인 시골풍경 imagefile [2] 송영관 2013-11-12 21208
106 7기 참가자 후기와 이 한 장 imagefile 곽윤섭 2011-12-19 21232
105 5기 뚝섬노을 imagefile [1] ssogari1120 2011-08-25 21320
104 19기-시모노세키 한겨레포토워크숍 19기 시모노세키편 imagefile [1] 사진마을 2015-07-15 21361
103 5기 지리산 갑니다. imagefile [4] ssogari1120 2012-01-03 21448
102 9기 연인! imagefile [3] 김래희 2012-08-20 21773
101 8기 쉽지만 쉽지 않은, 덜 보여주는 매력 [12] 곽윤섭 2012-01-18 22039
100 8기 글로 찍다 만난 실전, 채워야 할 것을 알았다 imagefile 사진마을 2012-01-20 22090
99 5기 따뜻한 겨울 imagefile [1] 김선희 2012-12-05 22117
98 8기 20년 동안 사진기 들게 한 건 행복감이었다 imagefile [2] 사진마을 2012-01-20 22155
97 전체 [17기 최우수상] 언제나 사람, 그 순간 그 감성 그대로 imagefile [2] 사진마을 2015-05-26 221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