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꽃 1 - 덕진 연못에서

전체 조회수 3600 추천수 0 2013.08.08 16:21:20

연꽃 1 - 덕진 연못에서

 

해마다 여름이면 덕진 연못에는 초록 연잎들....

그 사이사이로 피어나는 연분홍 연꽃들....

 

비 오락가락 하는 날 연꽃은

비에 젖다가 햇빛에 반짝이다가

그 향기는 촉촉하게 은은하게 사방에 스미고....

 

어두운 진흙 속에시 오래 기다리다가

빗속에서 햇빛 속에서 피어나는....

어둠도 추위도 

참고 견디다 보면

이렇게 꽃피는 날이 있을 거라고....

 

기죽게 하는 아프게 하는 세상살이 

그러려니 하며 그냥저냥 참고 살다보면

혹시 새로운 세상이 열릴지도 몰라, 하며

아플수록 더 아름다운 꽃이 필지도 몰라, 하며

해마다 여름이면 우르르 피고지는....

 

맑은 날보다 흐린 날이

필 때보다 질 때가 더욱 진한 

은밀하고 황홀한 연꽃들의 향기,

살아있는 냄새....

 

*****************************

여름,

무더위도 막바지...

덕진공원 연꽃 사진들 보며 잠시 여유를....

 

이해인 수녀가 글을 쓰고

김태원이 음악을 만들었다는

부활의 "친구야 너는 아니..." 노래도 들으며...

 

 

********************************************

<친구야 너는 아니>

"꽃이 필 때 꽃이 질 때

사실은 참 아픈거래

나무가 꽃을 피우고 열매를 달아줄 때

사실은 참 아픈거래

친구야 봄비처럼 아파도 웃으면서

너에게 가고픈 내 맘 아니

향기속에 숨겨진 내 눈물이 한송이

꽃이 되는걸 너는 아니

우리 눈에 다 보이진 않지만

우리 귀에 다 들리진 않지만

이 세상엔 아픈것들이 너무 많다고

아름답기 위해선 눈물이 필요하다고

엄마가 혼잣말로 하시던

얘기가 자꾸 생각이 나는 날

이 세상엔 아픈것들이 너무 많다고

아름답기 위해선 눈물이 필요하다고

===

친구야 봄비처럼 아파도 웃으면서

너에게 가고픈 내 맘 아니 향기속에 숨겨진

내 눈물이 한송이 꽃이 되는 걸 너는 아니

우리 눈에 다 보이진 않지만

우리 귀에 다 들리진 않지만

이 세상엔 아픈것들이 너무 많다고

아름답기 위해선 눈물이 필요하다고

엄마가 혼잣말로 하시던

얘기가 자꾸 생각이 나는 날

이 세상엔 아픈것들이 너무 많다고

아름답기 위해선 눈물이 필요하다고

우리 눈에 다 보이진 않지만

우리 귀에 다 들리진 않지만

이 세상엔 아픈것들이 너무 많다고

아름답기 위해선 눈물이 필요하다고

꽃이 필 때 꽃이 질 때

사실은 참 아픈거래

나무가 꽃을 피우고 열매를 달아줄 때

사실은 참 아픈거래"

************************************

s_L1000645.JPG s_L1000651.JPG s_L1000656.JPG s_L1000682.JPG s_L1000683.JPG s_L1000686.JPG s_L1000760.JPG s_L1000763.JPG s_L1000769.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공지 전체 연천 포토워크숍 후기-김정현 imagefile 사진마을 2020-11-14 16313
공지 전체 2020 한겨레포토워크숍 연천편 imagefile 사진마을 2020-11-14 16428
공지 전체 2019 하반기 사진여행 전주시편 imagefile 사진마을 2019-09-23 40812
공지 전체 곽윤섭 기자, 윤정 작가와 함께하는 사진여행 imagefile 사진마을 2019-05-27 40858
공지 29기-광주광역시편 [29기] 심사평-말 걸면서 셔터 누르니 사진에서 이야기가 두런두런 imagefile 사진마을 2018-08-06 82205
공지 29기-광주광역시편 [29기]최우수, 우수상 수상소감 imagefile 사진마을 2018-08-06 78535
공지 29기-광주광역시편 [29기] 이광수 교수 참관기 imagefile 사진마을 2018-08-06 80975
공지 사진기행 마감했습니다-29기 광주광역시편 참가자 모집 안내 imagefile [1] 사진마을 2018-06-08 94364
공지 28기-대한사협,담양편 [28기 심사평, 최우수상 소감] ‘삶과 죽음’ 주제 완성도 높은 편집 imagefile 사진마을 2017-10-31 103807
공지 27기-익산야시장편 [27기] 익산 야시장편 심사평 imagefile 사진마을 2017-08-02 117566
공지 26기 한산모시문화제편 [26기 수상작 발표] 사람과 풍경 흐드러진 축제, 사진이 춤추게 하려면 imagefile 사진마을 2017-06-20 116860
공지 26기 한산모시문화제편 [26기 서천군수상 박남희 수상소감] imagefile 사진마을 2017-06-20 119074
공지 26기 한산모시문화제편 [26기 워크숍 참가기- 정세환, 배영] imagefile 사진마을 2017-06-20 120510
공지 25기-경부선편 [25기 심사평2] 참가자 전원 개별 리뷰 imagefile 사진마을 2017-06-01 122221
공지 25기-경부선편 [25기] 우수상 김은영 수상소감 imagefile [1] 사진마을 2017-05-31 116659
공지 25기-경부선편 [25기 심사평] 마법같은 순간 상상의 공간으로 확대 imagefile 사진마을 2017-05-31 119159
공지 23기-서울편 [23기 심사평 2] 참가자 전원 개별 리뷰 imagefile [2] 사진마을 2016-08-17 135348
공지 23기-서울편 [23기 심사평 1] 과감한 구성과 걸러지지 않은 투박함은 동전의 양면이다 imagefile [2] 사진마을 2016-08-17 136857
공지 22기-진안편 [22기 심사평] 우스꽝스럽고 슬픈 사실의 총합이 이루어낸 ‘실재’ imagefile [2] 사진마을 2016-04-29 136507
공지 22기-진안편 [22기 최우수상 배영 수상소감] 숨어있는 작은 일상을 주인공으로 imagefile [2] 사진마을 2016-04-29 134630
공지 20기-전주 나주편 대상의 완벽한 재현보다 나를 찾아가는 길 imagefile [12] 사진마을 2015-10-26 164886
공지 20기-전주 나주편 빛과 그늘 사이, 부제 없이 주요소만 imagefile [2] 곽윤섭 2015-10-26 169140
공지 19기-시모노세키 [19기 우수상 소감] 김제숙-정태경 imagefile [1] 사진마을 2015-09-22 171284
공지 19기-시모노세키 [19기 참가기] 스스럼 없는 정 맘껏 imagefile [1] 사진마을 2015-09-22 171501
공지 19기-시모노세키 [19기 심사평] 반복은 금물, 급변도 곤란 imagefile 곽윤섭 2015-09-21 176376
공지 전체 공지-공지에 올라온 글, 각 기수 카테고리에서 찾을 수 있습니다. 사진마을 2015-09-15 171916
3256 전체 2012.5.12~5.13 전주포토페스티벌(JPF)-One Day Story in Jeonju 행사참여 안내 박광철 2012-05-08 3611
3255 5기 흔들림 없이... imagefile [2] 김선희 2012-07-06 3611
3254 전체 뒷모습-8 imagefile [2] 이홍권 2013-03-08 3611
3253 5기 세상 imagefile [1] 김선희 2012-03-11 3612
3252 전체 뒷모습-29 imagefile 이홍권 2013-04-02 3613
3251 전체 겨울 덕진연못에서 imagefile [2] cloud 2014-02-11 3613
3250 5기 엽서 imagefile 김민수 2014-04-18 3614
3249 5기 장미꽃 그녀(2012-0214) imagefile [6] 김민수 2012-02-14 3616
3248 5기 회원분들 열린 사진 공모전 수상을 축하드립니다. imagefile [4] 박호광 2012-05-10 3616
3247 1기 겨울 바다는 ? imagefile checky 2014-02-07 3616
3246 5기 우도의 바닷가 imagefile [6] bonamana 2012-01-27 3617
3245 전체 뒷모습-1 imagefile [2] 이홍권 2013-02-28 3617
3244 5기 곽지과물해변에 한참동안 머물다 imagefile [4] bonamana 2012-01-29 3618
3243 5기 imagefile [3] 송영관 2012-03-16 3618
3242 5기 경쾌해 보이는 환자 imagefile [3] 사암 2012-03-28 3618
3241 5기 친구는 집에 가고...(4월2일의 사진입니다.) imagefile [4] 김선희 2012-04-02 3618
3240 5기 몇 개일까? imagefile [3] 김민수 2012-04-14 3618
3239 5기 혼돈 imagefile 김민수 2014-05-22 3618
3238 5기 창 너머로(1월 4일의 사진입니다.) imagefile [4] dkdlfjq 2012-01-04 3619
3237 5기 쑥을 찾으러 imagefile [1] 사암 2012-03-30 36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