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랑이 찢어져도 한 번쯤 미치자
[11기 한겨레포토워크숍/장려상] 최애선-열중
 

 한 밤에 깨어 시간을 확인합니다. 창밖은 가로등마저 꺼진 짙은 어둠입니다. 창을 여니 찬 소주가 몸을 휘감는 듯 기분 좋은 바람입니다. 외로움, 절망, 고통, 비애, 쓰라림..., 이런 단어들을 어둠에 툭 내려놓습니다. 
 
 날이 밝으면 갈 곳을 생각합니다. 파도처럼 부지런해서가 아닙니다. 
 언덕배기 풀잎엔 아직은 찬 서리가 서리겠지요. 시린 풀잎에서 새잎을 돋을 시간만 생각해도 그곳에서 큰 위로가 될 것입니다. 가야할 곳은 천지에 널렸습니다. 낯선 곳이라도 길은 묻지 않고 무작정 가보렵니다. 가다 보면 그곳도 흔적이 남겠지요. 
 굳이 이름을 알 필요는 없을 것 같습니다. 길가다 마주친 돌멩이라도 “안녕” 눈인사나 하면 되지요. 
 
 어제보다 더 큰 보폭 때문에 가랑이가 찢어지면 어떻습니까. 갑자기 몰아치는 찬 북서풍에 깜짝 놀란다면 그것이 더 인간적이겠지요. 언덕배기 너머로 해가 뜨는 걸 상상해봅니다. 뻘건 해가 쑥 올라온다면 미친 듯이 춤을 춰볼까 합니다. 풀들이 소스라쳐 모가지가 뚝뚝 꺾어지더라도 뭐 오늘 하루, 한 번 쯤, 미쳐도 괜찮지 않겠나 싶습니다. 
 
 어제 받은 수상소식 문자를 보는 순간 “좋아라”고 소리쳤습니다. 좋아도 너무 좋았습니다. 그리고 가만히 생각해보니 내 사진이 이런 영광을 누릴 자격이 되나 싶더군요. 보낸 사진 열장을 다시 열어봅니다. 우연한 컷도, 수도 없이 많이 찍은 컷들 중에 한 컷도, 짧은 시간이지만 기다리다 찍은 컷도 있습니다. 작가님들께서 큰 열정과 섬세한 터치로 가르치신 사진을 흉내라도 내보려고 했지만 역시나 미치지 못하는 것 같습니다. 

장려상-최애선-1.jpg
 그럼에도 선정해 주신 것은 앞으로의 제 사진에 열정과 감동이 분명 더 해질 것이라는 “믿음”이지 않았을까 혼자 생각해봅니다. 이제부터 셔터를 누를 때마다 작가님들의 열정과 감동, 함께했던 사진마을 동료들의 열망과 감각을 새기렵니다. 
 
 부산에서 삼십년을 살았고 지금도 부산을 오고 가며 살지만 부산의 사람들을 한 번도 카메라에 담아보지 않았습니다. 너무 가까워서 낯설게 보였던 부산이었습니다. 그리고 그 낯섦이 부담스럽기도 했습니다. 이제껏 알고 있던 부산과 카메라에 담긴 부산은 달랐습니다. 그 이유는 아직 잘 모르겠습니다. 이것도 사진 찍기의 숙제로 남겨 두려합니다. 그러고 보니 이번 수상으로 숙제가 많아졌습니다. 아직 사진 찍기에 그리 많은 고민을 하지 않았었는데……. 
 
 고향을 찍어 수상한 것에 더 큰 감동이고 기쁨입니다. 다시 한 번 사진 마을 여러분과 함께해서 기쁩니다. 그리고 아직도 갈 길이 먼 제 사진을 믿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최애선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공지 전체 2019 하반기 사진여행 전주시편 imagefile 사진마을 2019-09-23 14567
공지 전체 곽윤섭 기자, 윤정 작가와 함께하는 사진여행 imagefile 사진마을 2019-05-27 14911
공지 29기-광주광역시편 [29기] 심사평-말 걸면서 셔터 누르니 사진에서 이야기가 두런두런 imagefile 사진마을 2018-08-06 52940
공지 29기-광주광역시편 [29기]최우수, 우수상 수상소감 imagefile 사진마을 2018-08-06 48898
공지 29기-광주광역시편 [29기] 이광수 교수 참관기 imagefile 사진마을 2018-08-06 50852
공지 사진기행 마감했습니다-29기 광주광역시편 참가자 모집 안내 imagefile [1] 사진마을 2018-06-08 58458
공지 28기-대한사협,담양편 [28기 심사평, 최우수상 소감] ‘삶과 죽음’ 주제 완성도 높은 편집 imagefile 사진마을 2017-10-31 71486
공지 27기-익산야시장편 [27기] 익산 야시장편 심사평 imagefile 사진마을 2017-08-02 84121
공지 26기 한산모시문화제편 [26기 수상작 발표] 사람과 풍경 흐드러진 축제, 사진이 춤추게 하려면 imagefile 사진마을 2017-06-20 84041
공지 26기 한산모시문화제편 [26기 서천군수상 박남희 수상소감] imagefile 사진마을 2017-06-20 83488
공지 26기 한산모시문화제편 [26기 워크숍 참가기- 정세환, 배영] imagefile 사진마을 2017-06-20 86942
공지 25기-경부선편 [25기 심사평2] 참가자 전원 개별 리뷰 imagefile 사진마을 2017-06-01 87605
공지 25기-경부선편 [25기] 우수상 김은영 수상소감 imagefile [1] 사진마을 2017-05-31 82188
공지 25기-경부선편 [25기 심사평] 마법같은 순간 상상의 공간으로 확대 imagefile 사진마을 2017-05-31 84776
공지 23기-서울편 [23기 심사평 2] 참가자 전원 개별 리뷰 imagefile [2] 사진마을 2016-08-17 103127
공지 23기-서울편 [23기 심사평 1] 과감한 구성과 걸러지지 않은 투박함은 동전의 양면이다 imagefile [2] 사진마을 2016-08-17 101645
공지 22기-진안편 [22기 심사평] 우스꽝스럽고 슬픈 사실의 총합이 이루어낸 ‘실재’ imagefile [2] 사진마을 2016-04-29 103287
공지 22기-진안편 [22기 최우수상 배영 수상소감] 숨어있는 작은 일상을 주인공으로 imagefile [2] 사진마을 2016-04-29 100614
공지 20기-전주 나주편 대상의 완벽한 재현보다 나를 찾아가는 길 imagefile [12] 사진마을 2015-10-26 131277
공지 20기-전주 나주편 빛과 그늘 사이, 부제 없이 주요소만 imagefile [2] 곽윤섭 2015-10-26 134646
공지 19기-시모노세키 [19기 우수상 소감] 김제숙-정태경 imagefile [1] 사진마을 2015-09-22 138285
공지 19기-시모노세키 [19기 참가기] 스스럼 없는 정 맘껏 imagefile [1] 사진마을 2015-09-22 137467
공지 19기-시모노세키 [19기 심사평] 반복은 금물, 급변도 곤란 imagefile 곽윤섭 2015-09-21 143799
공지 전체 공지-공지에 올라온 글, 각 기수 카테고리에서 찾을 수 있습니다. 사진마을 2015-09-15 138546
28 13기 [심사평 1]1장보다 나은 10장, 일관성 있는 울림 imagefile 곽윤섭 2014-07-30 56333
27 13기 긴 사막길에서 만난 세 개의 오아시스 imagefile 곽윤섭 2014-07-29 59313
26 13기 [최우수상 소감] 조급함을 버리고 한 발 한 발 imagefile 곽윤섭 2014-07-29 60317
25 1기 1기(뉴칼레도니아) 게시판입니다. imagefile [1] admin 2011-02-17 60857
24 전체 포토워크숍 공지 부산 대마도 3박4일-추가신청 받습니다. imagefile [1] 곽윤섭 2014-06-10 63729
23 전체 사진마을 송년회...이갑철 신미식 등 작가 특강도 곽윤섭 2013-12-02 78354
22 12기 12기 우수상 수상소감/박영신 imagefile [35] 사진마을 2013-06-25 91770
21 12기 12기 최우수상 수상소감/김희양 imagefile [5] 사진마을 2013-06-25 91855
20 12기 12기 심사평/신미식 imagefile 사진마을 2013-06-25 92334
» 11기 11기 장려상 수상 소감/최애선 imagefile [13] 사진마을 2013-03-07 995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