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날은,

5기 조회수 6455 추천수 0 2011.09.06 16:07:10

 

01.jpg

 

 

02.jpg


강원도로 가는 길이 확장되면서 옛길을 다닐 일이 없는터라, 이전에 강원도를 오갈때면 늘 들르던 그 집이 어딜까 궁금했다.

아내는 이번에야말로, 그 집에 가서 밥을 먹고 가야겠다고 했다.

장남교차로, 그곳이었다. 
 

03.jpg

 
커다란 음식점들이 즐비하기에, 그때 그 할머니가 돈을 벌어 확장했을거라 생각했다.
그러나...그 옛집은 그냥 그곳에 있었다. 할머니는 "그 사람들도 먹고 살자고 하는건데 어쩌겠어요. 길이 뚤리고 나서 손님이 확 줄었어요."라고 옛 명성을 추억하는 듯했다.

04.jpg



음식점 뒤로 돌아가보니 옛날 그 장독대가 그대로 있다. 음식맛을 변하지 않았다. 그러나 사람의 입맛이 달라졌다.
보리밥과 청국장, 시골손두부로 배를 채우고 강원도를 향해간다.

001.jpg


숙소인 한화콘도, 용대리부터 시작된 빗줄기는 미시령터널을 지나자 제법 굵은 비가 되어내렸다.
이곳도 감자바우를 간 것 정도의 세월 찾질 못했던 곳이었다.

바람이 시원하니 그냥 잠을 자면 달콤한 잠을 잘 것 같다.
그러나 오랜만에 처갓집 식구들과의 여행인데다 참석자 중에 막내이므로 눈밖에는 나지 않을 정도의 요령이 필요할 터이다.

002.jpg


후발로 출발한 팀이 배가 고프다고 바로 가까운 동명항으로 오란다.
비는 더 거세어졌고, 바람도 가세해 태풍이 온듯했다. 영금정 아래 '원산슈퍼'가 바람에 펄럭인다.

주변엔 횟집들이 즐비하고 24시간 영업하는 집도 있다. 차마, 차에서 내릴 수가 없다.

003.jpg


먼저 바다로 갔다.
파도가 장관이다.
비는 거의 사선으로 맨살을 때렸다.
카메라를 가지고 밖에 나가자마자 몸이 다 젖어버린다.
무슨 정신으로 사진을 담았는지, 왜 그 사진을 담고 싶었는지...다음날 보니 그 밤에 찍은 것 중 쓸만한 것은 없다.
단 한 장의 유일한 순간의 사진은 있어도...

004.jpg


일명 '스끼다시'는 없다고 한다.
하필이면 두 눈 껌뻑이며 지느러미를 파르르 떠는 모양새로 접시에 담겨나왔다.
채식주의자도 아니고, 동물애호가도 아니지만 조금은 잔인하다 싶었다.

그러나 어차피 인간은 죽음을 먹고 살지 않는가?

운전을 해야하는 관계로 곁들여먹지 못한 것들로 아쉬웠다.
감자바우에서 먹은 보리밥과 청국장이 뱃속에서 불었는지 늦은 밤임에도 포만감에 복부가 불편하다.

아, 생각해 보니 운전을 하면서 누룽지를 내내 먹었다. 그게 불어버린 것이다. 

회는 그냥 몇 점 먹고, 얼큰한 매운탕 국물로 속을 풀었다.
그날은 그렇게 저물어갔다.

 

*흉내내지 말라고 했는데, 빔 벤더스의 <한번은,>을 본 후 한번은 해보고 싶었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공지 전체 2019 하반기 사진여행 전주시편 imagefile 사진마을 2019-09-23 17061
공지 전체 곽윤섭 기자, 윤정 작가와 함께하는 사진여행 imagefile 사진마을 2019-05-27 17396
공지 29기-광주광역시편 [29기] 심사평-말 걸면서 셔터 누르니 사진에서 이야기가 두런두런 imagefile 사진마을 2018-08-06 56768
공지 29기-광주광역시편 [29기]최우수, 우수상 수상소감 imagefile 사진마을 2018-08-06 52790
공지 29기-광주광역시편 [29기] 이광수 교수 참관기 imagefile 사진마을 2018-08-06 55549
공지 사진기행 마감했습니다-29기 광주광역시편 참가자 모집 안내 imagefile [1] 사진마을 2018-06-08 63533
공지 28기-대한사협,담양편 [28기 심사평, 최우수상 소감] ‘삶과 죽음’ 주제 완성도 높은 편집 imagefile 사진마을 2017-10-31 76354
공지 27기-익산야시장편 [27기] 익산 야시장편 심사평 imagefile 사진마을 2017-08-02 89301
공지 26기 한산모시문화제편 [26기 수상작 발표] 사람과 풍경 흐드러진 축제, 사진이 춤추게 하려면 imagefile 사진마을 2017-06-20 88993
공지 26기 한산모시문화제편 [26기 서천군수상 박남희 수상소감] imagefile 사진마을 2017-06-20 88718
공지 26기 한산모시문화제편 [26기 워크숍 참가기- 정세환, 배영] imagefile 사진마을 2017-06-20 91985
공지 25기-경부선편 [25기 심사평2] 참가자 전원 개별 리뷰 imagefile 사진마을 2017-06-01 93374
공지 25기-경부선편 [25기] 우수상 김은영 수상소감 imagefile [1] 사진마을 2017-05-31 87477
공지 25기-경부선편 [25기 심사평] 마법같은 순간 상상의 공간으로 확대 imagefile 사진마을 2017-05-31 89839
공지 23기-서울편 [23기 심사평 2] 참가자 전원 개별 리뷰 imagefile [2] 사진마을 2016-08-17 107923
공지 23기-서울편 [23기 심사평 1] 과감한 구성과 걸러지지 않은 투박함은 동전의 양면이다 imagefile [2] 사진마을 2016-08-17 106622
공지 22기-진안편 [22기 심사평] 우스꽝스럽고 슬픈 사실의 총합이 이루어낸 ‘실재’ imagefile [2] 사진마을 2016-04-29 108401
공지 22기-진안편 [22기 최우수상 배영 수상소감] 숨어있는 작은 일상을 주인공으로 imagefile [2] 사진마을 2016-04-29 105743
공지 20기-전주 나주편 대상의 완벽한 재현보다 나를 찾아가는 길 imagefile [12] 사진마을 2015-10-26 136542
공지 20기-전주 나주편 빛과 그늘 사이, 부제 없이 주요소만 imagefile [2] 곽윤섭 2015-10-26 139598
공지 19기-시모노세키 [19기 우수상 소감] 김제숙-정태경 imagefile [1] 사진마을 2015-09-22 143270
공지 19기-시모노세키 [19기 참가기] 스스럼 없는 정 맘껏 imagefile [1] 사진마을 2015-09-22 142511
공지 19기-시모노세키 [19기 심사평] 반복은 금물, 급변도 곤란 imagefile 곽윤섭 2015-09-21 148543
공지 전체 공지-공지에 올라온 글, 각 기수 카테고리에서 찾을 수 있습니다. 사진마을 2015-09-15 143675
3170 5기 오지마, 식사중이야! imagefile 김민수 2012-02-26 3370
3169 5기 꽃비 내리던날 imagefile [5] 박호광 2012-04-23 3370
3168 1기 우리 후배 imagefile checky 2014-04-04 3370
3167 5기 두물머리 imagefile [2] 김민수 2012-04-17 3371
3166 15기 게시판 이런 사진 가끔 좋아요 ㅋㅋ imagefile 보물섬 2014-12-05 3371
3165 5기 리뷰 증거자료사진 imagefile [8] 김민수 2012-01-16 3372
3164 5기 아주 잠깐(3월14일의 사진입니다.) imagefile [1] 김선희 2012-03-15 3372
3163 5기 소녀 imagefile [3] 김선희 2012-06-11 3372
3162 5기 직 립 보 행 imagefile 박호광 2014-04-21 3372
3161 5기 다시 서울(4월1일의 사진입니다.) imagefile [3] 김선희 2012-04-02 3373
3160 5기 봄을 담는 마음 imagefile [4] 송영관 2012-04-06 3373
3159 전체 2012.5.12~5.13 전주포토페스티벌(JPF)-One Day Story in Jeonju 행사참여 안내 박광철 2012-05-08 3373
3158 5기 딸에게 imagefile [3] 김선희 2012-09-08 3373
3157 5기 존재감(2월21일의 사진입니다.) imagefile [2] dkdlfjq 2012-02-21 3375
3156 5기 녹음 imagefile [1] 송영관 2012-05-31 3375
3155 전체 2012 세계순례대회 첫날 imagefile [2] 박광철 2012-11-02 3375
3154 전체 지리산 실상사에서 2 imagefile cloud 2015-01-20 3375
3153 5기 사려니 숲길에서 imagefile [4] ssogari1120 2012-01-18 3376
3152 5기 아침을 낚는 풍경 imagefile [2] bonamana 2012-02-20 3376
3151 전체 꽃지의 빛 imagefile [5] june4986 2012-03-02 33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