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우수상-송석현/사이를 지켜주는 것들
  우수상-   박영신/바지락을 캐는 사람들

              박호광/태안

              허순임/둘의 인생 이야기

 

z1.jpg


 이번 한겨레포토워크숍 경연에는 모두 28명이 각 10매의 사진을 하나의 시리즈로 묶어 참여했다.
 심사위원단은 사진기자 곽윤섭, 작가 박태희, 신미식, 평론가 최봉림 등 4명으로 구성되었고, 이들은 출품작 수준이 예년과 비슷하다는 의견에 전체적으로 동의했다. 심사진행은 경연자의 출품작 전부를 검토하면서 각 심사위원은 3명씩을 수상후보로 추천했고, 2인 이상의 공동 추천을 받은 작품들을 꼼꼼하게 재검토한 후 수상작을 선정했다.
 
 테크닉보다 사진 시각의 차이
 
 심사기준은 주제와 소재의 참신함, 시리즈의 수미일관성, 전반적 카메라워크 등이었다. 심사위원들은 별다른 이견 없이 1명의 최우수상과 3명의 우수상을 선정하는데 합의했다. 최고의 영예는 송석현씨의 ‘사이를 지켜주는 것들’에게 돌아갔고, 우수상은 박호광씨의 ‘태안’, 박영신씨의 ‘바지락을 캐는 사람들’ 그리고 허순임 씨의 ‘둘의 인생 이야기’로 결정되었다.
 최우수상을 받은 송석현 씨는 닻을 내리는 부두의 여러 동아줄의 모습들에서 ‘사이를 지켜주는 것들’이라는 상징적 의미를 세련된 카메라 워크로 이끌어 냈고, 박호광 씨의 ‘태안’은 비근한 일상 속에서 낯설고 고독한 현실을 탁월하게 순간 포착하여 심사위원들의 칭찬을 받았다. 박영신 씨는 차분한 카메라 워크로 ‘바지락을 캐는 사람들’의 풍경에 몰입함으로써 높은 점수를 받았고, 허순임 씨는 인생의 희로애락을 ‘둘’의 모습으로 꾸미는 풋풋한 사진언어가 호감을 샀다.
 예전에도 그렇지만 올해도 수상작과 비수상작 사이의 간극은 적지 않아 보였다. 그 차이는 사실 사진적 테크닉에서도 오지만, 그보다는 대상을 사진의 시각으로 바라보는 역량의 차이에서 기인하는 듯했다. 사진으로 찍혀진 현실과 실제 현실의 간극을 인지하는 능력의 차이에서 비롯되는 듯했다. 사진은 현실을 어느 정도 액면 그대로 재현할 수도 있지만, 촬영 공간의 절단, 연속적으로 흘러가는 시간의 선택, 카메라의 앵글 등을 통해 의도된 현실로 바꿀 수도 있다. 다시 말해 무정형, 비정형 상태에 머물고 있는 현실의 의미를 사진가는 찾아내고 생성시킬 수 있다.
 이번 수상작들은 현실의 의미를 어떠한 형태로든 발굴하고, 일관성 있게 만들어보고자 노력한 작업들이다. 관점과 시각이 부재하는 ‘태안’의 재현이 아니라, 사진가의 취향, 인생론 혹은 감성에 의해 걸러지고 조직된 ‘태안’이었다. 물론 수상작들에서도 그 깊이와 세련됨의 차이가 있었지만 말이다. 시적 취향이 있는가 하면 산문적 시선이 있었고, 상투적 인생론 곁에는 낯선 감성의 시선도 있었다.
 
 은폐되고 엄폐된 현실의 뒷면
 
 미학적 판단은 일종의 취향의 문제이기 때문에 고정되고 불변하는 것이 아니라, 시대와 장소 그리고 개인에 따라 상이하다. 그럼에도 오늘날의 미학적 판단은 일반적으로, 아니 거의 전적으로, 새롭고 파격적인 관점과 시선을 선호한다. 상투적이고, 낯익고, 일반적인 시각을 멀리하고 특이하고, 낯설고, 더 나아가 일탈적인 관점을 예술적이라고 여긴다.
 우리의 포토워크숍이 지향하는 다큐멘터리 사진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우리의 현실을, 오늘의 세계를 보다 새롭게, 깊이 있게, 파격적인 시각으로 기록하고 파헤치는 작업을 훌륭한 작업으로 판단한다. 상식적이고 교조적인 시선으로 세상을 바라보는 작업이 아니라, 은폐되고 엄폐된 현실의 이면을 들춰내고, 세상의 위선과 편견에 부딪히며 어렵게 현실을 마주 대하는 작업을 탁월한 다큐멘터리라고 평가한다.
 사실 사진은 그리 어려운 기예가 아니다. 수년이 지나야 터득하는 비법이 있는 것도 아니고, 타고난 재능이 필수적인 분야도 아니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좋은 사진가가 많지 않는 것은 바로 세상을 달리 보는, 세계를 색다르게 해석하는 시선을 갖기가 어렵기 때문이다. 철학자나 종교인들처럼 형이상학이나 관념을 통해서가 아니라, 이 보잘 것 없고 부조리로 가득 찬 현실 속에서 카메라의 눈을 통해 지금, 이곳을 새롭고, 깊이 있게 바라보기가 어렵기 때문이다. 예리하고 파격적인 카메라의 시선을 제6기 한겨레포토워크숍에서 기대해 본다.   
 최봉림/심사위원장·한국사진문화연구소 소장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전체 연천 포토워크숍 후기-김정현 imagefile 사진마을 2020-11-14 167640
공지 전체 2020 한겨레포토워크숍 연천편 imagefile 사진마을 2020-11-14 168133
공지 전체 2019 하반기 사진여행 전주시편 imagefile 사진마을 2019-09-23 196200
공지 전체 곽윤섭 기자, 윤정 작가와 함께하는 사진여행 imagefile 사진마을 2019-05-27 192732
공지 29기-광주광역시편 [29기] 심사평-말 걸면서 셔터 누르니 사진에서 이야기가 두런두런 imagefile 사진마을 2018-08-06 236802
공지 29기-광주광역시편 [29기]최우수, 우수상 수상소감 imagefile 사진마을 2018-08-06 233036
공지 29기-광주광역시편 [29기] 이광수 교수 참관기 imagefile 사진마을 2018-08-06 234101
공지 사진기행 마감했습니다-29기 광주광역시편 참가자 모집 안내 imagefile [1] 사진마을 2018-06-08 255130
공지 28기-대한사협,담양편 [28기 심사평, 최우수상 소감] ‘삶과 죽음’ 주제 완성도 높은 편집 imagefile 사진마을 2017-10-31 257871
공지 27기-익산야시장편 [27기] 익산 야시장편 심사평 imagefile 사진마을 2017-08-02 273481
공지 26기 한산모시문화제편 [26기 수상작 발표] 사람과 풍경 흐드러진 축제, 사진이 춤추게 하려면 imagefile 사진마을 2017-06-20 272855
공지 26기 한산모시문화제편 [26기 서천군수상 박남희 수상소감] imagefile 사진마을 2017-06-20 274624
공지 26기 한산모시문화제편 [26기 워크숍 참가기- 정세환, 배영] imagefile 사진마을 2017-06-20 277664
공지 25기-경부선편 [25기 심사평2] 참가자 전원 개별 리뷰 imagefile 사진마을 2017-06-01 279085
공지 25기-경부선편 [25기] 우수상 김은영 수상소감 imagefile [1] 사진마을 2017-05-31 275192
공지 25기-경부선편 [25기 심사평] 마법같은 순간 상상의 공간으로 확대 imagefile 사진마을 2017-05-31 278042
공지 23기-서울편 [23기 심사평 2] 참가자 전원 개별 리뷰 imagefile [2] 사진마을 2016-08-17 291536
공지 23기-서울편 [23기 심사평 1] 과감한 구성과 걸러지지 않은 투박함은 동전의 양면이다 imagefile [2] 사진마을 2016-08-17 296462
공지 22기-진안편 [22기 심사평] 우스꽝스럽고 슬픈 사실의 총합이 이루어낸 ‘실재’ imagefile [2] 사진마을 2016-04-29 291413
공지 22기-진안편 [22기 최우수상 배영 수상소감] 숨어있는 작은 일상을 주인공으로 imagefile [2] 사진마을 2016-04-29 292221
공지 20기-전주 나주편 대상의 완벽한 재현보다 나를 찾아가는 길 imagefile [12] 사진마을 2015-10-26 321139
공지 20기-전주 나주편 빛과 그늘 사이, 부제 없이 주요소만 imagefile [2] 곽윤섭 2015-10-26 328443
공지 19기-시모노세키 [19기 우수상 소감] 김제숙-정태경 imagefile [1] 사진마을 2015-09-22 326969
공지 19기-시모노세키 [19기 참가기] 스스럼 없는 정 맘껏 imagefile [1] 사진마을 2015-09-22 328256
공지 19기-시모노세키 [19기 심사평] 반복은 금물, 급변도 곤란 imagefile 곽윤섭 2015-09-21 333829
공지 전체 공지-공지에 올라온 글, 각 기수 카테고리에서 찾을 수 있습니다. 사진마을 2015-09-15 326291
196 5기 우수상 당선 소감/박호광 imagefile [2] ekamoon 2011-08-24 12922
195 5기 우수상 당선 소감/박영신 imagefile [4] ekamoon 2011-08-24 12447
194 5기 최우수상 당선 소감/송석현 imagefile [6] ekamoon 2011-08-24 16071
» 5기 [심사평] 사진과 현실 사이, 생각이 찍다 imagefile ekamoon 2011-08-24 12912
192 5기 ‘제3의 눈’, 팔딱팔딱한 빛과 색을 낚다(신미식 작가 사진 첨부) imagefile ekamoon 2011-08-24 12087
191 5기 축하드립니다. imagefile [3] ssogari1120 2011-08-24 5895
190 5기 수상자들 모두 축하드립니다 imagefile [4] dach 2011-08-24 6554
189 5기 시베리아 유배 (2) ... imagefile [1] i29i29 2011-08-24 7122
188 5기 시베리아 유배 (1) ... imagefile [3] i29i29 2011-08-24 7013
187 5기 뒷 베란다 하늘 imagefile [2] ssogari1120 2011-08-23 5938
186 5기 외로운 사람들? imagefile [1] dach 2011-08-23 5979
185 5기 태안의 사진가들 imagefile [4] 곽윤섭 2011-08-23 6190
184 5기 들꽃 imagefile [5] dach 2011-08-22 7413
183 5기 대천의 일몰과 새벽 imagefile [4] dach 2011-08-22 6219
182 5기 저녁 노을 imagefile [4] ssogari1120 2011-08-22 11474
181 5기 천리포 해수욕장의 아침 imagefile [2] dach 2011-08-20 7081
180 5기 잊혀진 사람들 imagefile [5] otang84 2011-08-19 5960
179 5기 아침하늘 imagefile [5] ssogari1120 2011-08-18 17737
178 2기 봉포(2)-작은 사이즈 imagefile dach 2011-08-18 8154
177 2기 봉포해수욕장 imagefile [4] dach 2011-08-17 73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