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메라 자랑

5기 조회수 4140 추천수 0 2012.05.04 19:48:45

 

카메라.jpg

 

블로그에 올렸던 글입니다.

자식자랑하는 것처럼 팔불출이 될 것 같지만,

요사이 자꾸 아파하는 제 카메라를 보니

그동안 고생 많이 했는데 더 늦기 전에

자랑이라도 해 주어야 할 것 같았습니다. 

 

 

<디지털 카메라 100% 활용하기>- 준비물:디지털 카메라

2008년도 가을 문화센터 강좌의 이 제목만 보고 집에 있던 똑딱이카메라 들고 덜렁덜렁 수업을 들으러 갔었다.

당시, 나의 꿈은 블로그를 만들고 아이들의 사진을 찍어서 블로그에 올리고 꾸준히 아이들이 커가는 모습과 나의 삶을 기록으로 남기는 것이었다.

 

첫 수업시간.

이럴수가... 디지털 카메라가 내가 알고 있는 그 디지털 카메라가 아니었다.

나를 비롯해 나같은 아줌마 두셋만 똑딱이 카메라였고, 나머지 사람들은 이름도 생소하기만 하던 dslr 장비를 삐까번쩍하게 차려서들 가지고 온 거였다.

이거...잘못 왔구나. 첫수업은 원래 그냥 들어도 되는거니까 수업 마치는대로 환불하자 마음먹었다.

하지만, 결혼후 아이만 키우다가 정말 오랜만에 수업을 듣고 무언가를 배운다는 사실에 2시간의 첫수업시간이 어찌나 행복하던지...

차마 환불을 하지 못하고 집으로 그냥 돌아왔다. 게다가 첫 수업시간 선생님께서 내주신 숙제까지 싸안고서...

광각과 망원, 열심히 숙제를 해서 올렸다.

 

그리고, 두번째 수업시간, 머리는 이미 수업을 이제 그만 두는게 옳다고 하지만, 내 마음은 자꾸만 못 그러겠다 한다.

선생님께 컴팩트카메라로도 수업 가능할까요, 여쭈었더니...아무래도 한계가 있지요. 하신다.

그래도 사용법을 익혀두고 나중에 카메라를 새로 구입해도 되지 않을까요? 했더니

그럴거면 지금 카메라를 구입해서 배우는게 맞지 않겠느냐 하신다.

100만원에 달하는 거금. 결혼후 한번도 나를 위해 이렇게 큰 돈을 써본적이 없었는데....

그래도, 어찌어찌 그때 장만했던 것이 지금의 EOS-450d 그리고 번들렌즈.

 

기계에 관해서는 문외한이었던 내가 처음 카메라가 배달되어 왔을때는 적잖이 실망도 하고 난감하기도 했었다.

렌즈가 장착도 되어있지 않으니 카메라같지 않고 장난감 같아보이기만 했다.

스트랩 끼우는 것까지도 내가 직접 해야 했다.

그날밤을 지새우며 더듬더듬 나의 카메라를 완성시켰더니 훤히 동이 터오는 것이었다.

그리고나서 사용설명서가 눈에 들어오지 않아, 줄을 치고 형광펜으로 그려가면서 보고 또 보았다.

 

그렇게 낯설기만 하던 녀석이었는데...

이제는 아무리 많은 같은 기종의 카메라 틈에 끼여 있어도 내 카메라는 내가 찾아낼 수 있을정도로 나의 손때가 묻은 나의 첫 카메라이다.

목에 걸고 다니다보니 여기저기 찧인 상처도 많고, 비오는 날 비맞기는 예사고, 부품도 떨어져 나가고, 껍질도 벗겨졌지만...

살면서 내가 처음으로 사랑해본 사물이다.

두손으로 꼬옥 싸안으면 내 카메라가 말을 하는것 같다. 이런 내 맘을 다 알고 있다고...

눈을 감고 카메라에 손을 대면 내 심박수가 올라간다. 나 확실히 이녀석을 사랑하고 있다.

한때는 부끄러워하기도 했었는데, 지금은 전혀 아니다.

사진을 배우기 시작하면서부터 행복했던 순간, 기뻤던 순간, 힘들었던 순간, 모두를 함께 했던 나의 카메라가 너무나 고맙고...

오랜시간 건강히 버텨주어서 더 고맙다.

 

그런데 요사이 삐걱삐걱 한두군데 문제가 생기기 시작했다.

마음이 짠하다. 너 힘들구나.

이제는 가급적이면 연사도 찍지 않는다. 소중한 한컷 한컷을 나의 카메라와 조금이라도 더 오래하고 싶다.

눈을 감고 카메라를 들면 나의 카메라가 더 잘 보인다.

그만큼 내 몸이 나의 카메라를 기억하고 있고, 내 카메라가 나의 손길을 느끼고 있다.

우습게 들릴지도 모르지만,

나 이녀석이라면 눈을 감고도 같이 사진을 찍을수 있겠다.

내 마음이 원하는 것을 이녀석은 알아줄것만 같다.

너무 한참을 나아갔나?^^

 

아이들 사진을 보다가 처음 사진을 찍게되었던 이유가 생각났고, 그러다보니 나의 카메라를 빠뜨릴수가 없었다.

지금도 나의 카메라를 만지작거리며 이 글을 쓰고 있다.

너무 좋다. 나의 카메라의 이 느낌...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공지 전체 연천 포토워크숍 후기-김정현 imagefile 사진마을 2020-11-14 182095
공지 전체 2020 한겨레포토워크숍 연천편 imagefile 사진마을 2020-11-14 182356
공지 전체 2019 하반기 사진여행 전주시편 imagefile 사진마을 2019-09-23 210428
공지 전체 곽윤섭 기자, 윤정 작가와 함께하는 사진여행 imagefile 사진마을 2019-05-27 206181
공지 29기-광주광역시편 [29기] 심사평-말 걸면서 셔터 누르니 사진에서 이야기가 두런두런 imagefile 사진마을 2018-08-06 250536
공지 29기-광주광역시편 [29기]최우수, 우수상 수상소감 imagefile 사진마을 2018-08-06 247871
공지 29기-광주광역시편 [29기] 이광수 교수 참관기 imagefile 사진마을 2018-08-06 249416
공지 사진기행 마감했습니다-29기 광주광역시편 참가자 모집 안내 imagefile [1] 사진마을 2018-06-08 273852
공지 28기-대한사협,담양편 [28기 심사평, 최우수상 소감] ‘삶과 죽음’ 주제 완성도 높은 편집 imagefile 사진마을 2017-10-31 271579
공지 27기-익산야시장편 [27기] 익산 야시장편 심사평 imagefile 사진마을 2017-08-02 287021
공지 26기 한산모시문화제편 [26기 수상작 발표] 사람과 풍경 흐드러진 축제, 사진이 춤추게 하려면 imagefile 사진마을 2017-06-20 287523
공지 26기 한산모시문화제편 [26기 서천군수상 박남희 수상소감] imagefile 사진마을 2017-06-20 290748
공지 26기 한산모시문화제편 [26기 워크숍 참가기- 정세환, 배영] imagefile 사진마을 2017-06-20 296323
공지 25기-경부선편 [25기 심사평2] 참가자 전원 개별 리뷰 imagefile 사진마을 2017-06-01 296993
공지 25기-경부선편 [25기] 우수상 김은영 수상소감 imagefile [1] 사진마을 2017-05-31 291407
공지 25기-경부선편 [25기 심사평] 마법같은 순간 상상의 공간으로 확대 imagefile 사진마을 2017-05-31 294984
공지 23기-서울편 [23기 심사평 2] 참가자 전원 개별 리뷰 imagefile [2] 사진마을 2016-08-17 310346
공지 23기-서울편 [23기 심사평 1] 과감한 구성과 걸러지지 않은 투박함은 동전의 양면이다 imagefile [2] 사진마을 2016-08-17 312030
공지 22기-진안편 [22기 심사평] 우스꽝스럽고 슬픈 사실의 총합이 이루어낸 ‘실재’ imagefile [2] 사진마을 2016-04-29 309619
공지 22기-진안편 [22기 최우수상 배영 수상소감] 숨어있는 작은 일상을 주인공으로 imagefile [2] 사진마을 2016-04-29 306402
공지 20기-전주 나주편 대상의 완벽한 재현보다 나를 찾아가는 길 imagefile [12] 사진마을 2015-10-26 335704
공지 20기-전주 나주편 빛과 그늘 사이, 부제 없이 주요소만 imagefile [2] 곽윤섭 2015-10-26 346759
공지 19기-시모노세키 [19기 우수상 소감] 김제숙-정태경 imagefile [1] 사진마을 2015-09-22 343122
공지 19기-시모노세키 [19기 참가기] 스스럼 없는 정 맘껏 imagefile [1] 사진마을 2015-09-22 341787
공지 19기-시모노세키 [19기 심사평] 반복은 금물, 급변도 곤란 imagefile 곽윤섭 2015-09-21 352051
공지 전체 공지-공지에 올라온 글, 각 기수 카테고리에서 찾을 수 있습니다. 사진마을 2015-09-15 342454
1592 5기 눈오는 날.(1월 3일의 사진입니다.) imagefile [4] dkdlfjq 2012-01-03 4155
1591 5기 imagefile [2] saam 2011-09-26 4156
1590 5기 쇠뜨기 imagefile 김민수 2014-04-11 4156
1589 5기 겨울산의 자작나무(2) imagefile [2] bonamana 2013-03-12 4156
1588 5기 식사 imagefile 김민수 2013-11-30 4156
1587 5기 라일락 imagefile [4] 김민수 2012-04-20 4156
1586 5기 겨울 빛 imagefile [4] 김선희 2014-02-03 4156
1585 5기 흔들림 없이... imagefile [2] 김선희 2012-07-06 4157
1584 5기 오지마, 식사중이야! imagefile 김민수 2012-02-26 4157
1583 5기 5월2일 오리데이 imagefile 박호광 2014-05-02 4157
1582 5기 나비의 짝짓기 imagefile 김민수 2014-06-24 4157
1581 5기 사연 imagefile 김민수 2014-05-31 4157
1580 5기 초점(2012-0209) imagefile [2] 김민수 2012-02-09 4158
1579 5기 홍콩 imagefile [3] 김민수 2012-03-05 4158
1578 5기 주인의 흔적 imagefile [5] bonamana 2012-02-02 4158
1577 5기 아침을 낚는 풍경 imagefile [2] bonamana 2012-02-20 4159
1576 5기 강정바다 imagefile [1] 김민수 2012-03-09 4159
1575 5기 올해 첫 사진 imagefile [7] 김민수 2012-01-01 4159
1574 5기 5기&9기 번개모임장소 안내(수정)입니다. imagefile [6] 김민수 2012-05-02 4160
1573 5기 씁씁한 미소 imagefile [3] parkknoc 2012-01-05 41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