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보다 무서운 병 손놀이로 막는다

사진마을 2016. 04. 28
조회수 4385 추천수 0


 치매예방 프로그램 ‘금빛브레인’

kys0001.jpg » 22일 인천중구노인복지관에서 치매예방 프로그램 '금빛브레인'에 참가한 할머니들이 직접 만든 제기를 던지며 손놀이를 하고 있다. kys0002.jpg

 

“고운 치매와 나쁜 치매가 있어요. 나쁜 치매는 폭력적으로 되거나 거리를 배회하는 경우입니다. 이렇게 되면 가족이 너무 힘들게 되요. 우리는 그러지 않기 위해서 치매 예방 프로그램을 배우는 거에요. 알겠죠?”
 조희정(놀이문화연구소 '터' 대표) 강사가 22일 인천중구노인복지관에서 치매예방 프로그램 ‘금빛브레인’을 진행하면서 참가자들과 눈을 맞추기 시작했다. 할머니들은 강사와 보조교사들의 도움을 받으면서 연지곤지 박수, 제기 만들기, 제기 주고받기, 실뜨기, 실뜨기하면서 ‘실겅달겅’ 노래하기, 실뜨기로 고양이수염, 나비넥타이와 리본 만들기, 단동치기 등을 실습했다. 조희정 강사가 숙달된 말솜씨와 몸짓으로 이끌어간 덕분에 두 시간이 금방 지나갔다. 참가한 할머니들은 연신 웃음을 터뜨리며 몸과 손을 사용하며 놀이에 적응했다.


 조 강사가 마지막 순서를 진행했다. “빼기 하나 박수로 마무리하겠습니다. 제가 ‘박수 두 번’이라고 말하면 여러분은 박수를 몇 번 쳐야 하죠? 두 번이 아니고 한 번을 빼야하니 한 번 치면 되죠. 오늘 집에 갈 수 있는지 모르겠어요. 한 분도 틀린 분이 없어야 합니다. 교장선생님 출신이 있는 모임에 가봐도 꼭 딴 짓 하다가 틀리는 분도 나옵니다. 자 박수 세 번 시작. 짝 짝 짝. 하하하 다시 한 번 합니다. 박수 세 번 시작 짝 짝.”
 할머니들의 탄성과 폭소가 한꺼번에 쏟아졌다. “아휴 살았다. 이제 집에 갈 수 있게 되었네. 하하하.”
 금빛브레인 집단 상담 놀이프로그램은 전래놀이에서 나온 것이다. 혼자 하는 놀이도 있지만 주로 짝꿍이나 모둠과 함께 하는 놀이가 많다. 같이 하면서 양보하고 배려하는 사회성을 기르는 것이다. 조 강사는 “치매를 막기 위해 손놀이가 최고다. 손을 쓰려면 뇌로 연결되고 손을 움직이면 소 근육 훈련이 된다. 어르신들은 손이 마비가 되면서 굳어지는 경향이 있다. 인지능력도 향상된다. 설명을 듣고 실행을 한다. 실뜨기가 처음엔 쉽지 않다. 몇 번 시도 끝에 해내게 되면서 성취감이 생긴다”라고 설명했다.

 

  조씨가 대표로 있는 놀이문화연구소 ‘터’는 예술체험, 창의음악, 미술치료, 합창 난타지도, 교육연극 등 다양한 창의예술융합교육을 하고 있다. 약 7년 전에 프로그램을 처음 시작했다. 그 사이의 변화에 대해 조씨는 “예전엔 복지관 같은 기관에서 예술교육에 대한 인식이 부족했다. 지금은 먼저 제안이 들어올 정도다. 또 참가하는 어르신들도 큰 변화가 생겼다. 예전에는 뭘 배우겠다는 의식이 강했으나 지금은 과정 자체를 즐기면서 향유하려는 분들이 많아졌다. 예술이 곧 놀이이니 이게 좋은 현상이다”라고 설명했다.


 인천시 송현동에서 온 김순진(75)씨는 “우리 아저씨가 건강이 좋지 않아서 내가 뭐라도 배워서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어서 왔다. 여러 프로그램 중에 치매를 골랐는데 병원에 가봤더니 암보다도 치매가 더 무섭더라. 오늘 많이 배웠다”라고 말했다. 가장 재미있었던 것이 뭐냐고 물었다. “연지곤지, 실뜨기도 재미있었다. 제기 차기도 좋았다. 이제 우리 아저씨와 같이 실습할 것이다. 손 하나 움직이는데 머리도 쓰고 한꺼번에 여러 가지를 하니 치매 예방이 절로 되는 것 같다. 손주가 대학생인데 나중에 오늘 배운 것 한 번 시켜봐야겠다. 아마 잘 못할 걸. 하하하.” 김씨는 활짝 웃었다.


 글 사진 곽윤섭 선임기자 kwak1027@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취재

암보다 무서운 병 손놀이로 막는다

  • 사진마을
  • | 2016.04.28

 치매예방 프로그램 ‘금빛브레인’ “고운 치매와 나쁜 치매가 있어요. 나쁜 치매는 폭력적으로 되거나 거리를 배회하는 경우입니다. 이렇게 ...

전시회

정공법이어서 되레 귀한 포토스토리의 정석

  • 사진마을
  • | 2016.04.19

사진전 ‘사진인을 찾아서 4 인천, 김보섭론’ 생활 현장에서 ‘강제로’ 찍어낸 인물-공간-디테일  저평가된 사진가들이 있다. 2016년 갤러리 브레...

전시회

신과 인간이 합작해 땅에 그린 색과 선의 예술

  • 곽윤섭
  • | 2015.03.19

권원희씨 첫 사진전 ‘빛이 그린 선’ 미국 북서부 곡창지대 초원 구릉 봄과 겨울 풍경 경비행기 타 문짝 뜯어내고 몸 의자에 묶고 찍어 ...

보이지 않는 눈과 보는 눈, 틈새

  • 곽윤섭
  • | 2014.04.16

시각장애인 사진가 사진전  파란만장한 삶이란 것이 무엇일까. 어떤 이의 자서전이나 수기를 읽고 그 파란만장함을 이해할 수 있을까? 예를...

전시회

험한 세상 다리가 되는 뒷골목 삶의 항구

  • 곽윤섭
  • | 2014.01.23

김기래 사진전 ‘금곡동여인숙’ 호텔도 모텔도 여관도 아닌, 몸 하나 누일 곳 날마다 떠나고 날마다 돌아오는 혼자만의 섬  사진공간 배다리...

전시회

유령도시, 2년간의 기록

  • 곽윤섭
  • | 2013.09.10

바이러스, 방사능 보다 더 무서운 재개발 장수선의 사진전 ‘가정동에서-존재하지 않는 공간의 기록’이 9월 15일까지 인천시 동구 사진공간 ...

전시회

돼지와 사람의 경계, 일탈과 공감 [5]

  • 곽윤섭
  • | 2013.04.02

김혜진 개인전 ‘돼지가 한 마리도 죽지 않던 날’ 몸으로 묻는 원초적 질문, 먹이사슬 끝 인간은? 스스로의 몸을 보여주는 사진가로 신디 ...

사진책

200일 동안 8명이 훑은 다른 시선 같은 시선 [1]

  • 곽윤섭
  • | 2012.12.24

2012 인천 아카이브 프로젝트 <인천을 보다> 현지 작가 2명도 동참…공간기록 사진공부에 알맞춤 2012 ‘동네방네 인천 사진아카이브 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