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령도시, 2년간의 기록

곽윤섭 2013. 09. 10
조회수 12712 추천수 0

바이러스, 방사능 보다 더 무서운 재개발

 

06.jpg  

 

 

장수선의 사진전 ‘가정동에서-존재하지 않는 공간의 기록’이 9월 15일까지 인천시 동구 사진공간 배다리, 한 점 갤러리 등에서 열린다. 같은 제목의 사진집도 개막에 맞춰 출간됐다. 이번 전시는 작가가 2011년 9월부터 2013년 8월까지 인천시 서구 가정동의 재개발 지역을 기록한 것으로 유령도시처럼 보이는 사진들로 채워졌다. 높은 곳에서 내려다본 폐가들도 그렇지만 특히 음습한 반지하의 내부는 재난영화나 공포영화의 스틸사진처럼 보이기도 하고 실제 발생한 대규모 재난현장의 다큐멘터리 사진처럼 보이기도 한다. 1986년 러시아의 체르노빌과 2011년 일본의 후쿠시마에선 방사능이 도시에서 사람을 몰아내 폐허를 만들었고 최근 개봉한 한국 영화 ‘감기’나 2007년 미국 영화 ‘나는 전설이다’에선 바이러스가 사람들을 집에서 강제퇴거시거나 전멸시킨 원인이었다. 과연 인천시 가정동에선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일까?

 

평범한 시가지였던 인천시 서구 가정동은 2003년 후반에 처음 재개발 관련 소식이 들려왔고 2006년부터 본격적으로 무지개빛 전망이 속속 쏟아지기 시작했다. 가정 뉴타운 개발사업은 프랑스 파리 부근 신도시 라데팡스를 본 따 고속도로, 지하철, 도로 등 교통시설은 지하 4층에 설치하고 지상에는 공원과 초고층 건물이 들어서는 입체도시로 개발된다는 것이 주된 내용이었다. 그러나 2007년 토지 매입과 보상과 함께 삐그덕거리는 소리도 동시에 들려오기 시작했다. 이주가 본격화된 2008년부터 공동화현상이 생기기 시작했다. 1만 2천 채 이상이 빈집이 되면서 유령도시의 모습이 나타난 것이다. 곳곳에 쓰레기더미가 쌓이고 깨진 유리조각이 흩어져있으며 해충들이 들끓었다. 오죽했으면 서바이블게임 동호회원들 사이에서 도심전투 체험 최적의 공간으로 떠오른 적도 있었다. 인천시 서구 가정동이 유령도시가 된 원인은 방사능이나 바이러스가 아닌 ‘재개발’이란 욕망이었던 것이다.

 

장수선은 곰팡이로 범벅이 된 반지하에서 과거 이곳에 살았던 사람들의 흔적을 찾아냈다. 방문에 걸린 달력, 거실에 버려진 파란 축구공, 그리고 아이들 눈높이에 맞춰 붙여진 꽃밭 벽지 속 정체불명의 꽃과 나비는 체르노빌이나 후쿠시마, 그리고 영화 속 재난공간들의 빈 도시들에서 보이는 흔적 못지 않게 을씨년스럽고 황량하고 가슴 아프며 무섭다. 오감도처럼 찍은 철거전의 대규모 연립주택은 바닷속에서 발견된 전설 속 고대 문명의 유적지인양 아련하고 철거가 끝나고 땅에 덮어둔 비닐막은 대규모 인명피해가 난 현장에서 보이는 거적인양 가슴을 찌른다. 장수선은 2011년 발표한 그의 전작 ‘카타콤베’에서 빈집의 천장을 직설적으로 보여줬다. 이번 작품 ‘가정동에서’를 보자면 ‘폐허’, ‘철거’ 같은 그의 화두가 이어지고 있다는 점은 같다. 노란색 ‘포스트잇’처럼 보이는 사물, 학의 모가지 같은 포크레인 등 재미있는 감상의 포인트를 사진에 하나씩 넣기 시작했다는 점에선 친절한 작가로 변모하고 있는 것 같아 달라졌고 그래서 반갑다.

 

01.jpg

 

02.jpg

 

03.jpg

 

04.jpg

 

05.jpg

 

07.jpg

 

08.jpg

 

09.jpg

 

10.jpg

 

 

 

 

전시장소:

사진공간 배다리 (인천시 동구 금곡동 14-10) 070-4412-0897

한 점 갤러리 (인천시 동구 창영동 15-7) 070-8227-0857

전 모닝글로리 매장 (인천시 동구 금곡동 아벨 서점 옆 건물)

 

 

곽윤섭 선임기자 kwak1027@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전시회

유령도시, 2년간의 기록

  • 곽윤섭
  • | 2013.09.10

바이러스, 방사능 보다 더 무서운 재개발 장수선의 사진전 ‘가정동에서-존재하지 않는 공간의 기록’이 9월 15일까지 인천시 동구 사진공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