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하나인 동시에 모든 것인 사진

사진마을 2018. 03. 06
조회수 4242 추천수 0
 내 인생의 사진책/ 한설희 <엄마>
 
my07.jpg  사진 전문 출판사 눈빛에서 발행한 사진문고 시리즈인 ‘눈빛사진가선’의 출간 종수가 51종이 되었다. 이 책의 특징은 독자들이 손쉽게 사진집을 접할 수 있도록 작고 가볍다는 데 있다. 하지만 책의 함량은 높고 묵직하다. 한 사진가가 일관된 주제로 작업한 작품 50점과 작가의 노트, 그리고 전문가의 해설이 더해져 사진을 어떻게 봐야 할지, 사진의 존재 이유를 대중적으로 열어준 책이다.
 눈빛사진가선과 비슷한 크기의 책은 프랑스에도 있었다. 출판인이자 전시기획자, 영화제작자이기도 한 로베르 델피르(1928~2017)는 1982년에 사진만을 다룬 첫 번째 사진집 시리즈 <포토 포슈>(Photo Poche)를 창간했다. 당시로는 아주 모험적인 사건이어서 사진계의 전설로 회자된다. ‘주머니 속 사진’이라는 의미인 <포토 포슈>의 탄생으로 독자들은 언제, 어디서나 사진을 감상할 수 있게 되었고, 일곱 개 언어로 번역되어 웬만한 서점에서는 이 책을 만날 수 있다.
 <포토 포슈>를 닮은 책, ‘눈빛사진가선’은 그곳에 가야만 볼 수 있는 크고 무겁고 비싼 사진책이 아닌, 주머니 속에 넣고 다니면서 사탕을 까 먹듯이 볼 수 있는 책이다. 최근 ‘눈빛사진가선’의 51번째 책이 출간되었다. 74살 할머니 작가가 촬영한 사진들을 묶은 <엄마>이다.
 <엄마>는 한설희 작가가 2013년부터 작가의 엄마가 돌아가시기 직전인 2015년까지의 기록을 선별한 것이다. 작가의 첫 사진이 발화하기 시작한 것은 2010년이었다. 작가는 아버지의 죽음을 겪으며 비로소 어머니를 다시 보게 된다. 작가의 나이 67살, 엄마는 91살이었다. 67살 딸이 찍은 91살 엄마의 기록은 2011년 사진가들이 제정한 온빛사진상을 받게 된다. 이듬해 봄에는 작가의 첫 번째 개인전 ‘노모’로 이어지고, 딸의 카메라에 익숙해질 즈음, 엄마는 96살의 나이로 눈을 감는다. 작가는 엄마를 처음 촬영할 때 “엄마가 사라지는 순간이 기록의 마침표가 되리라”라고 말했는데, 어느덧 8년이 흘러 작가 나이 74살이 되었다. 곧 겨울이 되면 작가의 엄마가 돌아가신지 2년이 된다.
 <엄마>를 보면서, 사진집을 엮어야 하는 딸이 갖는 두려움에 대해 생각했다. 늘 곁에 있기에 촬영하기 쉬울 것 같지만 ‘가족’을 찍는 일은 녹록지 않다. 언제나 마음만 먹으면 촬영할 수 있고 애써 섭외하지 않아도 간단없이 찍을 수 있는 대상이라 생각하기 때문이다. 과연 그럴까. 기실 수많은 사진집 중에서 가족을 담은 사진집은 소수에 불과하다. 대부분의 사진가들이 미학적, 정치적, 문화적, 역사적 이슈를 열망하기 때문에 주변의 소소한 일상의 이야기들은 묻히거나 버려지기 십상이었다.
 현대의 사진은 빠르게 세상의 모든 것을 포착하고 재현했다. 한설희 작가의 움직임이 귀한 이유가 그동안 볼 수 없었고 보이지 않았던 작은 몸짓들의 근력을 가시화했기 때문이다. 더욱 고마운 일은, 연륜이 쌓여 대가를 이룬 작가가 아니라 다만 ‘할머니 작가가 찍은 할머니 사진들’이라는 것이다. ‘그녀들’의 내밀한 욕망이 은유로, 직설로 표출되며 부드러움과 거?b의 경계가 드러나기도 하고 아득하게 클로my4.jpg즈업되어 기어이는! 가슴 저리게 하는 이 사진들.
  단 하나인 동시에 모든 것인 사진이 있다. 나만의 고유한 사진이면서 모두의 사진이고 무엇으로도 환원할 수 없기에 결코 보기를 다 마칠 수 없는 무한한 사진. 유독 ‘그’ 사진을 오래 바라보면 말더듬이가 되고 눈이 멀게 된다. 엄마가 찍혀 있는 사진들이 그렇다. ‘엄마’ 사진은 정해진 코드가 없기에 읽기가 불가하고, 읽어 낼 수 없기에 감상의 거리도 확보될 수 없다. 자기만의 고유한 엄마를 지시하기 때문에 오직 나만이 알아챌 수 있고, 내가 볼 때 비로소 완결된다. 내 몸과 맘에 꼭 달라붙어 피가 되고 살이 되어 생생하게 현존하므로 사진이 곧 내가 되는 특별한 경험에 이르게도 된다.
  이 글을 쓰는 일 년 전 오늘의 나에게는 엄마를 만질 수 있는 날이 20여일이 남았었다. 그때는 몰랐었다. 엄마가 살아 있는 20일을 어떻게 보내야 할지. 늘, 항상, 나중에야 알게 된다. 엄마가 나를 낳은 나이에 내 나이가 가까워지면서 비로소 엄마를 이해하게 되듯이, 사랑이 떠난 후 사랑을 알아보듯이. ‘시간의 문’(셔터)을 통과하는 사진처럼, 사라져버리는 삶처럼, 사진이 결정적으로 알려주는 궁극적인 것의 자명함을 <엄마>를 보며 깨닫게 된다.
  최연하(독립 큐레이터)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전시회

침몰한 현실에서 건진 실재, 상상은 자유!

  • 곽윤섭
  • | 2014.08.13

랄프 깁슨 초현실주의 사진전 찍기 전-후 손을 안 대도 초현실 이름을 버리니 이름이 태어나다  초현실주의 사진가 랄프 깁슨(1939~ )의...

전시회

연기는 꽃으로 피고, 꽃은 연기로 사라지다

  • 곽윤섭
  • | 2014.08.04

김종현 사진전 ‘모멘트 드로잉’ 바람이 조각한 고와서 서러운 순간의 곡선 ‘우연적인 필연’이 빚어낸 새로운 아름다움 김종현의 사진전 ...

사진책

사진기자표 인물사진의 정석 [1]

  • 곽윤섭
  • | 2014.05.01

정동헌 사진집 <100인첩> “작업멘트 날려 어색함 깨고 그 순간 뺏아내” 직업 따라 100인 100색…인물 후기도 ‘짭짤’  현직 사진기자인 정동...

전시회

여성 몸에 대한 탐구, 굴레 혹은 경계

  • 곽윤섭
  • | 2014.03.05

여지-안준 기획전 ‘포즈 앤드 포즈’ 여지-성형 권하는 사회, 내 밖-내 안의 시선과 욕구 틈새 안준-위와 아래 사이 허공, 현실이자 환상-거...

전시회

연과의 인연, 소멸이 잉태한 생성의 미 [1]

  • 곽윤섭
  • | 2014.02.27

김지원의 ‘Memory of Lotus’ 눈에 보이는 것 뒤의 내면 풍경, 명상하듯 생을 마감하는 잎이나 줄기에는 또다른 생  선우 김지원 첫 ...

전시회

가면 뒤에 숨은 폭력의 맨얼굴을 찾다

  • 곽윤섭
  • | 2014.02.19

엔피엔피 그룹사진전 <상식과 비상식>  자본 문화 성 트라우마 등 우리사회 그늘 포착  어떻게보다 왜에 초점 맞춰야 ‘숨은그림’ 보여   ...

전시회

사람이 머물다 간 빈 공간에 남은 욕망 [4]

  • 곽윤섭
  • | 2014.02.18

신은경 사진전 <당신의 필요와 요구>  나이와 생활 따라 초점 이동, 시간이 흘러 유행따라 소비 되는 곳, 풍속의 여러 얼굴  신은경의...

전시회

다큐멘터리사진의 빛과 빚 [4]

  • 곽윤섭
  • | 2013.10.15

‘최소한의 변화를 위한 사진’전 사진가 디자이너 등 재능 기부, 달력으로도 만들어 팔아 구매자 즉석촬영…수익금 현대차 하청 노동자 등에게 기부...

취재

무한 상상으로 자연 재구성하면 누구나 피카소

  • 곽윤섭
  • | 2013.09.24

서산여고 이성원 선생 ‘창의력 샘’ 자연미술 수업 현장 ‘그냥’ 묻고 답하고 운동장 나가서 ‘그냥’ 작품 창작 보고 듣고 만지고, 건드려보고,...

전시회

우아하거나 도도하거나 [1]

  • 곽윤섭
  • | 2013.09.16

뚜벅이 사진가 4인의 고양이사진전 방콕의 한 사원에서 고양이들을 사진에 담았다. 그중에서도 모자이크 장식 타일의 오색찬란함을 카리스마로 ...

전시회

일본 속 민족의 섬 조선학교, 통일 씨앗이 자란다 [1]

  • 곽윤섭
  • | 2013.08.06

일본 대지진 이후 조선학교는 어떻게 되었나   좌고우면하지 않고 힘있게 밀어붙이고 있는 사진가 김지연의 사진전 <조선학교>가 8월 1...

취재

내 삶의 일터, 눈으로 먼저 찍고 유서 쓰듯 눌렀다

  • 곽윤섭
  • | 2013.07.29

내일이 없는 희귀병 통증, 차라리 잊고자 마지막처럼 찍고 또 찍고 그냥 스쳐 지나는 풍경은 무의미...가장 잘 아는 곳이 가장 큰 감동 ...

최민식 포럼

최민식 선생 별세 [8]

  • 곽윤섭
  • | 2013.02.12

다른 사진가들처럼 최민식도 처음엔 미술학도였다. 그러다가 우연히 도쿄의 한 서점에서 '인간가족'을 발견하고 그길로 사진가의 뜻을 품기 시작했...

취재

새해 첫날 대문사진 보면 그 신문이 보인다 [2]

  • 곽윤섭
  • | 2013.01.03

[사진 뒤집어보기]2013년 신년호 1면  단골도 있고 연출도 있고 기획도 있고... 차별성은 있으나 날짜 빼먹거나 재탕도  2013년 1월 1일치 ...

전시회

시공간을 멈춰 세운, 빛의 어둠-어둠의 빛

  • 곽윤섭
  • | 2012.09.17

스티브 매커리 <빛과 어둠사이> 그때 거기. 그 순간만의 색채과 빛 포착 그 속에 사진 있고 사진 속에 그가 있다   이 기사에 삽입된 모든 ...

취재

금성 일식 궤적 합성 사진, 조선-중앙 왜 다를까 [112]

  • 곽윤섭
  • | 2012.06.07

[사진뒤집어보기] 105년 뒤에나 다시볼 우주쇼  지구에서 찍으면 포물선, 우주에서는 일직선  직선으로 합성된 중앙, 하늘에서 찍은 사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