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에게 아름다운 인생을

사진마을 2018. 09. 05
조회수 2926 추천수 1

[빵수녀님, 아일랜드 골웨이 온라인 사진전]


미국동부캐나다 관구(Salesian Sisters of Saint John Bosco)로 부임하신 박현주 세실리아 수녀님(빵수녀님)이 지난해 아일랜드를 여행하며 골웨이(Galway)에서 찍은 사진과 본인이 직접 쓰신 글을 보내왔습니다. 




bhj01.JPG bhj02.JPG bhj03.JPG bhj04.JPG bhj05.JPG bhj06.JPG bhj07.JPG bhj08.JPG bhj09.JPG bhj10.JPG bhj11.JPG bhj12.JPG bhj13.JPG bhj14.JPG bhj15.JPG bhj16.JPG bhj17.JPG bhj18.JPG bhj19.JPG

 
그대여
난 참 멋진 인생을 살았어요
누구와도 바꾸고 싶지 않은
내 인생을 말이죠
 
모든 계절은 참으로
풍요로웠어요
들꽃보다 화려한 빛깔의 사연들이
인생을 굽이굽이 수놓았고
밤하늘의 별들만큼이나
아름다운 만남도 있었죠
 
더 할 수 없이
사랑도 받았고
가슴 아린 사랑도
해 보았어요
때로는 방랑자처럼
낯선 길을 유랑하며
새로운 세상을 만나는 여행의
환희도 즐겼고
모험과 설레임 가득한
꿈들을 꾸며
그 선한 꿈들이 이뤄지는
기적도 보았죠
 
그대여
난 정말 멋진 인생을 살았어요
미움받은 기억보다
사랑받은 기억이 훨씬 많아요
홀로 서기 힘든 날엔
기댈 수 있는 누군가가 있었죠
작은 내가 받은 선물이 많아
내 곳간엔 언제나 나눌 것이 있었죠
 
외로울 땐 외로움을 잊으라고
음악을 주셨고
그리울 땐 그리움을 견디라고
시를 쓰게 하셨어요
 
새벽이슬처럼
눈 뜨면 몽글몽글 맺히는
옛 기억들을
저녁 바람에 후욱 불어 날리고
머지않은 종착역에서 만날
고운 얼굴들 그리며
평온히 잠들 수 있으니
 
그대여
정말이지 난 멋진 인생을 살았어요.
때론 등을 휘고 누워
목놓아 울고
때론 하늘 끝에 닿도록
웃음소릴 날리며
노래하고
춤추고
걷고
기도하며
여기까지 먼길을 온 나는
 
이렇게 내 인생을 살았어요
이 멋진 인생에 당신도 있었죠
그 자리에
한결같이
그러니 이제 내겐
더 바랄 것이 없답니다
이 멋진 인생이 저 노을처럼
저문다 해도


글 사진/박현주 수녀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전시회

모두에게 아름다운 인생을 [2]

  • 사진마을
  • | 2018.09.05

[빵수녀님, 아일랜드 골웨이 온라인 사진전] 미국동부캐나다 관구(Salesian Sisters of Saint John Bosco)로 부임하신 박현주 세실리아 수녀님(빵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