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도, 그러니까, 그들은 사랑을 찍었다

곽윤섭 2015. 02. 05
조회수 15682 추천수 0

‘세월호’ 안산 단원고 학생들 대상 12주 사진교육
따뜻함·그리움 등 추상적인 주제도 나름대로 ‘척척’
사진 느낌 서로 얘기 나누고 ‘그 교실’ 찍어 오기도

 

축소-학교에서 7.JPG » 학교에서 바라본 하늘

 

2014년 여름부터 가을에 걸쳐 사진을 배운 안산 단원고 2·3학년 학생들의 작품사진을 세월호 생존 학생 학부모 대표의 동의를 얻어 <한겨레>  사진마을에 소개한다. 한겨레 곽윤섭 선임기자는 한겨레교육문화센터 ‘곽윤섭의 사진클리닉’ 제자 6명(김문기, 선종석, 오기봉, 최소정, 차익준, 우춘희)으로 구성된 조교팀의 재능기부 도움을 받아 안산 단원고 현지에서 지난해 8월 7일부터 매주 한 번, 한 번에 90분씩 12주에 걸쳐 진행했다. 여러 상황을 고려해 작품을 찍은 학생의 이름은 밝히지 않는다. 사진 교육과 프로젝트를 주관한 <세이브 더 칠드런>은 단원고  2·3학년 학생들과 시리아 청소년의 공동사진전을 6일부터 서울 종로구에 있는 57th 갤러리에서 연다. 


처음엔 해가 길었으나 마지막 수업이 끝난 날 단원고 교정은 어둑어둑했다. 고등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사진교육은 나이 어린 초등학생보다 더 어려울 것이라고 짐작했다. 걱정은 몇 주 걸리지 않아 해소되었고 수업시간에는 차츰 웃음과 박수도 나오기 시작했다. 30분가량의 교실 수업과 한 시간가량의 교실 바깥 실습으로 이루어졌는데 조교들이 사진을 지도하고 분위기를 띄우는데 큰 역할을 했다. 매시간 사진과제를 부여했는데 처음엔 ‘좋아하는 것 뭐든지’, ‘사람이 들어있는 사진’이 과제였고 셔터속도에 대한 감을 익히기 위해 점프샷을 연습하기도 했다. 조교들이 점프샷의 모델이 되기도 했고 마침 교정을 지나가던 친구가 서너 번에 걸쳐 뜀뛰기를 하기도 했으며 운동장을 지나가던 체육선생님이 한 학생의 요청으로 대여섯 번 슈퍼맨 같은 점프를 보여줘 이를 본 모두가 감탄사를 연발했다.

 

축소-학교에서 5.JPG » 학교 풍경

gk.JPG » 학교 풍경

축소-학교에서6.JPG » 학교 풍경  

DSCF0148.JPG » 셔터속도 실습

축소-사진의 핵심은 빛.JPG » 사진은 빛축소-학교에서 8.JPG » 학교 풍경

gk11.JPG » 과천서울대공원 야외수업축소-상징과제 색깔.JPG » 상징과제 색깔 gk1101.JPG » 내가 좋아하는 친구 gk1102.JPG » 내가 좋아하는 친구 축소-학교에서 11.JPG » 학교 풍경

축소-반영.JPG » 반영

 

  

 수업 후반부엔 자신의 느낌을 표현하는 과정을 포함했는데 뭔가를 찍어오고 그 사진에서 어떤 느낌이 나는지 나머지 학생들의 의견을 듣고 본인이 발표하는 식이었다. 학생들은 따뜻함, 그리움 등의 추상적 표현을 나름대로 척척 찍어왔다. 12번의 수업을 마친 뒤 끝까지 포기하지 않은 열 다섯 학생의 사진을 묶어 기념 사진집 <사진은 사랑이다>를 펴냈는데 사진집 제목은 학생들이 아이디어를 내고 직접 인기투표를 해서 결정했다.

 

 학생들의 사진실습을 지켜보던 생존학생 부모 대표 장동원씨는 “사진을 배우는 학생들이 친구들과 수업을 했던 교실에서 담고 싶은 것은 사진 속에 많이 담아두면 이후 너희들에게 소중한 자료가 될 것이다”라고 격려했다. 이후 학생들은 직접 교실을 찾아가 책상에 놓인 꽃, 과일, 사진, 쪽지 등을 찍어오기도 했고 학교 이곳 저곳에 그려져있는 노란 리본을 담기도 했다.

 

 기념사진집에는 각자의 소감이 들어있다. 김주희 학생은 “즐겁고 행복한 날에 사진을 찍고 싶어요. 앞으로는 다른 사람이 봐도 신기해할 만한 사진을 남기고 싶어요”, 정현욱 학생은 “지금 제 앞에 펼쳐진 멋진 모습을 다른 사람들과 공유하고 싶을 때 사진을 찍어요”, 장애진 학생은 “하늘이 예쁠 때 저는 카메라 셔터를 누르고 싶어져요”라고 적었다.

 학생들이 찍은 사진들을 보고 누군가 단 한 명이라도 즐거움이나 희망, 감동을 발견하게 된다면 찍은 학생에게나 사진을 감상하는 이 모두에게 더없이 가치 있는 일이다. 이들에게 앞으로도 사진이 힘이 되기 바란다.

 곽윤섭 선임기자 kwa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태그
첨부
엮인글 :
http://photovil.hani.co.kr/407336/026/trackback


List of Articles
취재

취미 넘어 의미를 배우다

  • 사진마을
  • | 2017.12.05

’머리 아닌 가슴’이라지만 찍는 기술 넘어 의미까지 [사진배움터 살펴보니] 세계적인 사진가 엘리엇 어윗은 “사진학교는 쓸데없는 곳”이라지만 ...

취재

번데기 속의 나비, 날개 달고 훨훨

  • 사진마을
  • | 2015.08.17

살레시오수녀회와 함께 하는 광주 중학교2학년 사진교육 카메라, 가방, 축구장 취재, 자원봉사 등 곳곳서 도움 손길 산만해서 무서운 중2, 어른은 ...

취재

학생들이 손수 만든 팔찌와 묵주 판매 [1]

  • 곽윤섭
  • | 2015.08.11

학생들이 손수 만든 팔찌와 묵주 판매  살레시오수녀회에서 광주광역시청소년수련원의 청소년방과후아카데미를 운영하고 있다. 여러 분...

취재

투표 부탁합니다. [44]

  • 사진마을
  • | 2015.07.16

마음에 드는 사진을 찍은 3명의 이름(알파벳)을 적어주세요 댓글로 달아도 좋고 행여 객관성을 위한다면 메일로! 아시는 분은 알겠지만 매주 수...

카메라 필요합니다.

  • 곽윤섭
  • | 2015.03.16

저에게 사진을 배웠던 수녀님이 계십니다. 토요일 신촌에 있는 한겨레교육문화센터 <곽윤섭기자의 사진클리닉>수업이죠. 2005년에 처음 시작해 금년이 ...

취재

그래도, 그러니까, 그들은 사랑을 찍었다 [1]

  • 곽윤섭
  • | 2015.02.05

‘세월호’ 안산 단원고 학생들 대상 12주 사진교육 따뜻함·그리움 등 추상적인 주제도 나름대로 ‘척척’ 사진 느낌 서로 얘기 나누고 ‘그 교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