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속엔 또 하나의 세계가 산다

곽윤섭 2015. 04. 21
조회수 11673 추천수 0

민물 수중사진가 황중문씨 매주 물속으로

얼음 속 계곡도 담고 수몰지 마을 흔적도

 

 

hjm-005.jpg » 인제군 북면 용대리. 아들이 수중의 아빠를 보고 있다. 2015년 1월/ 사진 황중문

 

한겨울, 얼음이 얼어있는 계곡에서 톱으로 구멍을 내고 다이빙을 한다. 겨울 물속은 마치 커튼이 처져있는 창으로 햇빛이 들어오는 방에 앉아있는 것 같은 분위기가 연출된다. 겨울엔 물의 흐름이 빠르지 않아 시야도 좋다. 겨울잠을 자는 물고기들은 가끔 꼬리 지느러미만 까딱거릴 뿐 조용히 침잠한다. 그 느낌이 좋다.
 민물 수중사진을 찍는 황중문(43)씨는 어렸을 때 강원도 인제 쪽에 근무하던 아버지를 따라 인제 용대리 계곡을 가게 되었다. 초등학교와 중학교를 춘천에서 다녔지만 방학 때면 곧잘 용대리를 찾았다. 어릴 때 혼자 외롭고 그랬는데 용대리 계곡에만 가면 마음이 편해지곤 하던 기억이 난다. 그 시절이 어쩐지 그리워 어른이 된 지금도 찾아가본다.
 “마음의 고향 같다고나 할까…. 그 땐 아직 잠수까지 하진 않았지만 물놀이 정도를 하면서 계곡의 물과 친해졌다.”
 직장에 들어갔고 강릉에 발령이 나서 바닷물에서 스킨스쿠버를 접하기 시작했다. 2002년엔 춘천으로 발령이 났는데 같이 근무하는 선배 한 분이 제대로 스쿠버를 배워보라고 권유해서 본격적으로 시작했고 2011년엔 강사자격증까지 땄다. 민물 수중사진을 시작한 것도 그 무렵이다. 어릴 때 물 바깥에서만 보던 계곡물속에 처음 들어가 보니 계곡 벽 쪽에 청소물고기 같은 것들이 떼지어 헤엄쳐다니는 것이 너무 예뻐서 사진으로 담고 싶어졌다.

 

hjm-001.jpg

hjm-002.jpg

hjm-003.jpg » 42년전 수몰된 소양댐 수중의 학교터. 2015년 3월 사진/황중문

hjm-004.jpg » 열목어떼가 폭포로 뛰어오르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 2014년 5월 /사진 황중문
 올해 3월 말과 4월 초에 황씨는 소양강댐 수몰지역의 수중사진을 찍었다. 수몰지역에 관심을 가지게 된 계기는 낚시를 좋아하는 직장동료가 “가뭄이 심할 때 수몰지역에서 낚시를 하다 보면 물속에 마을 터, 학교 터 같은 것이 보인다”는 이야기를 하는 것을 들었을 때다. 사진을 찍은 곳은 북산면 수몰지역으로 수심이 깊은 바닥은 들어갈 수가 없고 10미터 정도로 비교적 얕은 물속 산등성이 마을에 들어가서 촬영했다. 계단, 목재, 학교 화단에 있었을 것으로 생각되는 화강암 표본 같은 것이 물 밑에 남아있어 42년 전 이곳에 학교가 있었다는 것을 짐작케했는데 기분이 참 묘했다고 황씨가 전했다.
 황씨는 주로 혼자 잠수하는 편인데 민물고기는 바닷고기보다 더 예민해서 잠수부의 접근을 경계하여 작은 거품소리에도 휙 도망가버리기 일쑤다. 따라서 여러 명이 한꺼번에 들어가는 것을 삼가야한다. 수중촬영은 물속 생물들이 사는 곳을 방문하는 것이니 천천히hjm-0001.jpg » 황중문씨 배려하면서 접근해야 하며 먼 거리에서 한 장 찍고 한참 있다가 한 발짝 들어가고 또 한 장을 찍고 조금씩 접근해야 사진도 찍을 수 있고 물고기들을 자극하지 않을 수 있다고 주의사항을 말했다. 올해 6월쯤엔 삼척 이끼 폭포를 찾아 폭포와 이끼를 배경으로 반수면 사진을 찍을 계획이며 홍천군 내면에서 열목어들이 폭포 위로 뛰어오르는 순간을 찍을 계획이라고 한다.  
 민물 수중사진을 하는 사람은 의외로 드물다. 이 기사를 보고 민물 수중사진가들이 늘어나면 희소성이 떨어지지 않을까 염려되지 않느냐고 묻자 황씨는 “열목어는 천연기념물로 보호받고 있는 어종이니 절대 잡아서는 안 된다. 그 동네주민들이 잘 감시를 하고 있는 편인데 카메라 없이 다이빙하려는 사람들을 보면 왜 들어가느냐고 묻기도 하더라. 사진 찍는 사람들이 많아지면 사진을 찍으면서 모두 불법포획 감시꾼이 될 것이니 좋은 일이다. 자연을 보호하면서 사진을 즐기게 되길 희망한다”라고 답했다.
 황씨는 작은 포부가 있다고 말했다. “설악산 백담계곡은 풍광이 빼어난 곳이다. 백담의 육상사진은 많은데 수중사진은 거의 없더라. 조만간에 (다른 곳에서 찍은) 민물 수중사진으로 포트폴리오를 만들어 국립공원관리공단 쪽에 프리젠테이션을 하여 촬영허락을 얻어 기록으로 남기고 싶다.” 아름다운 민물 속 세상을 많은 사람들과 공유하고 싶어하고 또 교육자료로도 활용하고 싶어 거의 매주 주말 물속으로 들어가는 황씨의 희망이 이루어질 수 있으면 좋겠다. 

 

곽윤섭선임기자 kwak1027@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사진책

흔들리니까 예술이다

  • 곽윤섭
  • | 2013.08.22

김문호 사진전과 사진집 'SHADOW' 골목, 지하철역, 술집 등에 검은 덩어리…오늘을 사는 도시인의 초상  사진을 이제 막 찍기 시...

전시회

총알이 피해 간 그, 총알보다 빨리 찍다

  • 곽윤섭
  • | 2013.07.26

전쟁을 혐오했던 전설적인 전쟁사진가 로버트 카파 탄생 100주년 기념 사진전 1937년 세고비아전선 스페인/게르다 타로 ⓒ국제사진센터/매그넘포토스...

사진책

사진으로 쓴 수필, 수필로 그린 사진 [10]

  • 곽윤섭
  • | 2013.03.27

김담의 새 책 '숲의 인문학' 우산나물 김담 사진책을 소개하면서 책 저자의 이름 뒤에다가 ~님을 붙이는 경우는 잘 없었다. 이번 ‘숲의 ...

취재

새해 첫날 대문사진 보면 그 신문이 보인다 [2]

  • 곽윤섭
  • | 2013.01.03

[사진 뒤집어보기]2013년 신년호 1면  단골도 있고 연출도 있고 기획도 있고... 차별성은 있으나 날짜 빼먹거나 재탕도  2013년 1월 1일치 ...

전시회

가슴에 곰삭은 어머니, 삶 일군 몸 속울음 켜켜이 [1]

  • 곽윤섭
  • | 2012.09.11

신미식 특별초대전 <삶의 도구> ‘아프리카 작가’ 딱지 떼고 ‘이제야 말할 수 있다’ 주름진 손발이 논밭, 고랑과 이랑마다 세월 녹아 ...

취재

금성 일식 궤적 합성 사진, 조선-중앙 왜 다를까 [112]

  • 곽윤섭
  • | 2012.06.07

[사진뒤집어보기] 105년 뒤에나 다시볼 우주쇼  지구에서 찍으면 포물선, 우주에서는 일직선  직선으로 합성된 중앙, 하늘에서 찍은 사진? ...

취재

올 겨울 서울 제대로 온 폭설, ‘나는 눈이다’ [9]

  • 곽윤섭
  • | 2012.02.01

[사진 뒤집어보기] 서울 대설주의보  이대, 명동, 세종로, 강변북로…, 어디가 최고?  속도. 빛, 배경, 플래시, 초점거리 따라 제각각 ...

취재

신년호 1면 기획사진에는 식은 사진이 많다 [2]

  • 곽윤섭
  • | 2012.01.03

[사진 뒤집어보기] 그림 같은 멋진 이미지 컷, 날짜 빼거나 거짓으로  관련 특집기사와 맞물려 쓸 때는 대체로 정확하게  먼저 퀴즈부터. ...

취재

‘김 위원장 사망’, 경향은 사진으로 조선은 글로 “걱정”

  • 곽윤섭
  • | 2011.12.27

 [사진 뒤집어보기]  김정일 시대 이후 북한 권력 구도에 초점 맞춰  보수-진보 신문들 간 의미 있는 차별성은 없어 ▶‘나경원 페인트사...

강의실

신문 1면에 그려진 스티브 잡스의 두 얼굴 [22]

  • 곽윤섭
  • | 2011.12.07

[사진 뒤집어보기] 조·중·동은 옆얼굴, 한겨레·경향·한국은 앞얼굴 실어 크기·위치 등 편집 뚜렷한 대비, 신문의 논조 엿보여 고려대학교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