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명난 몸짓 기찬 포착

사진마을 2018. 11. 19
조회수 5277 추천수 1

lkw02.jpg » 54~55쪽.

lkw03.jpg » 136~137쪽

lkw01.jpg » 128쪽


<한겨레> 미디어랩부 삶과행복팀 이길우(사진) 선임기자가 사진집 <아첼레란도>(나루터 출판)를 냈다. 아첼레란도(Accelerando)는 “점점 빠르고 세게”라는 뜻이다. 이길우 선임기자는 1985년 서울신문에 입사했고 1988년 한겨레 창간 때 합류했으니 올해로 33년째 언론인 생활을 하고 있다. <한겨레> 웹진 ‘기찬몸’(http://plug.hani.co.kr/health)을 담당하면서 “몸 수련을 통해 건강을 찾고 지키며 정신과 몸이 함께 건강한 사회를 만들기 위한” 기사를 쓰고 있다.


  이번 사진집은 무녀 서유정을 기록한 것이다. 이길우 기자는 작가노트에서 “서유정 무당은 함경도 망묵굿의 전통을 이어가는 ‘품위있는’ 무당이다. 그의 굿을 관찰했다. 그의 변화무쌍하고, 신명나고, 깊이 있는 몸짓과 표정을 담고자 했다. 제주도와 강릉 등 국내 곳곳의 굿당뿐 아니라 샤마니즘의 고향으로 불리는 러시아 바이칼 호수와 몽골 대평원에서 그의 경건하고 진지한 움직임을 따라 갔다. 어둡고 우울한 굿이 아닌 희망과 치유의 굿을 표현하고 싶었다. 이 선무당 사진집이 그의 치열한 삶에 누가 되지 않길 바랄 뿐이다.”라고 썼다.


  이 사진집엔 ‘추천의 글’이 두 편 실렸다. 독립큐레이터 최연하는 “사진기자가 아닌데도 그는 카메라를 놓지 않았다”라고 했고 한겨레 사진부 강재훈 선임기자도 “사진기자도 아닌 취재기자 이길우 형은 어느 때부터인지 늘 자신이 쓰는 기사의 취재원들 혹은 현장 사진을 직접 찍어 신문에 게재하고 있었습니다”라고 했다. 이길우 선임기자의 언론 이력에서 사진과 직접 관련된 것은 없는 것처럼 보이지만 알고 보면 깊숙한 관련이 있다. 사실 언론사에서 33년 일해왔다는 것은 어떤 특정 분야에만 익숙한 수준을 넘어섰다는 뜻이며 글이든 사진이든 이것저것 못 하는 것이 없음을 뜻한다. 이길우 선임기자는 1995년에 한겨레 초대 베이징 특파원으로 발령이 났다. 아직 디지털카메라가 언론사에 보급되지 않았을 때다. 그는 베이징으로 가기 전에 홍콩에 들러 캐논카메라를 구입했다. 특파원으로 홀로 떨어져 일하면 lkw001.jpg » 사진집 <아첼레란도> 표지사진취재도 도맡아 할 수밖에 없음을 잘 알고 있었던 것이다. 그 무렵에 벌써 티베트 취재를 해서 <한겨레>에 화보를 연재하기도 했으니 사진이 손에 익었을 것이다. 2008년 그는 <한겨레> 사업국장이었다. 이해에 대형 사진전 <매그넘코리아>가 그의 손을 거쳐 개막했다. 그때 만들어진 캐치프레이즈가 “사진의 중심, 한겨레”였다. 한국의 사진전시 역사에 한 획을 그었던 사건이었다.


  이제 사진집 <아첼레란도>이야길 해보자. 에세이집이나 취재기 같은 것이 아니라 본격 사진집이다. 무녀 서유정의 굿을 2년 쫓아다닌 기록이다. 굿사진을 조금이라도 아는 사람이라면 여러 가지 어려움이 있다는 것을 바로 알 것이다. 첫째 접근이 어렵다. 어렵게 촬영을 허락받았다고 하더라도 굿하는 과정에 방해가 되어선 안 되기 때문에 앵글이 제한적이다. 간혹 굿을 하고 쉬는 사이에 연출로 재연하여 찍는 사람도 있다는데 이것은 다큐멘터리가 아니다. 그렇게 해서는 본격적인 표정이나 동작이 나오질 않는다. 둘째 어둡고 좁다. 실내에서 열리는 굿이 더 많은 편인데 역시 아는 사람은 알겠지만 대낮같이 환하게 밝혀놓고 굿하는 법이 잘 없다. 어두우면 셔터 속도가 떨어지고 조리개가 열린다. 이게 무슨 한계점인지 누구나 알 lkw0001.jpg » 이길우 선임기자, 사진가수 있다. 다행히 디지털카메라의 덕을 본다고 해도 어둠은 사진의 적이다. 세 번째는 빠른 속도다. 무당의 동작이 빠르고 예측 불가능하다는 것은 어찌 보면 가장 큰 어려움이 아닐 수 없다. 이 사진집의 제목이 그래서 <아첼레란도>인 것이다.


  이 난관을 다 극복하고 나온 사진들이 이 사진집을 빼어난 작품집으로 만들었다. 사진술의 진보와 카메라의 대량 보급으로 급격히 늘어난 아마추어 사진가들을 포토(Photo)와 아마추어(Amateur)를 결합해 ‘포토마추어(Photomateur)‘라고 부른다. 태어나면서 카메라를 손에 들고 나온 사람은 없으니 모든 사진가는 아마추어부터 시작했다. 사진을 전공해야만 사진가라고 불러준다는 법도 없다. 한 분야를 집요하게 파고드는 포토마추어를 당해낼 사람이 없을 것이다. 이렇게 사진이 깊어지면 포토마추어라는 용어도 구시대의 것이 될 것이다. 이길우 선임기자는 2019년이면 언론인으로서 정년퇴임하게 된다. 사진가 이길우의 다음 작업은 무예와 전통공예 연작이 될 것이라고 한다. 정확하게 말하자면 다음 작업이라곤 했지만 그는 벌써 웹진 ‘기찬몸’을 통해 전통무예 연작을 2년 가까이 연재해왔고 거기 들어가는 사진을 오롯이 그가 다 촬영해두었다. 택견, 영춘권, 용담검무, 팔괘내공, 파쿠르 등 제목만 들어도 역동적이며 신비로운 사진들이 눈에 그려진다. 전통공예는 그 전에 ‘장인을 찾아서’라는 제목으로 1년 반 무형문화재 장인에 관한 기획기사 연재를 했고 그 사진도 본인이 직접 담당했다.
 이길우 선임기자는 이미 사진가로서의 준비가 다 되어있다. 다음 사진집이 자못 기대된다. 


곽윤섭 선임기자 kwak1027@hani.co.kr  사진/도서출판 나루터 제공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사진책

신명난 몸짓 기찬 포착

  • 사진마을
  • | 2018.11.19

<한겨레> 미디어랩부 삶과행복팀 이길우(사진) 선임기자가 사진집 <아첼레란도>(나루터 출판)를 냈다. 아첼레란도(Accelerando)는 “점점 빠르고 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