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아한 바다

사진마을 2018. 11. 07
조회수 3018 추천수 1

kje001.jpg

kje02.jpg kje03.jpg kje04.jpg kje05.jpg

김언지 작가의  사진전 ’바다’가 서울 인사동 갤러리 인덱스에서 열린다. 13일까지. 오프닝은 7일 5시. 5장의 사진을 받았다. 굳이 작가가 위안, 힐링이란 단어를 쓰지 않았다 하더라도, 누가 보든지 단박에 힐링이 될 것 같은 사진들이다.  가슴이 저려오는 사진이다. 이 광경을 카메라에 담기 위하여 바닷가에서 낚싯대를 드리우듯 삼각대를 놓고 있었을 작가를 생각하면 구도자의 모습이 연상된다. 스티브 매커리의 홈페이지에 들어가면 여러 가지 테마별로 사진을 모아놓은 것을 볼 수 있다. 그 중에 ‘그레이스(Grace)’란 폴더를 열어봤다. 우리말로 하면 우아함, 품위 정도가 될 것이다. 어떤 사진들이 들어있을까? 요가 하는 사람, 등산, 독서, 창밖을 응시하는 사람, 친구, 서커스, 축구…. 도무지 서로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은 삶의 순간들이 모두 포함되어 있다. 그러나 고개가 끄덕여지는 것은 우아함이란 단어는 어떤 외형에서 오는 것이 아니라 마음의 경지에서 온다고 봤음을 이해할 수 있기 때문이다. 지구촌 곳곳에서 사람들은 우아함을 유지하면서 살고 싶어한다. 이것은 명품을 걸치거나 신거나 타고 다녀서 생기는 것이 아니란 뜻이다. 빈부격차가 있다. 하루 한 끼밖에 못 먹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그럼에도 삶의 품격을 유지할 수 있는 사람이 있다. 호화로운 집에 살면서도 우아함과는 거리가 먼 사람도 있다.
 
 바닷가에서 삼각대를 놓고 장노출을 주면서 시간을 끌어안고 작업을 한 김언지 작가의 사진에서 우아함이 떠오르는 것은 그가 이 사진을 왜 찍었는지 이해할 수 있기 때문이다. 무엇을 어떻게 찍었는지가 아니라 왜 찍었는지가 더 중요하기 때문이다. 작가노트를 덧붙인다.


            바 다/김언지


지치고 힘들 때 찾아가는 바다는 늘 위안이었다.
태풍의 거센 바람과 무서운 파도를 견뎌내는 피사체를 볼 때마다 우리네의 인생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힘든 고통도 오랜 시간이 지나면 다시 평온을 찾듯
바다도 그 모습을 닮아 있었다.
내 작업 속에는 오랜 시간 바다에서 견뎌내고,
또 언제나 그 자리를 지키는 주인공들이 있다.
그 소재들을 찾으러 한국의 작은 섬들을 다녔고,
견뎌낸 긴 인고의 시간을 표현하려 장노출로 담았다.
내가 느끼는 힐링의 바다,
사색의 바다를 단순히 풍경이 아닌
인고의 시간을 지나온 평온의 바다로 느꼈으면 한다.
 
사진이란 잊고 있던 자신의 모습을 찾아가는 성찰 같다.
소중함을 잘 깨닫진 못하지만 세상을 위해 묵묵히 견뎌내는 대상들로 영역을 확장하여 소소한 울림을 주고 싶다.
 


곽윤섭 선임기자 kwak1027@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전시회

우아한 바다 [2]

  • 사진마을
  • | 2018.11.07

김언지 작가의 사진전 ’바다’가 서울 인사동 갤러리 인덱스에서 열린다. 13일까지. 오프닝은 7일 5시. 5장의 사진을 받았다. 굳이 작가가 위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