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을 바꾸면 사진이 바뀐다

곽윤섭 2013. 05. 03
조회수 30831 추천수 0

[곽윤섭 사진클리닉 TV특강] <9> 앵글

                                                                                                

                                                                                                 TV특강 8편 <노출 > 바로가기

                                                                                                 TV특강 7편 <움직임> 바로가기

                                                                                                 TV특강 6편 <패턴>   바로가기

                                                                                                 TV특강 5편 <대비>   바로가기

                                                                                                 TV특강 4편  <구성>  바로가기

                                                                                                 TV특강 3편  <시선>  바로가기

                                                                                                 TV특강 2편  <균형>  바로가기

                                                                                                 TV특강 1편  <배경>  바로가기

                                                                                                     

 

 

 

 

앵글이란 무엇인가

 

angle03.JPG

 

angle3-1.JPG

 

자 그럼 먼저 앵글이란 과연 무엇을 말하는 것인지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이 두 사진 중에 어느 것이 더 안정적이거나 더 미적일까요? 사람들은 사진을 보면서 “앵글이 좋다, 앵글을 바꿔야 했다”라고 이야기합니다. 알 것 같습니다. 그런데 여기서 조금 발전된 단계에선 “이 앵글은 대상을 소외시켰다. 저 앵글은 인물의 권위를 돋보이게 한다”는 말도 합니다. 알 듯, 말 듯 알쏭달쏭합니다.

다시 말씀드리지만 앵글은 대상을 바라볼 때 아래 위중에서 어떤 높이를 택하느냐, 좌우의 측면에서 어떤 각도를 택하느냐를 말하는 것입니다. 이 선택의 기준에 따라 사진이 좋아보이기도 하고 나빠 보이기도 합니다.

 

 

좋은 앵글과 나쁜 앵글

좋다 나쁘다의 표현은 주관적이며 동시에 객관적입니다. 주관적이란 것은 찍는 사람의 의도와 취향을 말합니다. 객관적이란 것은 찍히는 대상의 특성을 살리느냐 그렇지 않느냐를 말합니다. 특성을 살리느냐? 이 때 특성은 이 대상의 본질을 말합니다.

 

 

 

높은 앵글 낮은 앵글

높은 곳을 바라보려면 말 그대로 높은 앵글을 구사해야만 합니다.

높은 곳에서 바라보는 앵글이라고 하자면 얼마나 높은 앵글부터 높다고 부를까요? 또 낮은 앵글은 어떻게 규정될까요? 이 기준은 찍는 사람의 눈높이에서 시작됩니다.

1. 아이레벨이 눈높이입니다. 사진을 찍는 사람의 키가 1미터 80이라면 머리꼭대기에서 눈까지의 길이를 뺀 나머지 높이가 눈높이입니다. 대략 10센티미터쯤 될터이니 180센티미터의 사람은 170센티미터의 눈높이를 가집니다. 한국 남자의 평균키는 175센티쯤 되니 눈높이는 165센티 쯤 되겠습니다. 요즘은 키높이 신발도 신고 다니니 170센티 안팎이라고 해두겠습니다. 자, 사람들은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나면 평생 거의 같은 눈높이를 유지하고 다닙니다. 카메라로 사진을 찍는다는 이야길 하고 있으니 사람들은 평생 같은 눈높이에서 사진을 찍거나 보거나 할 가능성이 높다는 이야깁니다. 이것은 무엇을 말할까요? 늘 대하는 높이에서 사물, 대상, 사람을 바라보면 비슷한 느낌을 갖게 될 것입니다. 그렇다면 아이레벨으로 찍은 사진은 항상 식상하고 진부할까요? 그렇지 않습니다. 늘 보는 높이는 객관적인 높이입니다. 그러므로 일상적이기도 하지만 표준적이고 객관적인 시각을 제공합니다. 역시 선택의 문제이며 각자 필요한 앵글을 사용할 줄 알면 됩니다.

 

angle10.jpg

왼쪽 사진은 눈높이에서 찍었습니다. 오른쪽 사진은 약간 아래쪽에서 위로, 즉 높은 앵글로 찍었습니다. 약간만 낮추었는데도 키 차이가 납니다. 최소 5센티미터는 더 커보입니다. 과연 키높이 앵글이라고 할 만 합니다.

이렇게 생각하면 쉽게 들어옵니다. 나를 낮추면 상대방이 높아진다.

 

 

 

좌우로 둘러보라

angle04.JPG 

 

angle05.JPG 

 

아래 위로 카메라를 올렸다 내렸다가 하는 훈련을 했으면 이번에는 좌우로 둘러볼 차례입니다.

반드시 정면의 앵글이 더 우월하다는 이야긴 아닙니다. 이 두 사진은 서로 다릅니다. 옆에서 찍으면 간격이 좁아듭니다. 정면에서 보면 종이학의 외형이 들어오는 군요.

 

 

 

설명이냐 강조냐

 

angle01.jpg 

 

angle02.jpg

앵글의 선택은 같은 장소, 같은 상황을 전혀 다르게 묘사할 수 있습니다.

갤럭시 익스프레스의 공연입니다. 완전히 정반대의 앵글에서 찍은 두 장입니다. 어느 쪽이 마음에 드시나요?

 

 

 

 

곽윤섭 선임기자 kwak1027@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취재

한-중 역사 겹치는 곳에 한국을 알리자 [1]

  • 사진마을
  • | 2018.11.01

[중국 광저우 교환학생 설동준·남다희씨] 한국·중국어 팸플릿 300부 만들어 최근 ‘리지샹 위안소 진열관’에 기증 ‘아시아 최대 일본군 위안소’...

전시회

사진이 말을 건다

  • 사진마을
  • | 2018.03.19

<라이프>사진전 4월 8일까지 부산문화회관에서 역사를 바꾼, 역사를 기록한, 역사와 함께한 순간  ‘라이프 사진전-(빛나는 시작, 눈부신 기억)’이 ...

사진책

함부로 말할 수 없다

  • 사진마을
  • | 2017.10.25

글을 잘 쓴다는 것은 축복이다. 사진을 잘 찍는다는 것도 축복이다. 이 둘을 다 한다는 것은 단순한 축복이 아니라 뛰어난 재능이다. 세상엔 사...

전시회

달리든 걷든... 길 위에서

  • 사진마을
  • | 2016.11.21

김문호 사진전 '인더시티' 갤러리브레송에서 김문호의 사진전 ‘인더시티’가 21일부터 30일까지 갤러리브레송에서 열리고 있다. 이 전시는 갤러리브...

전시회

사진 찍으면 오래 산다

  • 사진마을
  • | 2016.11.16

대전 국제 포토저널리즘전, 옛 충남도청사에서 '오늘 비극의 기록… 내일 희망을 그린다' 부제 올해 100살 데이비드 던컨 '한국전쟁' 최초 공개 ...

전시회

씩씩하게 싱글 싱글

  • 사진마을
  • | 2016.10.27

싱글 우먼, 어떻게 살고 있나 백지순 사진전 '싱글우먼 2' 백지순의 사진전 ‘싱글 우먼 2(Single Women Ⅱ _ Single or Single Again)’가...

취재

영어 배워서 남도 주고 팝송 노래도 멋지게 한 곡조

  • 사진마을
  • | 2016.01.13

[내 나이가 어때서] <3> 서울노인복지센터 잉글리쉬클럽 1. 강명준 강사가 11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운동 서울노인복지센터에서 잉글리쉬클럽 회원...

전시회

56년만에 다시 한국에 온 <인간가족>-전시 취소 [2]

  • 곽윤섭
  • | 2013.10.04

전시가 취소되었습니다. 공식 발표가 없어서 아직 상황을 파악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기획사에서 조만간 입장을 표명한다고 하니 기다려보겠습니다. 서...

취재

사진, 그렇게 쉽게 보여? [8]

  • 곽윤섭
  • | 2013.09.25

어렵다고 좋은가, 쉽다고 다 쉬운가, 글은 꼭 필요한가 이상엽 사진전 <변경>을 계기로 모두에게 묻는다.      이상엽의 사진전 <변경(邊境)>이...

강의실

눈을 바꾸면 사진이 바뀐다

  • 곽윤섭
  • | 2013.05.03

[곽윤섭 사진클리닉 TV특강] <9> 앵글 TV특강 8편 <노출 > 바로가기 TV특강 7편 <움직임> 바로가기 TV특강 6편 <패턴> 바로가기 TV특...

사진책

사진으로 쓴 수필, 수필로 그린 사진 [10]

  • 곽윤섭
  • | 2013.03.27

김담의 새 책 '숲의 인문학' 우산나물 김담 사진책을 소개하면서 책 저자의 이름 뒤에다가 ~님을 붙이는 경우는 잘 없었다. 이번 ‘숲의 ...

사진책

작가와 시대 넘나들며 ‘순간’들의 맥락 짚어 [1]

  • 곽윤섭
  • | 2013.03.12

제프 다이어의 사진비평서 <지속의 순간들>  1800년대부터 현재까지 활동한 42명 사진작가들 다뤄  맹인 누드 모자 등 테마별로 어떻게 왜 찍었...

취재

하늘 아래 새로운 것이 없다고?

  • 곽윤섭
  • | 2012.02.10

[사진뒤집어보기] 채용박람회 긴 줄-공고판-손 등 앵글이 승부수 전체를 다 보여줄까, 부분으로 전체를 보여줄까 사진기자로 입사한 필자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