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위가 혀를 쏙 내밀었다

곽윤섭 2015. 08. 03
조회수 11552 추천수 1

20여 년 한라산 지킴이 강정효

제주에서 찾아낸 신의 얼굴들

 

 

kjh03.jpg

  강정효의 사진전 ‘할로영산 ㅂㆍㄹㆍㅁ 웃도’가 3일부터 16일까지 서울 종로구 팔판동 스페이스선+에서 열린다. 전시에 맞춰 같은 이름의 사진집도 나왔다. 도서출판 디웍스.
전시의 제목이 어렵다. 할로영산은 무속에서 한라산을 신성시해서 부르는 이름이라고 하고  ㅂㆍㄹㆍㅁ 웃도는 바람 위 청전한 곳에 좌정한 한라산신을 이르는 말이다. 토요일인 8일 오후 4시에는 전시장에서 제주자연과 제주인의 신앙, 제주의 환경문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작가와의 대화가 마련되어 있다.
 
 강정효는 전시되는 사진에 대해 작가노트에서 “20여 년 한라산을 담당하는 기자 생활과 더불어 산악활동, 각종 학술조사를 위해 백록담과 수많은 계곡, 오름, 해안선 등 제주의 곳곳을 돌아다녔습니다. 그곳에서 다양한 모습의 형상석들을 만나볼 수 있었습니다. (중략) 우리 주변의 자연 대상물, 바위 하나, 나무 한 그루라 할지라도 그 의미를 부여할 때 가치는 다르게 다가올 것입니다. (중략) 나아가 제주의 정신문화와 아름다운 자연을 온전히 보존하여 후손에게 물려주자는 것입니다. 제가 일만 팔천 신들을 모두 찾는 그날까지 이 작업을 계속 해야만 하는 이유이기도 합니다“라고 밝히고 있다. 제주도에서 찾아낸 신의 얼굴을 전시하는 것이다. 제주도에는 1만 8천 신이 있다고 한다. 강정효는 갯깍, 중문천, 수월봉, 백록담 등 제주의 곳곳에서 ‘신의 표정’을 찾아낸 것이다. 사진에서 어떤 식이든 얼굴을 찾아내는 것이 관객들이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이다.
 
 사람들이 산이나 계곡에서 얼굴 형상을 찾아내는 것은 누군가가 바위에 얼굴을 새겨둔 형상을 찾아내는 것이 아니다. 이스터섬의 석상은 사람이 새겨둔 것인데 강정효의 사진작업에서 찾아낼 수 있는 형상은 사람이 새긴 것이 아니다. 또는 누군가가 볼 때 바위에서 얼굴을 못 찾을 수도 있을 것이다. 또 누군가는 같은 바위를 보고 다르게 생긴 형상을 떠올릴 수도 있을 것이다. 그렇다면 관객이 사진에서 각자 찾아낸 것은 누구의 작품인가? 이것이 강정효 사진전에서 관객들이 두 번째로 해야 할 고민이다. 고민이라 표현했다고 해서 정말 고민하라는 것이 아니다. 편하게 상상해보라. 사람이 새긴 것이 아니고 작가 강정효가 끌과 망치로 새긴 것도 아니면 누가 하는가.

 

kjh01.jpg

kjh02.jpg

kjh04.jpg

kjh05.jpg

kjh06.jpg

kjh07.jpg

kjh08.jpg

kjh10.jpg

kjh14.jpg

kjh15.jpg

kjh18.jpg

kjh19.jpg

 

 신이 한 작업이다. 몇 천년 몇 만년 동안 지질의 변화로 바위가 형성이 되면서 저런 얼굴이 나왔으니 사람이 아닌 신이 한 작업일 수밖에 없다. 신의 얼굴은 사람과 비슷하게 생겼다. 마치 지구인이 상상해낸 외계인의 형상이 사람과 비슷한 꼴을 띠는 것과 같은 이치다. 사람의 신이니 사람처럼 생긴 것이다.
 
 이 작업은 기본적으로 신이(자연이) 빚은 형상인 것은 맞지만 사진가 강정효가 찍어서 우리에게 보여주니 사진이다. 눈썰미 없는 사람이라면 같은 장소를 지나가도 못 보거나 안보게 되었을 것이다. 상상력이 있는 사람이니 저런 형상을 찾아낼 수 있다는 말과 같다. 형상들은 대체로 찡그린듯하거나 우수에 잠겨있는 듯하다. 아름다운 섬, 제주를 파헤치는 인간들의 폭력에 화가 잔뜩 난 표정이다. 나는 그에 못지않게 느긋한 표정을 많이 찾아냈다. 인간들이 무슨 짓을 하든 상관이 없다는 표정도 있고 귀엽고 발랄한 표정도 있다. “니들이 살아봤자 기껏 백 년이다. 니들이 이 땅을 파괴한다고 해봤자 기껏 천년이다. 바위는 그 후로도 살아남는다”라고 말하는 것 같다. 그래서 바위를 깨어 얼굴 표정이 바뀐다 하더라도 닳고 닳아서 빤질빤질해진 바위는 달관한 듯 편안히 누워서 세상을 관조한다.
 강정효의  ‘할로영산  ㅂㆍㄹㆍㅁ 웃도’ 사진전은 흥미로운 작업이다. 시간 많이 걸렸을 것이다. 작가가 20여 년 다리품을 팔아 이런 사진들을 보여주니 고맙지 아니한가. 삼청동파출소에서 2분 만 걸어가면 되는 곳에 있는 스페이스선+찾아가서 감상하여 작가의 노고에 응답하자.

 

                                 (전시 제목 ㅂㆍㄹㆍㅁ의 실제 표기는 아래아 로 이루어져있다. 중점이 아니라 아래아)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취재

금강송 베어내고 대왕송 찍은 작가, 전시 시도 [8]

  • 사진마을
  • | 2016.03.31

예술의전당 쪽 뒤늦게 알고 취소하자 가처분신청  전시기획서 작품목록에 문제가 됐던 사진도 포함 2014년 기사 <금강송 벌목 기사>바로가기   ...

뭘까요

1월 뭘까요-누구일까요-12월 당첨자 발표

  • 사진마을
  • | 2016.02.02

12월치 ‘뭘까요?’의 정답은 목탁입니다. 추첨하여 다섯 분을 뽑았습니다. 강명지, 송미경, 유은경, 이승환, 이일주님께 ‘또 다른 언어, 수어로 ...

전시회

15명이 각자 다른 길을 걸어도 좋소

  • 곽윤섭
  • | 2015.11.27

강남스트리트 포토그래피 11월25일부터 12월4일까지 사진 미술 대안공간 ‘스페이스 22’에서 금혜정, 윤승준, 한정희 등 15인이 참가하는 기획 사...

취재

소수자, 그들의 목소리를 찍었다

  • 곽윤섭
  • | 2015.11.27

‘카메라, 편견을 부탁해’ 책 낸 강윤중 씨  사진기자로서 소비되고 남은 사진...내게 주는 선물  떳떳한가, 자격 있나? 되물어...내 안의 편...

전시회

하나이며 여럿인 나, 질문을 찍다

  • 곽윤섭
  • | 2015.09.15

미연 첫 한국 개인전 <얼론 투게더> 있는 듯 없는 듯 어디에나 비치는 나   미연의 한국 첫 개인전 ‘얼론 투게더(Alone Together)’가 ...

전시회

매향리를 아시나요? [1]

  • 곽윤섭
  • | 2015.08.21

50여년 동안 미공군 폭격훈련장이었던 매향리 주민들의 힘으로 되찾은지 10년, 기념 사진전  경기도 화성시에 있는 매향리를 기억하는가. ...

전시회

바위가 혀를 쏙 내밀었다 [1]

  • 곽윤섭
  • | 2015.08.03

20여 년 한라산 지킴이 강정효 제주에서 찾아낸 신의 얼굴들   강정효의 사진전 ‘할로영산 ㅂㆍㄹㆍㅁ 웃도’가 3일부터 16일까지 서울 종로...

강의실

오로지 사진만, 나머지는 다 공짜

  • 곽윤섭
  • | 2015.04.20

사진·미술 대안공간 ‘스페이스22’의 유쾌한 실험  강남역 금싸라기 빌딩 꼭대기 22층 소유주 17명 쾌척  운영위원 22명 월 20만원씩 내…전시...

취재

열 한 명을 기다리며-50명 완료

  • 곽윤섭
  • | 2015.03.16

23일 밤 8시에 50명을 채웠다고 합니다. ----------------------------------------------------------------------------------------------- 임재천 <50+1> 프로젝트 2탄, 강원도편 전시...

전시회

바람인듯 바람 아닌 바람 같은 사라짐 [1]

  • 곽윤섭
  • | 2015.02.16

김남효 사진전 ‘까마귀 나는 대숲’  울산석유화학공단의 업체에서 일하는 김남효(48)씨가 3월 6일부터 16일까지 서울 충무로...

뭘까요

'뭘까요' 11월 문제 출제 및 10월 당첨자 발표

  • 곽윤섭
  • | 2014.11.25

 10월치 ‘뭘까요?’의 무제 “이 자동차는 누가 타는 것일까요?”의 정답은 ‘다림’입니다. ‘다림이’도 정답 처리했습니다. 고심 끝에 ‘...

강의실

스티브 매커리 강연, 대화 참가신청 접수-대화 패널 마감

  • 곽윤섭
  • | 2014.10.29

 #1. 현재 세계에서 가장 왕성하게 활동하는 보도사진가 중의 한 명인 스티브 매커리의 특강이 11월 6일 고려대학교 미디어학부 KU 시네...

전시회

눈의 거처, 눈동자의 거처

  • 곽윤섭
  • | 2014.10.22

허남인 사진전 ‘히말라야, 순수를 보다’ 사진가 허남인(53)씨의 사진전 ‘히말라야, 순수를 보다’가 10월 25일부터 11월 1일까지 경남 김...

사진책

4년 전, 4년, 그리고 그후, 4대강의 맨살 증언 [5]

  • 곽윤섭
  • | 2014.08.25

김산 사진집 '흐르지 않는 강' 할머니의 할머니의 할머니 때부터 참빗으로 빗어 온 금모래 강변 눈 깜짝할 새 포클레인이 난도질한 콘크리트 주검...

취재

‘불법 벌채’ 사진작가, 대왕송 가지조차 찍기 좋게 싹뚝 [7]

  • 곽윤섭
  • | 2014.07.14

주변 신하송 12그루 베어 낸데 이어 “보기 싫어서 톱으로 정리했다” 시인 사진작가 장국현 씨가 사진을 찍기 위해 한국 최고의...

전시회

시간을 지워버린 도시, 황홀한 외로움

  • 곽윤섭
  • | 2014.04.08

이원철 개인전 <타임> 2시간 장노출로 일상 너머의 비상 포착 속도의 문명 멈춰세워 부재로 존재증명  이원철의 개인전 <타임(TIME)>이 ...

취재

‘솔섬’판결로 사진계 판도라상자 열렸다 [25]

  • 곽윤섭
  • | 2014.03.27

1심 재판부 “저작권 침해 아니다” 판결, 대한항공 손 들어줘 “자연물 촬영은 아이디어일 뿐 저작권 보호 대상 아니다” 작품 모방 상업적 악용...

전시회

가면 뒤에 숨은 폭력의 맨얼굴을 찾다

  • 곽윤섭
  • | 2014.02.19

엔피엔피 그룹사진전 <상식과 비상식>  자본 문화 성 트라우마 등 우리사회 그늘 포착  어떻게보다 왜에 초점 맞춰야 ‘숨은그림’ 보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