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곳·사람 만나 세상에 대한 애정 생겨”

곽윤섭 2010. 06. 16
조회수 10011 추천수 0
박진희 씨  "어느날 골목길 느낌 이끌려눈·귀동냥으로 무작정 찍어"
 
img_01.jpg

2005년 가을 어느 날 대학로에서 인사동까지 걸어오다가 어떤 “공허하면서도 묘하게 따뜻한” 골목길에서 갑자기 “사진을 찍고 싶은” 생각이 들었던 그날 이전까지 박진희(35)씨는 사진에 대해 깊이 생각해본 적이 한 번도 없었다고 합니다. 2006년 1월 필름카메라를 구입했고 동호회에 들어서 귀동냥, 눈동냥으로 배우면서 무턱대고 찍기 시작했다네요.
 
강사 얘기 놔버렸더니 홀가분 
 
-뭘 찍었습니까?
=길거리에서 마주친 것들, 그러니까 화분, 버려진 인형 등, 눈에 걸리는 것을 뭐든지 찍었습니다. 크로핑해서 부분만 찍는 것이 좋았습니다.
 
-사진에 대한 주변의 반응은?
=괜히 슬퍼지더라는 말을 자주 들었어요. 전체적으로 어둡다는 이야기도 들었고요. 그렇지만 저는 사진을 찍으면서 위로를 받았습니다. 어느 순간 사진이 취미 이상으로 다가온 것을 깨달았어요. 그 직전까지 개인적으로 좋지 않은 일들이 많아서 방황하고 있었는데 사진을 찍으면서 많은 것을 얻었습니다. 새로운 장소와 만났고 새로운 사람들을 만났고 세상을 좀 더 주의 깊게 볼 수 있게 되었으며 세상에 대한 애정이 생겼습니다. 남자친구가 “너를 살려준 것이 사진이니 공부를 좀 해보는 것이 어떠냐?”라고 제의해서 사진강의를 듣기 시작했습니다. 훌륭한 강사들을 만난 것은 행운이었습니다. 그러나 솔직히 말해 너무 어려웠습니다. 그래서 고민 끝에 강사들의 이야기들을 놔버렸더니 그때부터 홀가분해졌습니다.
 
 
자신도 모르게 치유가 된 사진
 
박씨는 사진찍기를 통해서 긍정적으로 자아를 치유하는 과정을 겪은 것입니다. 요즘 사진을 통한 심리치료가 이야기되곤 하는데 박씨의 경우엔 혼자서 깜깜한 터널을 지나온 셈입니다. 
 
소개할 대표작으로 박씨는 최근에 작업중인 장노출사진을 보내왔습니다. 4시간 간격으로 하루에 6장씩, 보름 동안 90장을 찍어 합성한 사진입니다. 꽃병의 꽃이 시들 때까지 찍었습니다. 박진희씨는 “피었을 땐 아름답지만 지기 시작하면 보기 싫은 것이 꽃입니다. 그런데 이렇게 보름 동안의 과정을 모아두었더니 지고 나서도 아름다움을 유지하고 있어서 좋았습니다”라고 밝힙니다. 주변에서 어떤 작가와 유사해 보인다는 소릴 하더라고 했습니다. 찾아보니 그런 사람이 있더라는군요. “따라한 것도 아닌데 뭐 어때요?”
 
노출시간을 길게 주는 장노출기법이 몇 사진가만의 고유한 기법은 아닙니다. 국내외를 막론하고 그렇게 찍는 사람은 수도 없이 많습니다. 뭘 찍느냐, 뭘 표현하느냐가 중요할 뿐입니다.
 
img_02.jpg
img_03.jpg


-작가가 되고 싶거나 개인전을 하고 싶은 생각은?
=동호회사람들과 단체전을 한 적은 있었지만 단독으로 하는 것은 엄두도 나지 않습니다. 그런 것보다는 좋아하는 사람에게 사진을 보내주는 일이 더 좋습니다. 맘에 드는 것을 열댓 장 골라서 카드로 만들고 손 글씨를 써서 친구들, 아는 언니, 오빠들에게 보냅니다. 결혼해서 아기를 낳고 살고 있는 친구들, 이름 대신 ‘아무개 엄마’로 불리는 그 친구들의 이름을 불러주면서 편지를 보냈더니 “울컥했다”는 손 편지 답장이 왔습니다. 앞으로도 계속 할 겁니다.
 
박진희씨의 블로그에서 더 많은 사진을 만날 수 있습니다. http://blog.naver.com/jinirain
 

img_04.jpg

img_05.jpg
 
img_07.jpg
 
img_08.jpg
 
img_09.jpg
 
img_10.jpg
 
img_11.jpg

 
곽윤섭기자 kwak1027@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정확한 답을!

  • 곽윤섭
  • | 2010.06.18

속에 든 것과 겉을 다 맞춰주셔야합니다. 겉을 맞추신 분이 없으면 내용물을 맞추신 분들 중에 추첨하겠습니다. @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

강의실

사람끼리, 사람과 사물, 사물끼리 섞이는 풍경

  • 곽윤섭
  • | 2010.06.17

[미션 강의실 시즌2] <16강> 만남 경계 맞대면 새 지평 열리고 꽃이 핀다 퓨전이 대세…부적절한 만남은 망실살 장면 1-배가 통통하고 목은 길며...

강의실

[6월 이달의 독자사진]풍경 그 너머 삶-마음 새겨넣어 찰칵

  • 곽윤섭
  • | 2010.06.16

한겨레가 뽑은 이달의 독자사진에 김민수(서울 송파구 가락2동)씨와 유장원(전주 완산구 효자동1가)씨의 사진이 선정되었습니다. 두 분께 한겨레가 마련...

강의실

[5월 이달의 독자사진]사진은 뺄셈보다 덧셈 우선, +α가 고수의 길

  • 곽윤섭
  • | 2010.06.16

한겨레가 뽑은 이달의 독자사진에 허일(45ㆍ경기 연천군 전곡읍)씨와 채동우(32ㆍ서울시 관악구 봉천동)씨의 사진이 선정되었습니다. 두 분께 한겨레가 ...

취재

“새로운 곳·사람 만나 세상에 대한 애정 생겨”

  • 곽윤섭
  • | 2010.06.16

박진희 씨 "어느날 골목길 느낌 이끌려눈·귀동냥으로 무작정 찍어" 2005년 가을 어느 날 대학로에서 인사동까지 걸어오다가 어떤 “공허하면서도 묘하...

뭘까요

6월 뭘까요? 문제 나갑니다.

  • 곽윤섭
  • | 2010.06.16

어떤 대상의 일부를 찍은 것입니다. 정답을 아시는 분은 덧글로 올리시거나 @kwakclinic 으로 보내주십시오. 정답자가 많은 경우엔 5명까지 추첨...

뭘까요

5월 뭘까요- 정답 및 당첨자 발표

  • 곽윤섭
  • | 2010.06.16

5월 31일에 마감했던 5월치-뭘까요 퀴즈의 정답을 발표합니다. 문제가 지나치게 쉬웠다는 항의가 있었습니다. 반성합니다. 어려운 문제를 위해 노력...

강의실

시간도 속도도 상대적, 좋고 나쁨도 이중적

  • 곽윤섭
  • | 2010.06.10

[미션 강의실 시즌2] <15강> 느림 혹은 빠름 디지털보다 느린 아날로그엔 기다림의 미학 경쟁시대 악이었던 느림, 웰빙으로 새 생명 느리다 혹은 ...

전시회

모십니다.

  • 곽윤섭
  • | 2010.06.06

전시회정보를 올리는 공간이지만 1주일만 이 자리를 빌어 모시는 글을 남깁니다. 제가 4번째 책을 썼습니다. 제목은 '이제는 테마다'입니다. 출판...

강의실

[미션 강의실 시즌2] 인물에도 풍경에도 사람 향기 밴 36.5℃

  • 곽윤섭
  • | 2010.06.03

<제14강> 따뜻함 월급봉투, 잘 나온 성적표, 휴가통지서 공통점 웃음이나 눈물, 사랑이나 연민에도 묻어 있다 패션쇼는 계절을 훨씬 앞서 나갑니다....

사진책

정곡 찌르는 울림 그대로 찍은 사진

  • 곽윤섭
  • | 2010.06.02

꼭 봐야할 사진책-인간의 슬픔 명품 강의 퍼키스 50년 사진인생 고스란히 'THE SADNESS OF MEN' 구매하러가기  “사진교육이 안고 있는 가...

강의실

[미션 강의실 시즌2]홀로거나 비었거나 따로의 잔해 ‘원초 본능’

  • 곽윤섭
  • | 2010.05.27

<13> 외로움 달리 찍어야 하는 사진가 고독은 운명 마음이 쓸쓸하면 사진에 흔적 묻어나 사진가들이 추상적인 테마를 걸고 작업할 때 자주 등장...

취재

처절한 4대강, 아름다운 증언

  • 곽윤섭
  • | 2010.05.26

한국 최고 다큐사진 작가 10명 사진전 ‘강 강 강 강’ 현장 고발 한국에서 내로라하는 다큐멘터리사진작가들 10명이 뜻을 같이 한 사진전시가 ...

취재

여섯 여배우의 ‘처음이자 마지막’ 나들이

  • 곽윤섭
  • | 2010.05.25

세실 비튼 사진전 ‘세기의 아름다움’ 헵번, 리, 먼로, 테일러, 가르보, 디트리히 마법이 불러낸 예술, ‘이효리사진’은 없다 패션, 초상사진의 거...

취재

[5월달]뭘까요?

  • 곽윤섭
  • | 2010.05.17

이번 달부터 '뭘까요?' 코너를 한겨레-하니스페셜 지면과 연동시키기로 했습니다. 5월 14일치에 배달되는 한겨레스페셜 특집면의 48면에 '뭘까요?'가 ...

취재

나에게 사진은 마음의 창, 영혼의 프레임

  • 곽윤섭
  • | 2010.05.14

찍힌 첫 기억, 생후 18개월 아들 이겨레군과 딸 이나라양을 즐겨 찍는 이지인(48·서울 강서구 염창동·옆 사진)씨는 평범한 벤처기업에 다니는 직장...

취재

[이달의 독자사진]사진은 뺄셈보다 덧셈 우선, +α가 고수의 길

  • 곽윤섭
  • | 2010.05.14

한겨레가 뽑은 이달의 독자사진에 허일(45ㆍ경기 연천군 전곡읍)씨와 채동우(32ㆍ서울시 관악구 봉천동)씨의 사진이 선정되었습니다. 두 분께 한겨레가 ...

강의실

[미션 강의실 시즌2] 겉과 속, 빈부도 사라진 2차원 ‘상상의 꼬리’

  • 곽윤섭
  • | 2010.05.13

<12강> 그림자 작아도 크게, 커도 작게 정당한 왜곡 무한자유 실체도 없이 존재하는 귀신 같은 형상도 가능 눈에 보이는 대상을 테마로 삼은 지 ...

강의실

[미션 강의실 시즌2]어둠이 이기지 못하지만 어두워야 밝은 빛

  • 곽윤섭
  • | 2010.05.06

<제11강> 빛을 찍어라 공기처럼 특별한 때 비로소 존재 드러나 드러냄-숨김 사이, 노출의 강약이 ‘열쇠’ 사진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 무엇일까요? ...

취재

저작권은 자연에 있습니다.

  • 곽윤섭
  • | 2010.05.04

이 사진들은 제가 찍었습니다. 그러나 이 사진들의 저작권은 자연에 있습니다. 하루에 지나가버린 봄 금년 겨울은 모질게도 길었습니다. 사람들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