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사진으로 나만의 달력

곽윤섭 2010. 12. 17
조회수 7209 추천수 1
꿩 대신 닭이라고 사진집 대신 달마다 ‘추억’


한 해를 마무리하는 12월이 되면 생활사진가들도 1년의 사진활동을 정리하는 행사를 준비합니다. 함께 사진을 찍는 동호인들끼리 모여 전시를 여는 형태가 가장 고전적인 방식이었으나 최근 몇 년 사이 사진으로 달력을 만드는 사람들이 부쩍 늘어났습니다. 경기도 남양주의 주부들로 구성된 ‘남양주 프레임’은 2010년 한 해 동안 다문화가정 등의 아이들과 함께 놀면서 사진을 찍는 “2010 희망을 찍자!” 프로그램을 진행했고 그 결과물을 달력으로 만들었습니다. ‘남양주 프레임’의 민경애 강사는 “아이들의 밝은 모습을 담은 사진을 가까이서 볼 수 있어서 너무 좋다”고 뿌듯해 했습니다.

 

생활사진가-달력 복사.jpg

 
사진달력은 자신이 직접 찍은 사진을 1년 내내 집이나 사무실에서 볼 수 있다는 것이 강점입니다. 돈을 주고 사는 달력이나 업체에서 사은품으로 증정하는 달력과는 달리 개인이 만드는 달력은 사진선택과 편집을 자유자재로 할 수 있어서 꽃이나 풍경, 가족들의 스냅사진 등을 원하는 계절에 맞게 배치할 수 있습니다. 특히 생활 속에서 취미로 사진을 찍는 생활사진가들에게 사진집을 내는 것은 엄두가 나지 않는 일이지만 책상달력 정도는 값싸고 손쉽게 만들 수 있습니다. 달력을 만드는 방법은 크게 두 가지. 포토 프린터로 즉석에서 달력을 만드는 방법이 있고 온라인 인화업체를 이용하는 방법이 있습니다.
 

포토 프린터-바로 찍어 바로 인화


요즘 나온 포토 프린터는 휴대성이 강화된 것이 가장 두드러진 점입니다. 필름카메라에서 디지털카메라로 넘어온 덕분에 현장에서 찍은 사진을 바로 볼 수 있게 되었지만 사진을 건네주기 위해선 여전히 인화를 의뢰하는 단계를 더 거쳐야 했던 것이 사실입니다. 하지만 손잡이까지 달린 휴대용 포토 프린터는 이런 불편함에서 완전히 벗어나게 합니다.

 
캐논의 셀피 시리즈는 가정이나 야외에서 간편하게 엽서 크기의 사진을 인쇄할 수 있는 포토 프린터입니다. 다양한 사진 보정 기능을 갖춰 깨끗하고 선명한 사진을 얻을 수 있어 즉석에서 인화했다는 느낌이 전혀 들지 않습니다. 특히, 제품에 따라 여러 가지 디자인의 프레임과 크리에이티브 기능도 지원하기 때문에 달력만들기도 간단히 처리할 수 있습니다. 캐논코리아 컨슈머이미징㈜ 마케팅 커뮤니케이션 부문의 손숙희 차장은 “생활사진가들이 캐논 포토 프린터로 연말연시 소중한 순간들을 놓치지 않고 생생하게 남길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합니다.

 
디지털카메라가 보급되면서 컴퓨터에 저장해두고 보거나 블로그, 트위터 등의 개인 미디어 등에 올려서 감상하는 세태가 되었지만 역시 사진은 인화해서 걸어둬야 자주 보게 된다는 상식이 다시 먹히기 시작한 것입니다. 셀피의 CP시리즈는 무게가 1Kg 미만, ES시리즈는 2Kg 정도로 가볍습니다. 한국엡손에선 PM 235와 PM 310을 내놓고 있습니다.
 


m_canon.jpg

 
온라인 인화-취향 따라 디자인 골라


온라인인화업체의 사이트를 방문해 달력의 형태를 고르고 사진을 직접 올려서 주문합니다. 디지털카메라 인화전문업체인 ‘찍스(zzixx.com)’에 따르면 연말을 앞두고 캘린더 주문량이 평소에 비해 5배 이상 급증하고 있다고 합니다. 평소 1일 평균 70여 건의 제작의뢰가 들어왔으나, 11월 말을 시작으로 1일 평균 400여 건 이상씩 주문이 이어지고 있다는 거죠.

사진달력은 ‘찍스가 2007년에 국내 최초로 선보인 서비스로 기존의 인쇄방식과 달리 실제 은염 사진을 양면으로 접착하여 제작하는 방식입니다. 취향에 따라 9종의 디자인을 골라 제작이 가능하며 달력의 시작 연월일을 본인이 직접 설정할 수 있고 소비자가 개인적인 기념일을 표시할 수도 있어, 자신만의 고유한 달력을 만들 수 있습니다. 사진의 편집, 글자 입력, 아이콘으로 장식하기가 가능합니다. 크기는 15.2cm x 21cm(6인치 X 8인치)이며 총 15장으로 구성된 책상달력이 2만원입니다. 스냅스(snaps.co.kr)에서도 비슷한 제품이 있습니다.

곽윤섭 기자 kwak1027@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강의실

[1월, 이달의 사진]눈썰미와 상상력 허, 이럴 수가! [2]

  • 곽윤섭
  • | 2011.01.20

한겨레가 뽑은 이달의 독자사진에 김용태(울산 울주군 범서읍)씨의 사진이 선정되었습니다. 한겨레가 마련한 소정의 기념품을 보내드립니다. 응모하실 ...

뭘까요

12월치 ‘뭘까요’ 정답 발표

  • 곽윤섭
  • | 2011.01.20

12월치 ‘뭘까요’ 정답은 ‘장화’입니다. 부츠, 장화신은 고양이가 신던 장화 등을 모두 정답으로 인정합니다. 이번엔 문제가 비교적 쉬웠든지 정답...

취재

낚시하듯 눌러둔 셔터, 시간이 흐르다

  • 곽윤섭
  • | 2011.01.20

[생활사진가 고수] 강태환  장노출 즐기는 이유 기다리고 무심하게… 강태환(39 회사원)씨는 낚시하는 기분으로 사진을 시작했답니다. -사진의 좋은 ...

사진책

‘기륭 노동자’ 1895일 동안의 ‘먼 길’ 기록

  • 곽윤섭
  • | 2011.01.12

정택용씨 다큐사진집 ‘너희는 고립되었다’ 펴내 “철문 사이로 엄마에게 손 내민 아이 보고 시작” 찍은 사람과 찍힌 사람들의 땀과 눈물이 배...

취재

홍대 정문앞 풍경

  • 곽윤섭
  • | 2011.01.10

총학생회부터 각 단과대까지 일일이 이름을 내걸고 현수막이 걸려있습니다. 2011년 1월 10일 오후의 풍경입니다. 공공노조의 '따뜻한 밥 한 끼의 ...

취재

체 게바라 불멸의 사진, 딱 두 컷

  • 곽윤섭
  • | 2011.01.04

[사진전 ‘델피르와 친구들’] <8> 르네 뷔리 유명한 사진 찍어 유명해지거나 유명해서 유명한 사진을 찍거나    유명한 사진가가 되는 방법...

취재

사진 속으로 오랜 동행, 사진이 말하다

  • 곽윤섭
  • | 2011.01.03

 한겨레의 ‘올해의 사진가’ 심사평  섬세한 관찰-파격적 앵글로 인연과 사랑 포착    ‘한겨레포토워크숍 연말 어워드’에는 총 18명이 각 1...

취재

강화~목포 1400km 바다 삶과 풍경

  • 곽윤섭
  • | 2011.01.03

[한겨레가 뽑은 2011년 올해의 사진가] 캐논상-신병문  ‘사진의 중심’ 한겨레가 ‘2011 한겨레포토워크숍 어워드’ 수상자를 선정했다. 한겨레...

취재

마음도 고쳐주는 노동의 행복

  • 곽윤섭
  • | 2011.01.03

 [한겨레가 뽑은 ‘2011년 올해의 사진가’] 캐논상-류정호 ‘사진의 중심’ 한겨레가 ‘2011 한겨레포토워크숍 어워드’ 수상자를 선정했다. 한...

피보다 진한 동거, 쪽방촌 가족

  • 곽윤섭
  • | 2011.01.03

 [한겨레가 뽑은 ‘2011 올해의 사진가’] 한겨레상-이강훈  ‘사진의 중심’ 한겨레가 ‘2011 한겨레포토워크숍 어워드’ 수상자를 선정했다. 한...

취재

10대의 천재성, 50년 뒤에 빛 보다

  • 곽윤섭
  • | 2010.12.28

[사진전 델피르와 친구들] <7> 라르티크 열 살에 첫 사진 찍고 암실 작업까지 섭렵 그후 평범한 일상 살다 69살에 겹친 ‘기적’  “6번을 ...

취재

‘위험한’ 누드 사진으로 전세계 눈길 끈 ‘변태의 제왕’

  • 곽윤섭
  • | 2010.12.24

[사진전 델피르와 친구들] <6>헬무트 뉴턴 남창, 성도착증 경력에 ‘남자들이 보고싶은 누드’ 집중 세계적인 미인 찍으면서 성적 요소, 위험, 폭...

취재

슬픔 속에서 ‘동정심’ 아닌 ‘동료애’ 끌어내

  • 곽윤섭
  • | 2010.12.22

[사진전 델피르와 친구들] <5> 세바스치앙 살가두 경제학자에서 ‘사진기를 든 환경운동가’ 변신 어려운 상황 속 밝은 미소 포착…공감 이끌어...

취재

내 사진으로 나만의 달력

  • 곽윤섭
  • | 2010.12.17

꿩 대신 닭이라고 사진집 대신 달마다 ‘추억’ 한 해를 마무리하는 12월이 되면 생활사진가들도 1년의 사진활동을 정리하는 행사를 준비합니다. 함...

취재

‘윤미네 집’ +α, 전몽각의 재발견

  • 곽윤섭
  • | 2010.12.16

생활사진가 면모 뒤 작가적 솜씨 사진들 첫선 “생업으로 사진을 하지 않았지만 충분히 프로”   2010년 1월 1일, 20년 만에 복간되자마자 사진...

강의실

[12월, 이달의 사진] 우연적인 필연 입이 딱 벌어졌다

  • 곽윤섭
  • | 2010.12.16

한겨레가 뽑은 이달의 독자사진에 김민수(서울 송파구 가락2동)씨의 사진이 선정되었습니다. 한겨레가 마련한 소정의 기념품을 보내드립니다. 응모하실 ...

뭘까요

11월 정답및 12월 문제 나갑니다.

  • 곽윤섭
  • | 2010.12.16

11월치 문제 정답은 트램(노면 전차) 안에 있는 손잡이였습니다. 호주 멜번의 트램 안에서 찍었습니다. 정답자가 아무도 없었습니다. 돌고래 꼬리, ...

취재

상상력과 사상의 렌즈로 보이지 않는 것에 초점

  • 곽윤섭
  • | 2010.12.10

[사진전 델피르와 친구들] <4>로버트 프랭크 미국의 신분·인종 차별 포착, “대충 찍은 사진” 혹평 미국인들이 싫어한 ‘미국인들’ 결국 미국...

취재

1/125초, 본능이 삶과 현실 순간 포착

  • 곽윤섭
  • | 2010.12.07

[사진전 델피르와 친구들] <3> 마크 리부 “나의 최고 걸작은 바로 내일 찍을 예정” 거리사진가로 여유와 낭만과 위트 녹여   미국이 베트...

취재

그날 ‘역사’를 찍고, 그후 한평생 ‘오늘’ 기록

  • 곽윤섭
  • | 2010.12.03

[사진전 델피르와 친구들] <2> 요세프 코우델카 그때 그 시계, 피 흘리는 조국의 프라하의 봄 증언 유럽 떠돌며 끔찍한 파괴의 비참한 아름다움...